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TV, 방송

"김건모 성폭행" 사건으로 바라 본 "유튜브의 속성과 여론"

유튜브 채널을 작게 운영하고 있다. 사실 유튜브를 즐기는 사람은 각자가 다른 방식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한다. 또 크리에이터와 유튜버들은 자신의 채널에 소개할 영상 콘텐츠를 최대한 노출하고, 소비당하려고 노력한다. 지금은 조금 안정화, 과도기를 넘어서는 것 같지만 늦게 시작한 보수, 우파적 성향의 채널은 여전한 선동과 가짜 뉴스를 양산하고 있다.

 

출처 / 건음기획, 김건모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구독자, 영상 재생수와 재생시간, 후원금을 싹싹 긁어 모으고 있다. 무지하게 놀아나는 콘텐츠 소비자는 속고 속이는 페이스에 휘말리고, 후원계좌를 두둑하게 채운다. 다시 채널 출연자는 이 곳간을 계속 채우기 위해서 선동과 가짜 뉴스를 양산하는데 몰입한다. 이런 악순환 구조로 유튜브 채널이 운영되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김건모 성폭행 사건 이슈는 단독이라고 표현한 강용석, 변희재, 김세희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피해자로 보이는 유흥업소의 여성이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끔찍한 뉴스를 전하면서 19금 용어를 용어없이 생방으로 방송하는 지저분함을 선보였다. 

 

적어도 방송인이라면 금칙어나 성적언어에 대해서는 별도로 알리거나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근본을 파악하기 힘든 자들이 등장해서 이렇게 너나 할 것 없이 방송이란 명목으로 여과 없는 방송을 하는 것은 방송보다는 어그로꾼의 작태가 아닌가 싶다. 방송이나 어그로꾼이나 광고수익을 주 수입원으로 생각하고, 유지되면 같은 결이라고 생각해야 할까? 방송을 끝까지 보진 못하고 종료했다. 물론 성적 수위 때문에 유튜브 본사에 신고도 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출처 유튜브

사실관계는 법적 대응을 서로 예고한 상태이고, 수사가 진행되거나, 합의가 이뤄지거나...등으로 결말이 나겠지. 하지만 간과하기에는 너무나 개인적 피해를 입히는 것은 물론 그의 가족이나 주변인까지 피해를 고스란히 당하는 분위기를 채널에서 만들고, 그 의견에 동조하거나 밀접한 관련이 없는 인물들도 증오의 칼을 들고 칼춤을 추니 문제다. 

 

유튜브의 속성과 여론형성은 여기서 이뤄진다. 가로세로연구소의 팬 파워가 강하다 보니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의 추종자와 구독자는 강용석, 변희재, 김세희가 의도한 대로 의견을 개진하고, 낙인찍은 인물에 대한 비난과 욕설이 난무한다. 아직 결말이 나지 않은 상황임에도 가세연의 방송은 팩트이고, 증거를 갖고 있다고 하니 믿고 비난의 화살을 뱉어낸다.

 

이런 사건은 종종 일어나고 있다. 유튜브가 아닌 SNS의 특성상 비일비재하다고 하는게 맞겠다. 하지만 상처를 입은 영혼들, 인물들, 그 주변 사람들의 아픔과 슬픔은 어떻게 감당해야 하는가? 사실을 밝혀내고 기사화하는 것을 비판하고 싶지는 않지만 이런 채널의 콘텐츠들이 사실이 아닌 왜곡된 시선과 비난의 목소리르 점철된 현상에는 동의하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