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가뭄에 콩이 나듯 니콘의 행사는 맘에 들지 않는다. 올해는 자동차 시승처럼 카메라 체험을 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했다. 그렇게 엄청난 매출을 거둬들이면서 유저들에게는 빈약한 행사...아무튼 니콘이미징코리아(대표: 야마다 코이치로, www.nikon-image.co.kr)는 오는 31일, 다음달 1일까지 반포 세빛섬 내 솔빛섬에서 소비자 체험 행사를 벌인다.

 

행사명은 ‘디지털 라이브 2015’ 는 니콘 DSLR 카메라 사용자와 팬(니콘의 팬인가? 카메라의 팬인가?)을 위해 제품 체험, 전문가 강연, 작례사진 전시, 현장 판매 등 이 열린다고 한다. 

 

 

 

아래는 보도자료 내용을 옮겼다. 관심있는 분들은 가보셔도 좋을듯...

 

디지털 라이브 2015는 표준 줌렌즈(AF-S NIKKOR 24-70mm f/2.8E ED VR)와 초망원 줌렌즈(AF-S NIKKOR 200-500mm f/5.6E ED VR)는 ED렌즈를 채용해 고스트나 플레어 현상, 색수차를 억제함과 동시에 보다 선명하고 뚜렷한 사진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인 제품이다.

 

 

전문가 강연 프로그램은 오중석 사진작가와 뮤지션이자 레드불 포토그래퍼인 손스타, 포토스쿨 강사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하며 실내 촬영 노하우를 비롯해 야경 촬영 스킬을 전수한다.

 

참가자 전원에게 렌즈 모양의 손목밴드와 100% 당첨 스크래치 쿠폰을 지급한다. 또한 전원 참여할 수 있는 Lucky draw 이벤트에서는 신제품NIKKOR 렌즈를 포함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특히, 사전 등록자에게는 렌즈교환식 카메라Nikon 1 J5와 니콘 여행용 캐리어 등을 증정하는 추첨 이벤트의 응모 기회가 추가로 주어진다.

 

솔빛섬 1층에는 NIKKOR 렌즈 신제품과 더불어 FX 포맷 DSLR 카메라 D810과 D750, Nikon 1 J5 등 최신 카메라를 현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E Shop을 마련했으며, 3층에서는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한 휴게 공간과 함께 무료 커피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전등록 이벤트는 니콘 공식 블로그(www.nikonblog.co.kr)에서 진행한다. 10월 6일부터 29일까지 페이지 내 해당 이벤트 게시물에 이름, 생년월일, 연락처 등을 비공개 덧글로 남기면 된다.

  1. Favicon of http://onion02.tistory.com BlogIcon 까칠양파 2015.10.07 16:30 신고

    니콘 팬은 아니지만, 좋은 이벤트네요.
    가보고 싶은데, 갔다가 지름신이 오실까봐 겁나네요.ㅎㅎ

  2. Favicon of http://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5.10.13 09:08 신고

    누구나 이런 행사를 방문하면 자기도
    모르게 구매할 가능성이 큽니다.ㅋㅋ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아래 내용은 '익숙했던 오후2시 33분'이라는 '온라인 사진전'에 대한 작가 노트다. 막상 사진전, 작가노트라는 말이 좀 부담스럽지만 사진을 찍는동안 무척 즐거웠던 기억이다. 어떻게 담을 것인지 고민하고 찍었고, 사진을 찍는 시간도 대략 30분 정도여서 빨리 진행해야만 했다. 이런 즐거움은 쉽게 느끼긴 어렵다. 사진을 찍은지 벌써 10년이 지났지만 지나치는 공간을 이렇게 기획해서 담아낼 수 있구나? 라는 마음이 무척 가벼웠다. 

 

낯선 곳. 뜨거운 햇살, 바닷가의 찌릿한 냄새가 코를 자극했다. 녹음이 가득했지만 시멘트로 만들어진 건물은 철근 때문인지 녹이 잔뜩 슬어있었다. 나무들이 경쟁하듯 자라 있는 것은 물론 풀들도 더 높은 곳을 오르려고 하는 것 같은 곳. 많은 이들이 이 길을 지나쳐서 걷고 있지만 사진 욕심이 생길만한 풍경은 아니었다. 누구에겐 익숙한 곳이겠지만 외지의 사람은 땅을 밟아보지 않고 떠나는 그 곳에는 사람과 친하지 않은 풀벌레와 야생동물들이 꽤 보였다.

 

 

 

 

 

많은 것들이 개발되고 버려진다. 버려진 것 틈새에서는 인간이 뿌려놓은 것에 반항이라도 하듯 생명이 숨을 쉬고 있다. 이들은 이전부터 이곳을 낙원이라 생각하고 삶을 영위하지만 콧노래를 부르긴 어려웠겠지. 쓸모 없는 것이라 생각되는 것에 가치가 되었건 노력이 더해지는데 이 곳에서는 그런 흔적이 남아있지 않았다.

 

 

 

 

사방을 둘러봐도 비슷한 처지다. 햇살은 뜨겁게 내려오고 있지만 현실은 차갑기만 하다. 목이 말라 보이고, 힘든 모습이 역력하다.

