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에 해당되는 글 3건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작은차 큰 기쁨이라고 했던가? 기껏해야 준중형차를 몰고 다니지만 운전면허 딴지 2-3달 만에 170km를 넘게 밟아봤던 기억과 사고에 대한 기억이 새삼 떠오른다. 공식적으로 사고는 1번 있었다. 비공식과 공식을 합해보면 3번에 달한다. 면허를 취득한지 3년째이니 1년에 한번 꼴로 사고가 난 샘이다.

 

오늘 이 이야기를 적는 이유는 오늘 봤었던 영화같은 장면을 생각하며, 운전은 조심하고 또 조심해도 과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서다. 남양주에 이사를 가서 가장 좋았던 점은 평균 60-80km의 속도로 다닐 수 있다는 점이다. 도로도 넓어지는 추세요 인구 대비 땅이 넓어서 차가 다닐만하다. 단점이라면 걸어서 가기 힘든 단점이 있겠다. 장바구니가 있는 자전거가 있다면 간단하게 장을 보러 마트에 가기 딱 좋다. 운동도 되고...

 

약삭 빠르다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주황색 신호가 켜지는 순간 엑셀을 밟는 경우가 점점 많아진다. 당연하게도 차량의 맨 끝에 서게 되는데 오늘 사고는 끝에 서서 대형 사고의 1차 피해자가 될 수 있었던 사건이었다. 갈매동에서 신내동으로 넘어가는 언덕이었다. 오늘도 마침 신호가 바뀌길래 냅다 엑셀을 밟아서 신호가 끊기는 지점의 앞에 있는 차량의 맨 꼴지로 언덕을 넘었다. 그리곤 다시 신호가 바뀌어서 정지상태.

 

아내의 출근시간을 지키려면 신호가 바뀌고 3개차선의 2차선에서 3차선으로 도로를 바꿔야 한다. 간혹 1차선으로 빠르게 달려서 2, 3차선으로 바꾸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은 그다지 늦지 않아서 2차선에 있었다. 항상 듣는 FM대행진(KBS, 황정민 진행)을 듣고 있었는데 시속 100km 정도 되는 속도로 내 차를 휙 하고 지나갔고, 그대로 1차선에 정지된 준준형차를 반대 차선으로 날려 버렸다. 가해자 차량은 에쿠스였고, 그 기새로 다른 앞에 있는 차량을 쭈욱 밀고 앞으로 나아갔다.

 

아차 싶었다. 1차로 피해를 본 차량은 반대 차선에 반정도 파손되어 연기를 냈고, 사고를 당한 여성분은 머리와 허리를 잡으며 기어 나오고 있었다. 에쿠스가 정확하게 1차선으로 돌진한 것은 아니었다. 1차 사고가 나면서 2차선의 트럭과도 충돌이 있었는데 에쿠스 한 대의 힘이 그렇게나 좋은지 몰랐다.

 

졸음 사고였던 것 같았다. 사고를 내면 정신이 혼미해 지는데 소위 말하는 멘붕상태나 정신이 나간 느낌이다. 오늘도 그랬다. 차량을 내려서 1차 사고를 당한 차량을 향해 도움을 주거나 경찰, 소방서에 전화를 했어야 했는데 내 차와 가족을 챙기기 바빴다. 직장 동료 몇 사람에게 이야기를 했지만 당신이 겪은 일이 아니다 보니 또 내 표현 부족으로 공감대를 얻기 어려웠던 것 같았다.

 

난 운명을 믿는다. 삶과 죽음은 종이 한 장 차이라고 믿었다. 그게 현실처럼 다가오니 몹시도 충격이 컸다. 뒷자석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던 아내는 연신 벨트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고, 나역시 운이 좋았다. 다행이다라는 말만 되내이고 아내의 직장으로 차를 몰았다.

 

빠른 속도로 옆차선에 근접해서 달리는 차량으로 소형차나 준준형 자동차는 들썩인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고, 재수가 없으면 가족을 잃을뻔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어찌나 당황했던지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촬영할 생각도 못했으니 말 다했다. 나름 순간포착에 자신이 있던 나였지만 사고 그 상황에서는 냉정함이 사라지고 흥분하게 되어 버린 것이다.

 

여름에 있었던 올림픽대로 사고와 코엑스 사고는 정신이 말짱했고, 건강도 양호했지만 핸드폰에 주위를 뺐긴 나머지 사고를 냈었다. 코엑스 사고는 가볍게 넘어갔지만 올림픽대로 사고는 한번 충돌하고 엑셀을 브레이크로 착각해서 다시 한 번 충돌했다.

 

운전은 정말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기억나게 했던 하루다. 편리하고 빠르고, 편하지만 그만큼 안전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점은 기억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문화[Culture]/소셜네트워크[SNS]
새글보기|
한국인 과학자인 데니스 홍 교수가 시각장애인을 위한 자동차 만들기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아실겁니다. 자주 못보고 있지만 정말 유용한 지식과 기술을 배울 수 있는 TED의 영상을 소개합니다. 아이디어와 과학이 결합해서 불가능 할 것만 같은 일들이 구현되는 모습이 놀랍네요.

버지니아 공대 교수 - 데니스홍(홍원서)

이미 자랑스런 한국인으로 인정받고 있는 홍교수는 버지니아 로봇연구팀을 이끌면서 보여준 성과들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2010년 11월 미 해군에서 3년간 3000만달러 규모의 소방작업용 휴머노이드 프로젝트를 맡았으며, 프로젝트 결과가 성공적이면 이후 더 많은 연구자금을 지원받게 된다고 합니다.

다음은 TED 강연 영상입니다.



미국이 인정한 천재 과학자로 불리울만한 분이시네요. 감동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7 0
문화[Culture]/광고[AD]
새글보기|

아래 내용은 라세티, 마티즈의 무료 시승기회에 대한 홍보입니다. 저는 이미 이벤트에 응모했구요. 현재 12만명이 넘게 지원을 한 상태입니다. 당첨자는 777명으로 정해져 있고, 결과는 올해 크리스마스 이브인 12월 24일에 당첨자가 결정됩니다.


이벤트는 지엠대우 7주년 시승 프로젝트입니다. 시승을 한 후 시승을 한 차들은 어떻게 될런지 궁금합니다.
사실 저는 자동차에 대해서 그다지 관심이 없습니다. 이 이벤트를 알게 된 것도 아내가 먼저 신청했다고 메신저로 알렸기 때문이었어요.

차에 관심이 많고, 새로운 차를 구입할 계획을 갖고 있으시다면 한 번 응모하시고, 무료로 시승 해 보고 차에 대한 성능과 평가, 계획을 해 보는 것은 어떨까?해서 안내를 합니다.

이벤트는 무료로 진행되고, 지엠대우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하시면 누구나(운전면허 소지자에 한하여) 이벤트에 등록 할 수 있습니다.


아래 주소를 누르고 이벤트에 참가 하세요!!!

http://www.style777.com/?t=1&Surl=147356




 

신고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