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스포츠+건강

우한폐렴은 정말 잘못된 표현입니다.

우한폐렴이란 용어는 특정 지역과 병명을 합친 용어로 잘못된 표현이 맞다. 최근 기자협회의 보도자료를 살펴보면 특정지역명을 사용한 병명은 특정지역에 대한 차별적 용어로 분류된다. 정확한 용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맞는 표현이다. 이에 따른 보도자료를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출처 / AFP

한국기자협회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 보도 및 방송 관련 보도자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정확하고 신속한 보도를 위해 노력하는 회원 여러분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그러나 일부 매체와 유튜브 등에서 혐오 확산 등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공식 병명 사용을 두고 근거 없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권을 존중하고, 차별과 혐오 표현에 대해 더욱 신중해야 하는 언론의 책무를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에 한국기자협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보도 및 방송과 관련해 긴급히 의견을 드립니다. 회원 여러분께서는 관련 내용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회사 측에 협조를 요청해 주십시오. 아울러 아래 내용을 회원들에게 안내해 주시면 고맙습니다.

 

1.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병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입니다. 보도 및 방송에서는 공식 병명을 사용해 주십시오. 세계보건기구는 2015년 표준 지침틀 통해 지리적 위치, 사람 이름, 동물식품 종류, 문화, 주민국민, 산업, 직업군 등이 포함된 병명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지역명을 넣은 ○○폐렴등의 사용은 국가종교민족 등 특정 집단을 향한 오해나 억측을 낳고, 혐오 및 인종 차별적 정서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과도한 공포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2. 유튜브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허위 조작 정보의 재인용 보도 및 방송 또는 인권 침해 및 사회적 혐오·불안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적 보도 및 방송을 자제하고, 이를 요구하는 지시가 이뤄지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3.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취재 및 보도하는 회원들의 안전을 우선 고려할 수 있도록 회사 측에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참조

한국기자협회 인권보도준칙, 신문윤리실천요강, 언론노조 언론인윤리확립을위한실천요강 등 관련 조항

 

아쉽게도 수많은 기사에서 우한폐렴이라는 말이 버젓이 사용되고 있다는 점은 안타깝다. 언론사 입장에서 트래픽을 최대한 끌어 올릴 수 있는 용어를 선별하고, 사용하는 것은 언론사의 신뢰도를 깍는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하지만 언제나 늘 그렇듯..언론사는 트랙픽을 올려 광고수익을 올리는 옐로우 저널리즘으로 점철되어 버렸다. BBC 조차도 우한폐렴이란 말을 스스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은 언론사 내부적으로도 깊이 반성해야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