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화

다음 부동산, 고등학교별 서울대 입학생 수를 공개하는 이유?

조국 법무장관, 나경원의원의 아들, 딸의 입시와 관련한 수많은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은 급속한 성장을 통해서 부를 축적하고, 부의 가치 보존을 위해서 자식들에게 논란의 특혜를 지금도 지속한다. 이를 막을 방법이 있기나 할까? 싶을 정도로 입시제대를 관통하는 실력은 부모의 재력과 능력, 지위에 따라 달라지는 게 작금의 현실이다. 

 

은마아파트 주변 고등학교의 학군정보 / 다음 부동산 제공

부모의 능력을 통해서 자식들이 좋은 대학에 가는 것은 공평하지 못하다는 여론이 들끓는다. 이는 자신의 능력이 아니고, 친일파이거나 매국노라고 할지라도 부와 정치 권력을 갖으려는 수단이 된다. 또한 금전적 가치를 넘어서, 좋은 대학 졸업장을 따는 게 지상과제로 떠오른다. 다시 말하면 상속과 같은 개념의 권력을 사들인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런 현실에서 벗어난 느낌적인 느낌은 현타를 맞이하는 이 땅의 노동자들과 서민들이 바라볼 때 올바른 사회냐? 이게 나라냐? 라는 말이 당연하게 나오기 마련이다. 

 

현재 대입입시는 공정한가?라는 물음에 공정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 그렇다면 불공정한 것인가?에 대해 확실하게 불공정하다고 단언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여론을 형성하는 교육, 대입, 수능 관련 뉴스나 게시글에 그나마 공정한 입시정책은 정시를 확대하는 길이라는 방향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다. 

 

조국, 나경원 자녀의 입시 의혹과 관련하여, 우리사회가 고민해 봐야 할 문제다. 대입 입시는 정부와 대학, 고등학교와 당사자인 학생과 선생님, 부모님까지 모두 의견을 개진하여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작금의 대한민국 입시는 불안하고 우울한 정책이란 말이 나온다. 어떤 정책을 가져와도 문제가 있다는 말이 설득력을 얻는다. 

 

다음 부동산에서 굳이 학군정보를 알려주고, 입시에 대한 과열을 부축일 필요는 없다. 그렇지 않아도 억억 하는 아파트값만 봐도 우울한 마당에 학군정보를 노출해서 사교육을 조장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그렇지 않아도 힘든데 서울대 입학 학생 수로 학생들이나 서민들 발목 잡을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