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

엄마, 아빠에게 육아의 행복과 위로를 전해주는 웹툰

728x90

육아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사랑이라고 표현이 가능하다. 연애하는 사람들은 복합적인 감정이 생긴다. 

육아를 하는 엄빠(엄마, 아빠)도 마찬가지다. 잠든 아기의 모습을 바라보는 엄빠들의 미소 상상이 쉽다. 


왜 우는지 모르는 아이를 보면서 감정이 복잡해 진다. 


난리치는 아이들에게 소리를 친다고 달라지지 않는다. 얼르고, 달래도 소용없다. 

주식시장에서 상승만 하는 종목만 존재하는 것은 없다. 상승 후 하락하고, 하락하다가 상승하기도 한다. 

계속 하락하다가 상승하는 주식시장과 비슷함은 느낀다. 


 아이들의 땡깡에 고통스럽다가도 잠든 모습을 보면 미소가 지어지는 그런 감정들.. 왠지 주식시장의 모습과 흡사한 점을 찾을 수 있었다. 


 

아래 소개하는 육아 일러스트는 '율라' 최윤라 작가의 작품이다. 

한컷 아빠일기의 모습을 보면서 내 아이의 모습을 그려보고,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작품의 출처는 고용노동부 온라인 플랫폼인 아빠넷(www.facebook.com/papanet4you)에 연재한 내용이다. 


엄빠들이 그림을 보며, 행복한 위로가 진하게 느껴졌다. 



코끝이 찡했던, 눈물이 핑 났던 그 순간. 네가 내 손가락을 꼭 쥐었을 때 그제서야 난 아빠가 되었어. 
만나서 반가워, 아가야.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넌 장난이라 해도. 삐죽빼죽 묶어준 머리, 얼굴 가득한 낙서. 
그래도 네 친구가 될 수 있어서, 아빤 행복해.




잘한다 잘한다, 내새끼! 무대 위의 너는 아빠의 아이돌, 어린이집 슈퍼스타.
근데 아빤 왜 자꾸 울컥하고 코끝이 찡한 건지.




“아빠랑 결혼한다더니…” 

젤 아끼던 곰인형을 이젠 그녀석 준다고 챙긴다. 차암나! 넌 속쓰린 아빠 맘을 알긴 아니?




나만 널 위하는 줄 알았는데... 

말도 못하는 네가 아픈 날 도닥일 때, 가슴은 담지 못할 사랑으로 일렁였다.





어제 다르고 오늘 또 다르다. 지금이 아니면 못 볼 네 모습. 
조금만 천천히 크렴.




“아빠 왔다!” 오늘따라 다리에 매달려 칭얼대던 너. 일하는 내내 눈에 밟혀 마음이 찡했지.
아빠 왔어, 내 똥강아지.



엄마, 아빠여...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__)(--)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