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PR 강등

QPR이라는 지명도 낮은 팀으로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이적을 했을 때 새로운 도전과 팀 적응, 강등의 위험에 대해서 생각이 많았다. 세계 최고의 빅 클럽들이 모여 있는 곳이고, 한 시즌 잘했다고 해서 영원히 강등되지 않은 팀이 없기 때문이다. 우승권에 가까운 빅클럽들이 이적시장이 열릴때 수백억원을 쏟아 부어 새로운 선수를 만나고 떠나보낸다. 쉽게 설명하면 잘하는 팀에 더 힘을 불어 넣어줄 선수가 필요했던 것이다.

 

레드냅 감독(출처 : 구글)

 

QPR의 2012-2013년 시즌 초반 10경기를 보면 우선 마크휴즈 감독의 경질이 너무 빨랐던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QPR은 내분은 아마도 성적향상 또는 유지에 맞게 동기부여의 역할과 전술적인 부분이 거론될 수 있겠다. 하지만 마크휴즈 감독은 안방 단속에 실패했다고 본다. 우선 기존 선수들과 새로 영입된 선수들의 조화나 기용의 문제가 있겠다. 마크휴즈 감독은 기존 선수들이 불만을 가질수 있는 스쿼드를 만들고, 고액 연봉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사실상 이런 틀이 무너지면서 QPR의 붕괴가 시작된다고 본다.

 

그의 시선에는 분명히 훈련과정이나 지난 경기들을 보면서 기존 선수들의 엇박자와 프로답지 못한 경기 운영을 수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QPR이 이기고 있는 경기에서 역전패를 당하거나 역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아마추어 같은 패싱과 골기핑, 유효슛팅 등의 장면을 하나씩 떠올려 보면 지금 레드냅이 발언하는 제 몸값을 못하는 아마추어가 마크휴즈 감독 시절에 포함되었기 때문이다.

 

지금의 라인업을 마크휴즈 감독이라면 상황이 어땠을까? 휴즈 감독은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다. 경기에 지더라도 분석하고 전술을 바꾸면서 선수들에게 당근과 채찍을 줬을텐데라는 위안을 삼아본다.

 

그에 반해 레드냅은 옹고집, 불통의 대명사로 유명해?지고 있다. 철저한 자기 계산적인 형태의 전술운영과 선수기용으로 좋은 선수를 영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QPR의 현재 전력은 중위권, 강등권 팀들에 비해 절대 떨어지는 선수들이 아니다. 경기에서 좋은 평가와 실력을 입증했던 선수들의 기용이 줄어들고, 자신이 선호하는 개인플레이만 일삼던 타랍이나 마키를 계속 기용한 것을 보면 확실히 알 수 있다.

 

타랍이 정신을 차린게 최근 시점에서 2-3경기 전이다. 패스가 많아지고 기회를 만들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미 강등권의 물줄기가 틀어져서 넘쳐흘렀던 시점이었다. 레드냅의 정신세계는 신비롭다. 레드냅이 왜 선수들을 쓰레기라고 욕하고 자기 방어를 구축하는지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대목이다.

 

마크 휴즈 감독(출처 : 구글)

 

레드냅의 전술이 과연 훌륭한가에 대해서는 마크휴즈 감독 시절과 비교할 필요가 있다. 채찍을 잘 사용한 레드냅이긴 하지만 전술로 보면 뻥축구와 개인플레이가 그대로 존재했다. 박지성처럼 패스하고 공간을 만드는 정도는 음비아만 기억날 뿐이다. 결국 고액 연봉자들이나 새로 영입된 선수들을 제외하고 다시 기존 선수들을 기용했지만 전술상으로 상대팀에게 약점으로 인식되는 부분을 개선하지 못했다.

 

이제와서 마크휴즈 감독을 언급하는 이유는 적어도 마크휴즈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을 번갈아 가면서 기용하고 이런 점을 통해서 해결점을 찾으려 했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어찌보면 마크휴즈나 레드냅이나 팀을 잘못 만났다고 해야 하나? 아님 두 감독 모두 문제가 있었다고 해야할까? 아니면 선수들의 이기적인 입장때문이었는지 강등이 되고, 2부리그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1. Favicon of http://nina25.com BlogIcon ah_aihh 2013.05.28 12:03 신고

    ※♡♡♡♡♡♡♡♡♡♡♡♡♡♡♡♡♡♡♡♡♡♡♡♡♡♡♡♡※


    한층더 업그레이드된 베 팅 벳 을 소개합니다.

