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직장생활


2019년 6번째 서평


도발적인 제목이 마음에 들어서 골랐던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는 일본 직장생활에 적응해 가는 초년생의 모습을 담은 소설이다. 직장에서는 초년생이 겪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생활이 반복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느날 야마모토라는 3살 많은 친구를 만나면서 인생에 대한 여러가지 단편적인 모습을 통해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간결하다. 




직장에 얽힌 스토리가 나와 직장, 우리사회를 거울처럼 비춰준다. 일본, 한국의 직장생활이 별반 다르지 않다. 이 책을 빠르게 2일만에 읽을 수 있었던 비결은 우리가, 내가 겪는 일상이 비슷하기 때문이었다. 직장에 다니는 우리는 소모품처럼 기업의 윤리와 이익에 맞춰 생활하고, 패턴화 된다. 패턴화 되는 일상이 반복적이다 못해 견디기 힘든 청년들에게는 어떤 의미를 갖는가가 궁금했다. 



일상을 탈출하기 위해 우리는 다양한 문화 생활을 즐긴다. 야구연습장에서 야구를 하기도 하고, 커피숍에서 수다를 떨기도 한다. 디저트와 커피를 즐기고, 영화를 보고, 책을 읽는다. 때론 가족과의 유대관계를 위해 희생하고 그안에서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노력한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차갑게 만드는 얼음은 무한히 생산되고, 커피를 차갑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 그 얼음과 같은게 우리의 삶이고, 우리의 목적인지도 모른다. 



기타가와 에미 작가는 그런 우리에게 인사를 건넨다. 짧은 인사 같은데 여운이 길고,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은 글을 창작했다. 책을 읽으며, 우리가 봤었던 너의 이름은의 전철이 생각나고, 일본 출장과 일본 여행에서 느꼈던 그 전철의 모습이 떠올랐다. 도시의 일본인들, 한국의 직장인 나같은 사람들이 이 시대를 어떻게 투영하고 살아가는지 잠시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 


짧은 소설이지만 긴 여운이 있기에 이 소설을 추천한다. 2019년 2월. 장기근속휴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