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

한유총의 개학연기 투쟁은 육아교육법 위반!

728x90

유치원, 어린이집에 다니는 꼬마 친구들을 볼모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 달려온 한유총은 막장드라마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들의 사유재산에 왜 정부가 간섭하고, 학부모들이 난리인지 모르겠다는 의견을 내놓은 꼴을 보면 저 사람들이 교육자인지 정말 궁금할 따름이다. 





정부의 강압적인 정책 결정에 따라 자신들의 배부름이 덜하고, 투명한 경제, 운영을 위해 필요한 시스템은 사유재산을 탄압하는 일이라 말한다. 그리고, 그 결과로 입한을 연기하거나 폐원을 하겠다고 한다. 한유총의 작태에 대해서는 한 번도 글을 적은 적이 없지만 이제는 무엇이 옳고 그른 것인지 명백하게 밝히고, 사법처리를 해야 한다. 


정부도 이런 현실을 반영해서 학부모와 아이들이 최소한으로 피해가 가지 않는 정책을 펼치는 것도 좋지만 적폐 청산을 위한 강경하고, 투명한 정책을 세우고, 지키지 않는 경우 철저한 자기반성과 다시는 교육기관이나 교육법 안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쫒아내야 할 것이다.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똘똘 뭉친 한유총 세력은 자신들의 비리와 세금을 좀먹었던 행위에 대해서는 일체 함구하거나 반성하지 않는다. 그리고, 교육부가 제시한 깨끗하고, 투명한 운영 방안에 대한 비판과 비난만 일삼아 왔다. 그들의 주장하는 사유재산은 설립을 할 경우 들어간 사유재산을 말한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비용으로 사유재산이 아닌 국민의 세금으로 다양한 명품과 입을 배부르게 하지 않았던가? 이들의 행위를 묵과하고, 처벌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범죄자에게 아이를 맡긴 꼴이다. 


한유총에 경고한다. 교육자 대우를 받기를 원한다면, 법을 지키고, 사유재산 이전에 교육자다운 행동을 보이길 바란다. 한유총이 사유재산 타령을 한지 벌써 수개월이 흘렀다. 개원 연기는 교육부가 피해를 보는게 아니라 학부모와 한유총 지원금을 받게 해주는 아이들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아이들을 볼모로 협박하는 파렴치한 행동은 지금도, 앞으로도 용납하기 어려운 행동이다. 



한유총이 하고 있는 행동은 [대국민 협박 행동] 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정부는 무관용 원칙을 통해, 즉각 이들을 처벌할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