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스4 추천

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를 즐기는 수많은 성인남자의 고민은 늘 존재한다. 바로 성인용 게임의 고민이 아니라 아내와 연인, 자녀(아이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2인용 게임은 많지만 어느 것을 골라야 하는지 플레이를 해보기 전에는 알 수 없다. 유투브(Youtube)영상을 봐도 실제 게임 플레이를 하지 않으면 어느정도 난이도인지 조작능력이 필요한지 알기 어렵기 때문이다. 


PS4 게임을 본격적으로 시작한게 2018년이고, 그 전까지는 키보드+마우스 조합으로 FPS게임을 즐겨했다. 막상 PS4의 듀얼쇼크를 접해보면 알겠지만 그 진입장벽은 매우 높다. 언차티드, 콜오브듀티, 배틀필드, 데스티니 게임의 온라인 전투는 고수들 틈바구니에서 어쩌다 한 번 성공적인 미션을 수행할 뿐이다. 


작품 스토리와 여러가지 재밌는 조작법이 일품인 낵2<Knack2>



PS4의 온라인의 난이도를 상이라고 한다면 2인용 게임은 난이다 하 정도로 평가 할 수 있다. 물론 각 게임의 난이도 설정에 따르지만 대게 2인용 게임의 난이도는 쉽고, 재밌는 진행을 추구해야 팀워크가 활성화 되고, 게임 진행이 무난하다. 이를 간과해서는 싸움이 일어나고, 듀얼쇼크가 거실을 날아다닐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각설하고, 이 포스트에서 추천하는 낵2는 플레이스테이션 커뮤니티에서 항상 언급되는 타이틀이다. 12세 이용가 등급이고, 2인용이 가능하다. 폭력성향이 있는 게임으로 분류가 되어 있다는 점을 참고해야 한다. 


사실 12세 이하의 어린이가 즐겨 시청하고 있는 "도띠와 잠뜰"을 수십차례 모니터링 한 결과 "도띠와 잠뜰"의 폭력성, 은어사용은 심각한 수준이다. 또한 "도띠와 잠뜰"의 유투브 채널 영상의 댓글 수준은 우리 아이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권장하고 싶은 수준은 아니다. 다만, 아이를 믿을 뿐이다. 




12세 이하가 사용 가능한 타이틀을 몇 개 플레이 해봤지만 단순하고, 재미가 없다. 쉽게 질리기도 하고, 부모와 같이 한다는 전제조건을 걸고, 아이와 함께 진행한 낵2는 전작 낵1처럼 메인 스토리를 중심으로 협업 플레이를 통해서 목표를 달성하는 게임이다. 


진행하면서 주로 아이의 의견을 많이 반영해서 게임을 했기에 플래티넘 트로피 같은 것은 염두해 두지 않았다. 하루 30분~1시간 정도 게임을 하면서 PS4의 듀얼쇼크 조작능력이 매우 향상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PS4의 커뮤니티, 플스 매장 등의 활동을 통해서 중고거래를 한다면? 쉽게 지루해 하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게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실제로 중고를 구매 후 플레이 후 판매하면 단돈 몇 천원 정도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개이득)



게임에 대한 간략한 설명

스포일러 성격이 전혀 없도록 풀어보자면 1가지 스토리를 주인공이 풀어가는 형식이다. 중간중간 스토리 영상이 삽입 되어 있고, 퍼즐을 풀고, 구성요소를 배치하면서 진행된다. 보물과 파츠를 얻는 과정이 재밌고, 낵의 다양한 변신이 게임을 풀어가는데 중요한 요소다. 


낵2는 낵1편과는 다르게 지루한 부분이나 스토리 몰입을 더 강화시킨 점이 강점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고, 초등2년생 아이와 즐겁게 플레이 했다. PS4 2인용 게임을 찾는 이라면 강추하는 타이틀이다.


낵2(KNACK2)에 대한 특징

놀라운 기능


• 부메랑, 휩 러쉬, 소드, 멀티 폭탄, 바디 슬램을 포함한 20종류가 넘는 멋진 기술
• 빌딩만큼 커지거나 딱 60cm로 줄어들거나
• 탱크나 로봇에 올라타서 조종하거나 - 아니면 파괴하거나
• 렐릭을 모아 파워 업하고 적 패거리를 때려 부수면서 나아가세요


가족용 게임
• 원할 때 언제든지 함께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완벽한 협동 모드
• 아이들을 위한 접근이 쉬운 난이도와 어른들을 위한 높은 난이도의 게임플레이
• 그때그때 즐기거나 자리를 잡고 Kanck 마라톤을 즐기세요


어드벤처 & 퍼즐
• 고대 무기와 거대한 타이탄들을 부활시키려 하는 악당으로부터 세계를 구하세요
• 매우 아름다운 그래픽과 함께 하는 선명한 색의 세계

• 다양한 스킬레벨을 위한 퍼즐


PS4 카페가 가장 활성화 된 곳은 네이버 카페다. 플레이스테이션4 입문용으로 손에 꼽히는 작품들은 대중성과 작품성, 흥행을 모두 한 검증된 게임들이다. 그 중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작품은 언차티드 시리즈다. 언차티드 시리즈는 다양한 듀얼쇼크(리모트 콘트롤 패드)를 다양하게 조작하고, 미로, 퍼즐, 액션, 총격 등 쫄깃해지는 액션이 가미된 어드벤처형 게임이다. 


