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국제다큐영화제

EIDF(EBS 국제다큐영화제, 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는 이제 13살이 되었다. 5살이었던 EIDF 2008(8년전)은 필자에게는 다큐멘터리를 바라보는 힘을 기를 수 있었고, 새로운 관점을 느낀 한 해 였다. 제작 PD선배들과 밤을 세워 일하기도 했고, 좋은 다큐란 무엇인가에 대한 대화와 이야기를 꽃 피웠다. 대학생으로 구성된 자원활동가 친구들과의 재미난 에피소드도 생기고... 육체적으론 힘들었지만 보람이 있었다. 평생 한 번 다큐에 관한 일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기에 열정을 다한 기억이 난다. 이런 계기를 통해 다큐멘터리 사진에 대해 공부를 하기도 했다.

 

공연사진에 관심이 많았지만 공연 리허설과 LIVE 공연보다는 무대 뒤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궁금했다. 뮤지컬 기획사에 노크했고, 뮤지컬 연습실을 3달에 걸쳐 촬영했다. 기륭전자 비정규직에 관한 사진 촬영, 버려진 놀이공원을 주제로 한 Dejavu, 자본주의를 주제로 한 Capitalism 사진까지 심취해서 작업 진행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sec | F/5.6 | +0.33 EV | 4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단언코! 다큐멘터리는 우리 삶을 불편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다큐 안에 다른 삶이 있고, 삶의 가치에 대한 통찰을 일으킨다. 우리가 그 주체가 될 수는 없지만 현실에 대한 자화상을 그려볼 수 있다. 또한 그 매개체가 되기도 한다. 다큐를 대하면서 느끼는 감정들에 지칠 수도 있지만 우리가 알아야 하는 숙명같은 사실들은 지속적으로 만들어지고 보여지고 있는 것이다. 

 

사설이 길었지만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다큐멘터리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우리 삶에 온전하게 녹아있는 절제된 감정선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 포스트는 다큐멘터리에 대한 설명을 하거나 다큐멘터리를 탐구하는 목적은 아니다. EBS가 13년에 걸쳐 만든 터를 느끼고 공감하면 그뿐이다. EIDF 2016의 주제처럼 '다큐로 보는 세상'은 과연 현실과 얼마나 거리를 두는가?에 대해 잠시 대화를 나누면 그뿐이다. 우린 다시 우리 삶에 녹아들 것이고, 잠들 것이며, 제자리로 돌아와 있을 것이다.

 

 

 

 

 

 

 

 

 

 

 

아래는 EIDF 2016에 대한 행사와 이벤트 소개 내용이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가 이어지길 바라며.

 

 

제 13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 공식포스터

 

 

★★★★★ EIDF 2016, Doc 캠퍼스 참여자 모집 및 야외상영 이벤트 진행

  - 국내 최고의 다큐멘터리 교육 프로그램 ‘EIDF Doc 캠퍼스’, 17일까지 수강신청 접수.

  - 한옥마을 야외상영 초대권 증정 이벤트 진행

 

   

국내외 다큐 전문가들의 특별한 강의 ‘EIDF Doc 캠퍼스’ / 8월 23일 ~ 25일

  -마스터 클래스, 일반 강좌 등 다큐에 관한 9가지 이야기
 

EIDF Doc 캠퍼스는 다큐멘터리 기획, 제작, 배급에 필요한 실무 역량의 공유 및 전파를 위해

2013년부터 시작한 다큐멘터리 교육 프로그램으로 다큐멘터리 거장의 마스터 클래스를 비롯해

국내외 다큐멘터리 제작자, 영화제 관계자, 학자 등 전문가들을 강사로 초빙해

8월 23일(화)부터 25(목)까지 3일간 다큐멘터리 전반에 대한 강좌를 제공한다.

 

 

다큐멘터리 거장, 세계적 문화이론가인 트린 T. 민하 감독(EIDF 2016 심사위원장)의 마스터 클래스를 비롯해

<워낭소리>를 만든 고영재 대표의 한국 다큐 산업 현황에 대한 강의 등 총 9개의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수강 신청은 오는 8월 17일까지 EIDF 홈페이지(www.eidf.co.kr)에서 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수강자 전원에게는 EIDF 2016 영화관람권 1매를 제공한다.

 

 

 

깊어가는 여름 밤 'EIDF-KF 남산골 한옥마을 야외상영’ / 8월 26일 ~ 27일

 

한국의 전통미와 다큐멘터리의 만남

 

EIDF 2016은 청량한 밤하늘 아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큐멘터리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EIDF와 국제교류재단(KF)가 공동주최하는 남산골 한옥마을 야외상영 초대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26일(금) 밤 8시에는 아이스하키와 비슷한 스포츠인 ‘반디’ 선수들을 다룬 <나이스 피플>을,

다음 날인 27일(토) 밤 8시에는 안락한 집을 떠나 긴 겨울 동안 야생 환경에서 9개월을 보내는

 한 가족의 이야기 <숲 속에서>를 상영한다.

 

 

여름밤 전통미 가득한 한옥의 흥취 속에서 명품 다큐멘터리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야외상영 초대권 증정 이벤트는 17일까지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EIDF 홈페이지(www.eidf.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부대행사와 최고의 다큐멘터리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제13회 EBS국제다큐영화제는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1주일간 열리며, EBS 스페이스, 아트하우스 모모, 서울역사박물관에서 30개국 47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2014 EIDF가 성황리에 개막했다. EIDF의 모든 상영작을 방송시간에 맞춰 시청하지 못했다면? 다시보기가 가능한 온라인/모바일 서비스인 D-BOX를 이용하면 된다. 8월 26일부터 9월 10일까지 방송한 작품들의 본편을 무료로 다시볼 수 있다. 그간 노력한 영화제 스텝들과 집행위원 분들의 노고가 대단했다. 회사 동료가 추천한 감동적인 영화 '그 노래를 기억하세요(Alive Inside : A Story of Music & memory)'를 우선 추천한다. 


