ps4 게임추천

2019년 설날은 플스(플레이스테이션) 유저에게 즐거운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낡은 플스4 기기를 새것으로 교체하거나, 명작게임을 최대 80~90프로 세일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당장 활동중인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플스4 할인 혜택과 설날 할인 이벤트로 신규유저가 대거 늘었다. 


관련 커뮤니티에는 초보 유저들의 질문과 더불어 기존 고인물들이 명작 반열에 올라온 게임들을 추천하고 있다.  대부분 액션 어드벤처 게임(대표적으로 언차티드 시리즈, 라스트 오브 어스 등)들이 추천되고 있는데, 재밌는 것은 몬스터헌터 월드(이하 몬스터 헌터)는 많은 추천을 받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초반 진입 장벽이 조금 높고, 장비가 약하면 몬스터 퀘스트를 진행하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이다. 


몬스터 헌터에 빠진다면 출근을 하지 않으려면 계획을 세울지도 모른다.(성격에 맞는 무기를 선택할 수 있는 몬스터헌터 월드, 출처 ITCM)


하지만, 나는 몬스터 헌터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몬스터 헌터를 추천하는 이유는 간단 명료한데, 어려움에 봉착한다면 바로 4명이 한 팀이 되어 미션, 퀘스트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렵고, 힘든 몬스터의 경우 2~4명이 한 팀을 이루고 몬스터를 잡을 수 있다. 한마디로 생존(회피)만 잘하면 퀘스트 아이템을 모으고, 장비를 강화할 수 있다. 


몬스터 헌터는 오랜시간을 두고 진행하는 게임이다. 그만큼 플스 초보유저라면 필요한 듀얼쇼크의 조작능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 여러 무기를 사용하면서 누르는 조작과 몬스터의 고함, 자연 지형물들의 파괴, 스토리 영상과 음향의 스케일은 다른 게임이 가지지 못한 큰 장점이다. 몬스터 헌터때문에 플스 라이프를 그만둔 사람들이 다시 몬스터 헌터 때문에 돌아오는 경우는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이유가 바로 몬스터 헌터의 스케일 때문이다. 


위처의 게롤트가 몬스터헌터에 등장한다.(업데이트 예정. 2019년 초반기)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1000시간을 플레이한 유저가 몬린이로 불리기도 하고, 플레이 시간 100시간을 넘긴 유저는 당연하게도 몬린이 축에 속한다. 그만큼 스케일에 대비해서 알아야 할 것, 지키고, 조합하고, 경험해야 할 콘텐츠가 풍부하다. 이런 점에서 몬스터 헌터를 추천하고 플레이 하기를 권한다. 


몬스터 헌터는 캡콤이라는 회사에서 개발되었다. 우리에게 익숙한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와 바이오하자드(액션, 호러물) 시리즈가 유명하다. 최근 바이오하자드 RE2(https://ipad.pe.kr/2225) 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몬스터 헌터가 흥행가도를 달리기 전까지 게임유저들에게 욕도 많이 먹었지만 어느새 유저가 뭘 원하는지 아는 기업?으로 탈바꿈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몬스터헌터 월드는 캡콤의 역사를 다시 쓰는 중이다. 엄청난 판매량, 누적시간과 적재적소의 이벤트와 업데이트 덕분에 집나간 며느리가 몬스터헌터 월드를 플레이 하러 집으로 돌아올지도 모른다. 


