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프린트

예쁘고 섹시한 여자를 보면 어떠십니까? 혹시나 나를 봐주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오늘 아는 여자와 점심을 함께 했습니다. 몸이 착한 남자들을 보러 해운대에 간다고 합니다. 음 생각 해 보니 겨울을 지나 봄여름 계속해서 역기를 들었을 남자들이 연상되면서 반면 비키니 입은 금발의 아가씨들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진을 하면서 의미 심장한 사진들을 볼 때 가슴이 마구 뛰곤 합니다. 바로 인간의 본능이라 생각합니다. 사람이 사람을 볼 때 호감가는 사람을 볼 때 처럼 말이죠.

 

이 분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어느 허름한 식당이었습니다. 영화일을 하신다고 들었고, 사진 작업을 한다고만 들었습니다. 벌써 2년이 넘은 것 같습니다. 드디어 사진전을 하고 있습니다. 처음 소개하는 것이 아닌 좀 지난 사진전을 늦게 소개합니다. 하지만 아직 기간은 많이 남았습니다.

 

8월 18일까지 동대문과 인사동에서 전시회가 열립니다. 우리가 모르고 지냈던 알고 지냈지만 조금은 무심했던 공간과 분절된 공간의 만남이 시작됩니다.

 

 

분절공간 TWIST SPACE 分節公間

이장섭展 / LEEJANGSEOP / 李長燮 / photography

2009_0723 ▶ 2009_0818



이장섭_S.S_119-1/B.D 13_디지털 C프린트_182×146cm_200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이장섭 블로그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0723_목요일_06:00pm
2009_0723 ▶ 2009_0809

관람시간 / 02:00pm~07:00pm / 월요일 휴관

스페이스집 갤러리_SPACEZIP gallery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291-33번지 1층
Tel. +82.2.957.1337
www.spacezip.co.kr




초대일시_2009_0729_수요일_06:00pm
2009_0729 ▶ 2009_0818

관람시간 / 평일_10:30am~06:30pm

관훈갤러리_KWANHOON gallery
서울 종로구 관훈동 195번지 본관 1층
Tel. +82.2.733.6469
www.kwanhoongallery.com






기묘한 리듬의 공간 질서를 토해내는 도시-표면들의 아카이브_이장섭 개인전, 『분절공간 Twist Space』展 ● 우연한 기회에 남산 N 타워의 전망대에 올랐다가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 마자, 급히 화장실로 향한 적이 있다. 갑작스럽게 심한 배뇨의 욕구를 느꼈던 모양이다. 그런데 화장실의 문을 열고 들어선 순간, 눈앞에 펼쳐진 뜻하지 않은 풍경에 나는 당황하고 말았다. 나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전면 통유리창을 스크린 삼아 펼쳐진 서울의 파노라마적 경관이었다. 아마도 디자이너는 배뇨의 쾌감을 극대화하려는 의도로 화장실을 그렇게 연출했을 것이다. 하지만 내가 소변기 앞에 서서 본 것은, 만물의 만물에 대한 무규칙 이종격투가 펼쳐지는 거대한 난장판의 스펙터클이었고, "아침에는 전근대이고 오후에는 근대이고 저녁에는 탈근대인"(신형철,『몰락의 에티카』, 문학동네, 2008, 43쪽) 곳에서 역사의 한나절을 보냈던 호모사피엔스들의 비루함과 무기력이었다. 무엇보다도 저곳이 내가 일상을 영위하는 도시라는 사실이 무참했다. 그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시각적 충격에 수그러든 배뇨의 욕구를 다시 자극해 오줌을 누는 것뿐이었다. 나는 내가 사는 도시를 바라보며, 내가 사는 도시 위에다 오줌을 누었다. 그리고 그 덕분에 자포자기의 쾌감을 느낄 수 있었다.





이장섭_S.S_4-1-1/B.D 201_디지털 C프린트_202×146cm_2009



그런데, 이런 류의 쾌감은 나 혼자만의 것이 아니었던 듯하다. 최근 권력의 시선이 랜드마크에 집착하며 벌이고 있는 도시 재개발 프로젝트들을 보고 있자면, 이 시선 역시 자포자기의 절망감을 느꼈던 것 같다. 도대체 절망의 끝에서 몸부림치지 않았다면, 어떻게 그렇게 쉽사리, 거대 건축물에 대한 과대망상적 욕망을 발설할 수 있겠는가? 아마도 그 시선은, 고만고만한 인공물들이 도토리 키재기 하듯이 쌈박질에 열중하고 있는 이 원형경기장에,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고질라 몇 마리를 투입하면, 일거에 질서과 안정을 회복할 수 있으리라고 믿는 듯하다. '사이즈'에 의한 제압과 평정. 사실 그 시선이 꿈꾸는 서울이란, 강박적으로 タ오와 열을 사랑하는 인공물의 삼청교육대인 셈인데, 적어도 그런 서울이라면, 남산 N 타워의 화장실에 들른 장삼이사들이 '보기에 참 좋다'라고 느끼며 배뇨의 쾌감을 극대화할 순 있으리라. 물론 공짜는 없다. 쾌감에는 대가가 따르기 마련. 계산기를 두드리며 개발 수익에 열 올리는 부동산업자와 건설업체들이 군침을 흘리며 권력의 시선을 따라나서는 것 당연지사다.