그 노래를 기억하세요(Alive Inside : A Story of Music & memory)


수많은 경쟁작을 뚫고 대상작은 어떤 작품이 될 것인지 고민하지 말자. 자신만의 대상작이 있을 것이요. 어떤 감독도 자신의 영화에 애정은 충만하니까!! 

비판보다는 응원의 댓글을 진중한 표현으로 작품에 감사해으면 하는 바램이다. EIDF의 상영작들은 반응이 뜨겁다. 2천여회의 다시보기 클릭수도 클릭수지만 내가 좋아하는 영화가 실시간으로 모바일에서 시청 가능한 점은 EIDF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2014 EIDF의 상영작 다시보기 - D-BOX 바로가기

http://www.eidf.org/kr/archive/movieList

  1. Favicon of http://ipad.pe.kr BlogIcon 장대군 2014.08.26 19:34 신고

    링크가 연결이 안됨

EBS의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축제인 EIDF(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가 올해에도 대규모로 열린다. 10년을 맞이한 다큐멘터리 영화제는 최다 출품작들과 엄선된 프로그램으로 다큐를 사랑하는 다큐인과 일반인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루트를 마련했다.

 

 

EIDF는 2013년 10월 18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시간에 TV, 극장, 강연, 참여형 행사 등이 펼쳐진다. EIDF의 상영작은 고려대학교 시네마트랩, 건국대학교 시네마테크, 서울 광화문 인디스페이스, 서울 도곡동 EBS 본사와 EBS SPACE를 통해 관객과 만날 수 있게 되어서 참여 장소가 많아진 점이 이색적이다.

 

극장을 찾기 어려운 사람들은 공중파 EBS를 활용하면 좋다.  EBS 채널은 EIDF 기간(18일~25일) 중 하루 평균 8시간을 다큐 방송에 할애했다. 주중에는 오후 시간대와 저녁 시간대에 나눠 편성되며, 주말에는 오후 시간대부터 끊임없이 다큐를 감상할 수 있다.

 

 

 

 

EIDF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정보 - 뉴스레터 - 발췌 개인메일.


제10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EIDF 2013년 10월 18일~25일
EIDF 2013 개막작 자세히보기TV편성표극장 상영안내건축 다큐 북 콘서트 Doc Book Concert - 다큐멘터리, 책, 그리고 건축가와의 만남마스터 클래스 Master Class - 최고의 다큐멘터리 전문가와의 만남법정 다큐 <계단 The Staircase> 특별 상영 - 6시간의 전설을 만나는 유일한 기회비틀스 데이 Beatles Day - 프레다 켈리를 만나는 멋진 기회를 잡으세요www.eidf.org

 

색다른 프로그램 독 캠퍼스

 

EIDF에서 최고의 강연을 들을 수 있다. EIDF, 다큐멘토리의 과정을  ‘독 캠퍼스’를 통해서 대학생들이 다큐 제작 실무를 배울 수 있는 교육과정이며, 일반 코스와 전문 코스로 나뉘어 있다.

오정호 프로그래머는 “독 캠퍼스가 열리는 것이 EIDF의 가장 큰 변화다. 8월에 열렸던 EIDF 일정을 개강 이후인 10월로 잡은 것도 대학생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서다. 다큐 제작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콘텐츠 제작을 위해 실무를 배울 수 있는 ‘단기 학교’라고 이해하면 된다. 대학생들을 위한 다큐멘터리 실무 과정이 대학 내에서 거의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에 착안했다. 기본적인 교육 수요가 있다고 본다. 고려대학교 언론미디어학부와 함께 올해 열심히 추진하기로 했다”

일반 코스에는 ‘단순한 아이디어가 다큐멘터리로 완성되는 과정’, ‘시선을 사로잡는 오프닝 10분’, ‘결국 다큐멘터리란 무엇인가’ 등의 강의가 마련돼 있다. 전문 코스에서는 ‘글로벌 마켓으로 가기 위한 편집 스타일’, ‘국제 다큐멘터리 시장에서의 배급과 펀딩의 이해’, ‘스토리에 따른 적절한 카메라와 테크놀로지 활용’ 등 보다 심도 깊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비틀즈의 그녀가 온다.

 

24일 오후 4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진행되는 ‘비틀스 데이’에는 비틀스의 개인 비서 프레다 켈리가 방문할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프레다, 그녀만이 알고 있는 비틀스> 다큐 상영 후, 비틀스 트리뷰트 밴드의 공연과 칵테일 파티가 이어진다.

 

 


오정호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작품들

이번 EIDF에서는 총 91개국에서 출품된 작품 756편 가운데 선정된  ‘54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미디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2편의 다큐멘터리를 추천했다. “미디어에 관한 다큐라면 <구글 북스 라이브러리 프로젝트>를 들 수 있다. 지구상의 모든 지식을 한곳에 모으겠다며 이미 1천만권의 책을 스캔해 놓은 구글의 이야기다. 시사, 고발성이 있기 때문에 미디어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위 약관에 동의합니다>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의 약관동의 절차가 가진 ‘불편한 진실’을 보여준다. 빅 데이터를 다룬 기대작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