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Photo]/사진이야기

세상 편한 집커피의 맛, 청주 카페 리프레쉬 커피의 드립백

이제 커피는 특별한 날 즐기는 음료가 아니다. 빨래 건조 시간에 잠시 즐기는 여유로운 커피는 물론, 여행 중 휴게소에서 즐기는 커피, 등산 중 즐기는 맥심커피까지 분위기, 장소, 시간에 따라서 나만의 커피는 각양각색으로 변화하고, 진화했다. 


커피를 즐기은 우리가 궁극적으로 바라는 향과 맛은 집에서 즐기는 편한 향과 맛이 아닐까?



고오급(고급, 프리미엄) 커피를 즐기기 위해서 찾는 박이추커피가 동해(강원도)를 대표한다면, 청주 카페의 대표격인 "리프레시 커피(청주시 상당동)"는 여전히 변함없는 커피맛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 곳. 리프레쉬 커피에서 이탈리안이란 이름으로 판매 중인 드립백 커피는 예전에 아쉬움이 만족할만한 원두의 양과 풍미가 더해져서 입안을 맴돈다. 


공수해 온 드립백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잠시 풀어놓자면, 여러번 테스트를 거쳐 풍미와 맛을 잡아낸 젊은 커피장인 "Jason Lee"의 프리미엄 커피다. 질소과자처럼 빵빵한 드립백 포장지와 더 빵빵한 원두의 양, 드립백을 오픈하면서 느껴지는 커피향에 이어 따뜻한 물과 커피가 만나 새로운 풍미가 더해짐을 느낄 때 비로소 우린 집에서 제대로 된 풍미의 커피를 즐기고 있음에 아! 하는 감탄사가 자연스럽게 나온다. 


집에서 먹는 세상 편한 커피 - 리프레쉬 커피


왜 리프레쉬 커피의 주인장이 입술이 마르도록 추천했는지 알 것 같다. 그리고, 고마운 마음이다. "서울에서 청주, 서울에서 동해에 가지 않아도 이정도 맛과 향이라면 난 주문해서 먹겠다"라고 할 그런 커피였다. 


이탈리안 브렌드로 명명된 "서른즈음에"는 네가지 원두로 구성되어 있다. 커피하면 빼놓을 수 없는 콜롬비아, 과태말라, 브라질, 인도네시아의 원두를 제대로 조합해서 만든 블렌딩 상품이다. 원두 하나까지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재성 대표는 각 나라를 대표하는 원두를 세심하게 고르고 골라서 수십번의 배합과 조합을 통해 얻어진 결과물이라고 자신있게 내놨다. 


실제로 리프레쉬 커피의 대표가 내려준 커피는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훌륭했다. 블렌딩 커피라는게 각 나라의 원두가 모여서 각기 다른 맛을 나타내기 마련인데 직접 마신 커피는 그 조합이 상당히 놀랍도록 흥미로운 맛을 선보였다. 또한 블렌딩 커피의 선입견을 날려 버릴 수 있었다. 



리프레쉬 커피는 "서른즈음에"라는 브랜드를 런칭하면서 찾아주시는 고객분들과 온라인 샵을 통해 구매해 주시는 모든 고객에게 기억에 남는 커피를 제공하고 싶다고 작은 포부를 밝혔다. 비록 커피 한 잔의 인연이지만 정성스럽게 커피를 내리고 서비스 하는게 참 즐거운 일이라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인터뷰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면서 빨리 맛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지만 오늘은 참기로 했다. 드립백의 경우는 진공포장으로 단단하게 포장되었다는 말을 들었기에 어서 뜯어서 따뜻한 물로 원두를 잠시 담그고 홀짝홀짝 마시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하지만 리프레쉬 커피의 대표는 진정한 맛을 느끼려면 월요일에 마시는게 가장 좋다고 했다. 이정도는 참을줄 아는 어른이다...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는...


아래는 리프레쉬 커피를 온라인으로 만나는 2가지 방법이다. 온라인 샵과 인스타그램!



리프레쉬 커피 온라인샵 바로가기 : https://smartstore.naver.com/aroundthirty


리프레쉬 커피 인스타그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