2013년 출시 된 툼레이더는 ps3로 발매되어, 추산하면 약 9백만장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파악된다.



언차티드4의 엔딩을 본 후, 시리즈물과 비슷한 어드벤처형 게임을 찾고 있지만 언차티드의 감동과 흥미를 넘어서는 작품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재밌게 플레이한 게임은 셜록홈즈와 툼레이더, 헤비레인, 라스트 오브 어스 등 이었다. 


아차. 언차티드에 대한 소개, 리뷰글이 아니었지? 아무튼 언차티드는 재밌고, 흥미로운 게임이다. 



툼레이더에 대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참조하길 바란다. 

툼레이더에 대한 이야기 - https://g.co/kgs/Y2vkbp




툼레이더는 게임을 시작으로 영화로도 개봉되었고, 국내에는 2018년 3월에 개봉했다. 총 관객수는 50만명 정도로 완전한 실패로 규정하기는 어렵다. 이 포스팅에서 소개하는 영화의 줄거리와 동일하고, 게임을 보기 전 영화를 본다면 게임을 이해하고, 풀어나가는데 도움이 된다. 


PS4 플래티넘 타이틀에 큰 욕심을 내지는 않고 있었지만, 툼레이더는 욕심이 생길정도로 스토리나 라라의 고생길이 대단하기 때문에 불쌍한 라라를 조금 더 이용해서라도 다음에는 플래티넘 트로피를 얻기위해....


혼자서 타이틀을 진행하다 보면 위기의 순간들에 대해,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난이도?의 액션들이 있다. PS4 5개월차의 플린이 실력이기도 하고, 서툰 듀얼 쇼크 스킬을 갖고 있다보니 어려운 액션에서의 플레이를 정확하게 다시 플레이 하는 것은 더 망설여 진다.(헤비레인의 자동차 역주행 장면이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듯)


2015년 발매된 라이즈 오브 더 툼레이더(RISE OF THE TOMB RAIDER)는 PS4에서 데모 플레이가 가능하다. 플레이를 해 보니 툼레이더 시리즈보다 더 디테일한 움직임과 조작감, 사실적인 그래픽 모두 전작을 능가했다. 그리고, 2018년 9월 14일 툼레이더 시리즈의 최신작(섀도우 오브 더 툼레이더-SHADOW OF THE TOMB RAIDER)이 발매 될 예정이다.



툼레이더 시리즈는 하나의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전, 후작 중 어느 작품을 먼저 경험하는지에 대해 스토리의 이해만 있으면 된다. 만약 툼레이더를 경험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전작을 경험하고, 최근 타이틀을 경험하는게 낫다. 


2018년은 PS4 타이틀 중 어드벤처, 액션 타이틀이 대세다. 몬스터 헌터 월드, 디트로이트 비컴 휴먼과 갓 오브 워5 시리즈가 상반기를 장악했다면 후반기에는 툼레이더의 새 타이틀인 섀도우 오브 더 툼레이더, 스파이더맨, 어 웨이 아웃, 레드 데드 리뎀션2, 메트로 엑소더스 등 엄청난 작품들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툼레이더를 플레이 하는 것에 대해 미리 경험해 본 바에 따르면 조작이나 세계관이 상대적으로 큰 타이틀보다 쉽게 접근이 용이하다. 조작법의 경우 기초적인 부분은 타이틀 초반에 충분히 연습이 가능하고, 플레이 스타일은 스토리만 따라가면서 진행하면 큰 문제 없이 모험을 즐길 수 있다. 


다소 폭력적이고, 잔인한 부분이 있어 아이들과 함께 보면서 플레이하기에는 부담스러운 면이 있다. 어드벤처 타이틀을 위주로 플레이 한다면 DLC가 아닌 CD로 구입해서 타이틀을 완료한 후 교환하거나 재판매를 통해서 신규 타이틀을 획득하길 추천한다. 


여성 캐릭터가 주인공인 게임 타이틀이 많지 않다. 툼레이더는 그녀의 강인함과 게임 요소요소가 모험을 즐기는데 최적화 된 영웅이고, 그에 걸맞는 장시간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추천하는 타이틀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