이 게임을 플레이스테이션에 입문한 초보에게 추천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수레에 실려오면서 실력이 늘어나고, 영화같은 압도감과 더불어 수많은 매너 좋은 헌터들과의 사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온라인 pc게임에서 욕설이나 비매너 플레이 유저에 질렸다면 당장 플스4와 몬스터 헌터 월드를 구입하길 바란다. 이 게임을 만나면 당신의 밤이 아침으로 바뀌는 놀라운 일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몬스터 헌터 : 월드의 주 목적은 몬스터를 사냥하는 것이지만, 그 이면에는 수많은 지식과 여러가지 활동이 필요하다. 스토리도 탄탄하고 콘텐츠도 탄탄해서 중고거래 가격인 3만원 정도면 적어도 2-3달은 맘놓고 게임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와 주말내내 함께 했다. PSN가입이 되어 있어 무료로 플레이가 가능한 마피아3를 시작했기 때문. 커뮤니티에서의 대체적인 평가는 구입하지 않겠다라던가? 재미없다라는 평가가 많았다. 이 게임이 무료라서가 아니라 유료로의 구입을 말하는 것이다. 이 게임에 대한 평가는 사실 GTA시리즈가 굳건히 자리잡고 있어서 좋은 평가가 내려지기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피아3에 대한 이해를 위해 몇가지 사항을 정리해 본다. 


  1. 음악 / 마피아3는 전작에 비해 운전구간이 많이 늘어났다. 그에 따라 라디오에 나오는 음악을 다양하게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960년대의 인기를 구가했던 로큰롤, 재즈, 블루스음악까지 음악 좀 들었다 하는 사람이라면 심심치 않은 드라이브가 되겠다. 
  2. 다큐멘터리와 같은 영화 / 보는 스토리가 인상적이다. 다만 메인, 서브 퀘스트의 경우 스토리를 진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필요하지만 반복적인 부분과 건물 구조 등을 복사해 뒀다. 이런 부분은 개발사에 문제가 있음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실제로 마피아3가 개발이 되느냐 마느냐의 논란이 있었으니... 
  3. 1960대의 미국 시대 / 예전의 모습들, 사람들의 가치관과 패션 등 다양한 문화의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더 나아가 미국에서 유통되고, 사용되었던 자동차를 직접 운전하는 재미도 있다. 
  4. 디테일 / 모든 게임이 그렇겠지만 얼마나 사소한 것을 신경쓰고, 고객 입장, 유저입장에서 알 수 있는 것이 디테일이다. 디테일이 다소 떨어지는 게임이 마피아3다. 옷을 갈아 입고, 자료 영상이 나오면 다른 옷을(무조건 군복을. 이건 아니자나...)입고 있다.
  5. 오픈월드 형식이긴 하지만 굳이 도시를 돌아다닐 필요가 없다. 반복퀘스트를 하러 멀리 다녀오는 것은 시간 낭비에 불과하다. 
  6. 다양하고, 오밀조밀한 게임을 바라는 것은 무리였을까? 아쉬운 마음이 간절하다. 2016년 작품치고는 여러요소들이 실망스러운 게임이다.
  7.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반부와 마지막 스토리는 매력적이다. 배신, 복수를 위한 인종차별주의에 대해 고하는 그런 작품으로서... 


자료 참고 / 나무위키 


발적화... 플스가 증기기관차로 돌변 할 수 있으니 유의바람.

  1.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8.20 16:24 신고

    ㅎㅎㅎ 마피아 게임이라고 하면 경찰이랑 마피아로 나눠서 사람들이랑 하던 그 게임 생각나요.

    •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사진가 장대군 2018.08.23 00:11 신고

      아.. 그거 친구들과 뛰어 다니던 그 게임 말씀하시는거죠? ^^ 기억이 날동말동 합니다. ^^

    •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8.23 09:07 신고

      다른 게임 생각하신 거 같습니다.ㅎ
      제가 말씀드린 마피아 게임은 요런 식으로 둘러 앉아 하는 게임이에요.^^

      https://tv.kakao.com/channel/3007934/cliplink/384209274?playlistId=171840&metaObjectType=Playlist

    •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사진가 장대군 2018.08.23 13:27 신고

      아..제가 잘 모르는 게임이었네요.. 영상 보니 정말 재밌는 거 같아요..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8.23 14:30 신고

      네. 친구나 지인들이랑 하면 사뭇 불신이 싹트는 경험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사진가 장대군 2018.08.25 00:36 신고

      하하.. 친구들에게 이야기 하니, 아는 친구들이 있네요. 나중에 모임하면 한 번 해보기로 했습니다. 정보 감사합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