 

 

 

 

모든 것이 그러하겠지만 버려진 것은 나름의 철학을 갖고 세상을 향해 덤비고 있다.

 

 

 

 

누군가가 일부로 방치한 착각이 들었다. 나무와 건물은 말할 수 없는 조화를 이루는 것 같다. 하얀 벽 같지만 서서히 하늘색과 동화되고 있었다.

 

 

 

 

이 풍경들을 마주하며 마치 잘 가꿔진 정원같은 느낌도 받았다. 물론 관리가 전혀 안된 상태지만. 나무는 스스로 정화하고 자신을 가꾼듯 했다. 잔디보다 더 푹신한 수풀들은 밤엔 노래를 부르고 아침에는 이슬을 머그믄 자태를 뽐냈다. 풀벌레 소리도 가지 각색으로 자신을 표현했다.

 

 

 

 

현대무용의 난이도 높은 동작을 시도하는 나무도 있었고, 꽂꽂하게 난 제대로 된 생을 살아간다고 말을 걸어오는듯 했다. 배부르게 먹지 않아도 속은 충만하고 대지의 기운과 하늘에서 내리는 빗물로 샤워를 하지 않았을까?

 

 

 

 

좀 멀리서 숲을 바라보는 마음으로 접근을 해보니 이 풍경들이 전혀 낯설지 않다. 폐교 건물의 뒷모습이지만 나무는 그 자체로 건물과 조화를 이룬다. 빗질을 누가 해줄수도 없겠다만 굳이 표현하자면 염색한 머리가 뻗친것처럼 자연스러움에 호감이 더해졌다.

 

 

 

 

작은 학교의 출입문은 녹슨 열쇠와 깨진 창틀이 자리 잡고 있었다. 더위가 한창이었지만 건물 내부는 햇볕이 제대로 들지 않아 아이들이 낮잠자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준 것 같다. 아이들을 품은 학교 건물은 이대로 사라질까?

 

 

 

 

반대편으로 접근했다. 유리창이 가지런히 배열되었지만 누가 돌이라도 던졌는데 이곳 저곳에 상처 투성이다. 학교는 사라졌지만 아이들의 재잘재잘 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익숙했던 풍경의 기억이 잠시 머물렀다가 사라졌다.

 

 

 

 

어떻게 사진을 담아낼 것인가? 고민하다가 고동색 뱀 한마리와 마주했다. 발빠르게 내가 존재하는 곳의 반대편으로 물러갔다. 왜 왔느냐고 반문하지도 않았다. 텃밭에는 주변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먹거리를 키워냈다. 가끔 물과 영양제를 주는지 모르겠지만 이 녀석들 역시 싱싱했다. 또한 심심해 하기도 했다. 벌레가 존재하지 않는게 낯설게 느껴졌다. 누군가가 날 지켜보고 있는지도...

 

 

 

 

동네에 사는 친구들이 아마 무리를 지어 저곳에서 불을 지폈을 것이다. 오래전이라 화재의 흔적은 사라지고 있는듯 하다. 돌위에 자란 풀들인지 옥상에 있는 흙에서 풀들이 자라났는지 모르겠다. 바람에 한들한들 춤을 춘다. 오늘도 마주한 태양과 바람, 구름에 인사를 하고 있었다.

 

 

 

 

왼쪽편의 주차장에서 바라보면 평온한 일상을 느낄수 있었지만 옆에서 바라본 건물의 외벽은 오랜 흔적을 오래보라고 여러가지 모양으로 변화했다. 테트리스 게임이 연상되는 블럭이 아래로 떨어지는듯 느껴졌고, 어두컴컴한 내부의 모습은 두려움에 앞서 내부공간을 보기가 겁났다. 마치 누군가 있는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오래된 영화에서 보는 것 같은 마치 수용소 같은 이 건물의 전경은 '익숙했던 오후2시 33분'의 기록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멀리서 불어오는 바람은 바닷가 마을의 그 냄새였다. 짭쪼름한 바람을 뒤로하고 다시 길을 나섰다.

 

 

[온라인 사진전] '익숙했던 오후2시 33분' by 이노[장대군]

니콘에서 인물사진 공모전을 진행합니다. 캐논, 올림푸스, 소니, 파나소닉, 삼성 등 다양한 카메라 제조사의 콘테스트, 공모전이 통합으로 이루어 진다면 쟁쟁한 사진가들의 경연장이 될텐데 라는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니콘카메라로 촬영된 사진 공모전 중 근래에 담은 사진을 출품 할 수 있어서 기쁘네요.

클릭해 주세요. ^^

니콘 카메라로 찍은 아연양의 사진을 출품해 보려고 합니다. 아래는 인물사진 공모전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옮겨왔습니다. 소중한 가족, 친구 등의 사진을 올리셔서 공모전에서 짜릿함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

 

 

 

 

니콘 인물사진 공모전 안내 - 니콘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만 출품이 가능합니다.

 

자자 마음 편하게 응모 한 번 해볼까요? 

^^ 부담없는 인물사진 공모전이라 쉽게 응모가 가능할 것 같네요.

 

 

 

  1. Favicon of http://babykopyeongsu.com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5.30 15:00 신고

    전 캐논유저라 참 아쉽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