이장섭_S.S_20-4/B.D 62-12_디지털 C프린트_202×146cm_2009



인공물들의 열병식을 멋들어지게 연출한 CG 조감도를 둘둘 말아 팔에 낀 채 말이다. ● 그리하여 누군가는 도시로부터 내몰린다. 열성유전자의 보유 사실이 들통난 인공물들도 불도저에 밀려나간다. 이전투구의 형식으로나마, 그 사람들과 인공물들이 만들어냈던 공간은 한때 동네나 골목이라고 불렸을 테고, 비록 악다구니가 멈출 날이 없었겠지만, 그래도 공동체로 삶을 영위해 나갔을 것이다. 하지만 이젠 아무도 나서서 연명치료를 권고하지 않는 암 덩어리에 불과하다. 건물주와 세입자 간의 말다툼은 더욱 첨예해지겠지만, "대의가 있다면 서른두 평, 혹 기개를 품은 남아라면 쉰 평 정도"(박민규,「절龍龍龍龍」,『2009 이상문학상 작품집』, 문학사상, 2009, 227쪽)를 꿈꾸는 주상복합적인 욕망의 세찬 폭풍우 앞에선 모든 것이 부질없는 짓이다. ● 여기에 난데없이, 애잔한 감정을 애호하는 노스탤지어의 소비자들이 등장하면, 상황은 종료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DSLR 카메라를 어깨에 맨 채 벤야민의 산보객을 흉내낼 줄 아는 이 소비자들은 그 공간에 퇴적되어 있는 시간의 지층들이 이제 곧 사라질 운명이라는 사실에 안타까워하며 공동체의 자취와 사람의 냄새를 기록하려고 거리를 쏘다닌다.





이장섭_B_119-2/B.D 14_디지털 C프린트_132×160cm_2005



그들은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그렇게 함으로써, 부지불식간에, 열성유전자의 보유자와 보유물, 그리고 그들의 공간에 존엄사를 선고하는 저승사자의 역할을 떠맡게 되는 셈이다. ● 이장섭은 이들 사이에서 독특한 자리를 점유한다. 개발업자라면, 멀리서 그리고 높은 곳에서 이 공간을 응시하기 위해 조감의 투시도적 시선을 빌릴 것이고, 노스탤지어의 소비자라면 추억의 몽타주를 위해 튼튼한 두 다리를 밑천 삼아 거리를 향해 관음증적 시선을 건넬 것이다. 창공의 시선과 거리의 시선, 이장섭은 이 두 시선과는 거리를 둔 채, 천천히 계단을 오른다. 낯선 골목들을 서성거리다가, 자신의 감각이 반응하는 지점을 포착하면,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적절한 높이의 건물을 찾고, 그 건물의 계단을 오른다. 그리고 5층과 10층 사이, 어딘가의 적절한 위치에 삼각대를 세우고 그 위에 다게르 타입의 카메라를 얹어 놓는다. 그곳은 민생 탐방에 나선 유명 정치인의 보호 임무를 맡은 경찰특공대의 저격수라면 충분히 선호할 만 높이인데, 또한 이장섭이 감정을 탑재하지 않은 채 이 공간을 바라다볼 수 있는 안성맞춤의 높이이기도 하다. 이 정도 높이라면, 낭만 과잉의 정서가 뜨겁게 흘러내리는 산보자의 시선도, 투기적 이윤 창출에 눈이 멀어버린 조감의 시선도 외면할 수 있다.





