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dom

넷플릭스(NETFLIX)의 띵작? 망작? 킹덤 후기!



넷플릭스를 말할 때 빼 놓지 않고 말하는 오리지널 시리즈인 [하우스 오브 카드]는 그 콘텐츠만 놓고 봤을 때 최고다. 우리가 알고 있는 미드(미국 드라마)중 시청률?이 높았던 24시, 프리즌 브레이크 등이 있고, 그 외 수많은 명작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홀렸다. 시간은 상당히 빠르게 흐르고, 넷플릭스가 자체 예산을 가지고 [하우스 오브 카드]를 제작했을 때 많은 이들은 운좋게 좋은 작품이 하나 나왔을 뿐이라고 말했다. 



넥플릭스를 역병으로 몰아 넣은 킹덤(출처, 넷플릭스)


지금 빠르게 IPTV를 경쟁상대에서 밀어내며, 구독률을 높이고 있는 넷플릭스의 킹덤을 보고 느낀점을 정리해 본다. 이미 미드는 영화보다 더 탄탄한 구성과 영상미, 스토리를 겸비하고 있었고, 넷플릭스는 이미 그게 돈이 된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 자신들이 만들지 않은 콘텐츠를 유통하느라 머리를 굴리고, 고민할게 아니란 점을 알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는 시리즈가 신속한 시간안에 완결이 된다, 안된다를 놓고 정하는 정도로 장르가 파괴된지 오래되었다. 이제 스토리만 좋으면 영화가 드라마로, 드라마가 영화, 영화에서 게임, 만화, 웹툰에서 영화에 이르기까지 콘텐츠의 멀티 전략이 먹히고 있다. 이 미디어 산업은 해당 콘텐츠에 인물 캐릭터를 얼마나 잘 녹여냈느냐와 구성의 치밀함 등을 두고 성공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


아쉽게도 킹덤의 캐릭터는 드라마에 녹아들기엔 너무 어울리지 않았다. 그간 봐왔던 배우들의 연기와 인물의 특성이 제대로 녹아들지 않았다. 사극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는 철저한 고증과 더불어 예전의 말투나 말씨를 연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시대적인 배경과는 다른 현대사회의 말투들이 많았다. 



배우들의 연기보다 연출력의 한계가 의심되었다.



부족함이 너무 많아서, 촬영기간과 편집시간이 부족한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 


또한, 좀비로 분한 수많은 캐릭터들의 연기력 부족과 촬영 미스(mistake)는 보는 내내 불편했다. 많은 제작비를 투자했다고 했지만 볼거리도 덜했고, 드라마의 파급력이라고 할 수 있는 다음회차의 궁금증이 나타나지 않아 아쉬움이 가득했다. (물론 대다수?의 사람들은 충격, 공포, 기대를 갖고 시즌2를 기대하고 있겠지만)


시즌2, 시즌3가 끝일까? 라는 기대심리보다는 어서 빨리 사건이 해결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보는동안 하게 된 드라마라니... 각본은 기대를 반영했다라고 본다면, 연출은 폭망했다고 보는게 좋겠다. 파격적인 구성과 편집을 기대한 것은 아니지만 이름과 화제성만 높았지 먹을 음식이 없는 잔치같은 느낌이 들었다. 


사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끝까지 봐야 하나?라는 생각을 가진게 이상할 정도로 화제성이 높았다. 넷플릭스의 투자를 받아 만든 콘텐츠는 이제 무한경쟁의 콘텐츠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많은 한국인들이 넷플릭스의 콘텐츠를 정기구독하지만 실제로 빨리 그 경험과 콘텐츠에서 빠져나온다. 


결론적으로 다양한 콘텐츠가 양산되고 있지만 먹을 음식이 없는 잔치라는 평이 많아졌다. 킹덤은 분명 다시 한 번 평가를 받을 콘텐츠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부족한 연기력과 연출을 통해서 넷플릭스의 수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콘텐츠인지는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