    좀더 다양한 게임등록과 재밌지만 효율적인 이벤트로 새롭게 꾸

    며졌습니다.※~─━★☆ NiNa25.Com ☆★━─~※

    그 어떤것보다 중요한게 신용이겠지요. 믿고 맡기실수 있는 그

    런 곳이 되겠습니다.

    ※~─━★☆ NiNa25.Com ☆★━─~※


    ┏━━━┓--()☆() ()★()-△___△ /) /)
    ┃┃┃┃┣┓(*^-^) (^.^*)*=◑.◐= (^▽^)
    ┗┻┻┻┻┛※※※※※※┏u━━u━m━m┓


    ※♡♡♡♡♡♡♡♡♡♡♡♡♡♡♡♡♡♡♡♡♡♡♡♡♡♡♡♡※

QPR과 위건의 경기는 보통의 선두권 경쟁보다 더 치열한 조금은 수준이 낮긴 하지만 한순간도 놓치기 어려운 경기다. 이 경기의 핵심은 레드납 감독의 용병술이었다. 자모라의 이상한 행동도 이해가 가질 않았고, 음비아의 어설픈 파울로 인한 프리킥과 동점골 헌납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그 중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장면이 있었다.

 

The Insider 잡지 발췌 - 해리 레드냅 감독(QPR)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장면은 바로 QPR의 득점 장면 이후의 선수교체 장면이었다. 보통 QPR의 전력이라면 많이 뛴 선수들(전반 자모라의 퇴장 이후 10명 : 11명 경기)을 빼주고 수비와 미드필더를 보강하여 경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면서 지키는 경기를 했어야 했다.

 

굳이 박지성 결장을 두고 하는말이 아니다. 박지성과 그라네로 중 한 명을 투입하면서 공격적이라면 그라네로를 수비적이라면 박지성을 선택했으면 될 일이다. 마지막 1분을 남겨두고 음비아가 파울을 범한 그 지점은 프리킥 위치로 너무나 좋은 위치이고, 결국 골을 내주었다.

 

몇번을 보여준 마지막 위건의 골장면 역시 국내 팬들은 타랍의 벽위치에서의 수비가 불안한(점프를 했지만 고개를 숙여버린)장면을 떠올릴 수 밖에 없다.

 

레드납의 선택이 레미를 빼고 마키를 넣었다는게 이상한게 아니다. 왜 공격자원을 그대로 가져갔는가?가 중요한 대목이다. QPR은 1승이 중요하다. 1점을 넣긴 했지만 2점이 꼭 필요한 상황이 아니다. 왜냐하면 QPR은 전반 20분 이후에 줄곧 10명으로 경기를 치뤘고, 수차례 세자르는 선방을 했다. 체력이 빠진 QPR은 쓸데없는 파울을 여러번 범하면서 패배를 자초한 것이다.

 

박지성의 QPR의 강등권 탈출은 사실 불가능하다고 보는게 전반적인 시선이다. 경기 직후 다음 프리미어리그 게시판에 올라온 경기에 대한 덧글을 살펴봤다.

 

 

 

이날 위건과 QPR의 동점 경기로 QPR은 6경기를 남겨두고 승점 7점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경기 한순간이라 생각 할 수 있지만 체력이 다한 선수들을 교체해서 미드필더진 보강만 했더라도 막판 동점골을 주지 않았으리라는 점은 기대일 수 있다. 하지만 그 동점골을 주지 않을 확률은 높아졌으리라 생각된다. 마키가 아닌 박지성이나 그라네로 였다면 강등권에서 전쟁중인 QPR의 불씨가 조금 더 크게 타올랐으리라 생각하면 참 아쉬운 경기다. 

 

  1. 논개 2013.04.08 13:34 신고

    진짜 어제경기보고 화가나서 잠이안오더라구요..진짜 1분을못버티고 에휴~~DTD이론 큐피알을두고하는말인듯

  2. 레드냅시키 2013.04.09 00:35 신고

    위건전 경기는 레드냅보단 음비아 때문에 졌음
    거친?파울을 생각보다 많이 범함
    그리고 레드냅 이놈은 박지성을 언제 투입 시킬지
    경기중에 실수만 적게 내면 에버튼전 해볼만 할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