이장섭_S.S_43-8/B.D 85_디지털 C프린트_148×200cm_2009



그리고 그 덕분에 그의 사진에선 길도 사라지고, 사람도 사라지고, 그리하여 욕망도 사라진다. 그 대신에 남는 것은 공간의 표면들, 다시 말해 서울 구도심의 인공물들이 생을 걸고 만들어낸 도시 공간의 표면들이다. 아마도 건축에 관심 있는 이라면, 이쯤에서 건축사가 지그프리트 기디온의 말을 떠올릴 수도 있을 것이다. 그에 따르면, 모더니즘 건축은 기하학의 논리로 정교하게 세공된 표면들의 접합체를 추구해야 했다. 그는 현대 도시의 스카이라인을 장식하는 건축물에, 엔지니어의 합리성과 건축가의 미학을 겸비한 최고수 검객의 칼솜씨가 스며들어 있기를 원했다. 그래서 이때의 표면이란, 모더니스트 건축가가 신의 경지를 넘나들며 단 일합으로 잘라낸 매스의 절단면 같은 것이었다. 그런데 이장섭의 표면은 이와는 다르다. 신이 사라진 인간들의 세속 도시, 폭주적인 근대화와 개발의 논리가 난파시켜버린 공간들의 장소, 그곳에서 연원을 달리하는 건물의 표면들이, 높이가 천차만별인 수직의 기둥들에 의지해 중력을 견디며 둥둥 떠다닌다.





이장섭_S.S_1-19/B.D 85_디지털 C프린트_202×146cm_2009



이장섭이 카메라의 시선으로 포착하고자 하는 것은 바로 이 표면들이다. 그는 독특한 감각의 레이더로 이 표면들의 조난 신호를 감지하고 계단을 밟고 오른다. ● 그리고 이 과정이 되풀이되는 가운데 그의 프레임 내부에선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위태로운 기울기로 서로 기대서 있던 표면들이 이장섭의 독특한 눈높이 덕분에, 새로운 생명력을 얻은 듯 제각각의 색채와 질감을 발산하며 입체적인 패치워크를 행하기 시작한다. 한옥 기와와 간이 천막, 전신주와 슬레이트 지붕과 "21세기"라는 간판과 에어콘 외장 등의 표면들이 리좀적인 방식으로 세포분열하면서 서로 뒤엉킨 채 다닥다닥 접합되어, 무한 다면체의 형상을 표출하는 것이다. 종종, 기디온이 사랑했을 법한 커튼월의 현대적 건축물들이 그 배후에 자리 잡곤 하는데,タ프레임 바깥으로 끝없이 증식하고 있을 무한 다면체의 사이즈에 비하면, 보잘 것 없는 것이다.





이장섭_S.S_117/B.D 26_디지털 C프린트_202×162cm_2009



그래서, 자본을 상징하는 이 건축물들은 오히려 위축된 모습으로 벽화의 정물처럼 그냥 그렇게 오두카니 서 있다. 그것들은 그저, 다면체의 표면들이 제 시간성을 반추해보는 볼록 거울이자, 제 지리적 위치를 확인해보는 이정표로, 그리고 소실점으로 향하려는 관객의 눈길을 가로막는 바리케이트로 제 임무를 수행할 뿐이다. 그렇다면 이 모든 것을 건조하게 장면화함으로서 이장섭이 목표로 삼은 것은 무엇일까? 도시를 작업의 대상으로 삼으면서 사진이라는 매체를 선택했다는 그의 의도는, 기묘한 리듬의 공간 질서를 토해내는 도시-표면들의 아카이브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 박해천

Vol.090723b | 이장섭展 / LEEJANGSEOP / 李長燮 / photography

  1. 막대기 2009.08.05 17:31 신고

    관훈갤러리쪽 사진을 보았는데 정말 좋아.프린트의 질도 최고고.
    스페이스집의 사진을 못봐서 아쉬워ㅡ.ㅡ;;;
    카메라의 시선 각도도 키포인트중의 하나 ㅎ

  2. Favicon of http://22st.net BlogIcon 안지용 2009.08.05 20:40 신고

    좋은 사진 잘보고 갑니다.. 이야~~ 각도도 좋아요..

  3. Favicon of http://jud.pe.kr BlogIcon BWaL 2009.08.05 21:58 신고

    높은 건물과 낮은 건물들이 내는 뭔가 음악으로 보면 불협화음 같지만 왠지 잘 어울려요.
    저도 왠지 이러한 사진들 찍어 보고 싶습니다~

  4. Favicon of http://siamesecats.textcube.com BlogIcon 란~* 2009.08.06 00:00 신고

    사진은 어떤 눈높이로 보고 찍는가에 따라 달라지는걸 새삼 느껴요. 저런 포인트를 찾아내려면 얼마나 많은 사진을 찍어야 할까요.

  5.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2009.08.06 01:25 신고

    일부러 찾지 않고 상상하지 않는 이상 찍기 힘든 구도의 기묘한 느낌의 사진들이군요. 제목 그대로 분절공간...시간의 분절, 공간의 분절, 감정의 분절...

  6. Favicon of http://www.spelletje.nl/koken-spelletjes.html BlogIcon kook spelletjes 2011.08.03 07:46 신고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