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NTE MD'에 해당되는 글 2건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아반떼(AVANTE) MD 산토리니 블루를 구입한지 어느덧 10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달린 거리는 7,000km 정도 되는 것 같네요. 연비좋고, 주행도 편하고, 실내공간 넓고, 안전장치인 에어백까지 나무랄 곳이 없어서 좋습니다. 아반떼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같은 색인 산토리니 블루를 주행하시는 분들도 눈에 많이 띄더군요.

오남호수공원의 공기와 바람, 시원하게 보이는 호수에서 산책을 즐겼습니다. 부산에 2번, 안면도에 1번 정도 장거리를 달려봤습니다. 최고 시속은 180km정도까지 달려봤지만 180km정도에서는 차체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로 안정성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

첫차이기도 하지만 다른 차량에 비해서 시각적인 디자인은 뛰어난 것 같습니다. 여러번 봐도 질리지 않을 정도이니까요. 색은 역시 흰색이나 검은색이 무난한 느낌이 들지만 그래도 지금 나이에 마지막으로 타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에 선택했기에 후회없이 잘 몰고 있습니다.



아반떼의 강점은 국민차로 불려온 자부심이 있습니다. 연비좋고 부담없이 운전을 할 수 있는 장점이 매력입니다. 차량 내부에서 듣는 차량의 소음역시 작아서 안정감을 더해줍니다.


노을이 지는 호수 배경과 나무 가지들의 뻗은 모습을 보며 혼자 즐거워 했습니다.





아내는 별명으로 파란 개구리라고 부르고 있는데 앞에서 바라본 모습을 보면 비슷한 것 같기도 하죠? ㅎㅎ





마지막으로 차안에서 절 기다리던 딸아이의 사진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초롱초롱 하죠? ㅎㅎ

딸 바보라 불려도 좋습니다. 바쁜 와중에 1달정도 전에 찍었던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 사진으로 포스팅을 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현대자동차의 아반떼는 국민차로 불리고 있습니다. 2011년형 아반떼는 AVANTE MD라는 이름으로 출시 되었고, 아반떼를 부르는 여러가지 별명은 아반떼를 왜 국민차로 부르고 있는가를 느끼게 해 줍니다. 2010년 9월 8일에 출고되어 받았던 아반떼와 함께한 안면도 여행은 뛰어난 성능과 더불어서 즐거움을 만끽하는데 더없이 좋은 애마로 기억됩니다.
사실 제가 6월에 면허를 취득한 초보 운전수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성능에 대한 이야기는 섣부르게 할 수 없기에 다음기회로 미루고 간단한 시승 체험후기 정도로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기본적으로 아반떼 MD의 성능은 현대자동차의 광고에도 자세히 나와있지만 르노삼성의 SM5 성능에 버금가는 성능을 보여줍니다. 아반떼와 SM5의 가격차이를 비교하면 확실한 것은 더 적은 금액으로 SM5의 성능을 기대하고 느낄 수 있는 것 입니다.


기존 아반떼의 모습과는 다른 더 업그레이된 디자인 덕분인지 제가 고른 산토리니 블루 색이 참 마음에 듭니다. 알고 계신 분은 알겠지만 트렁크의 크기 역시 이전 모델보다 넓은 공간을 제공합니다.



아반떼의 다른 색 차량은 모르겠지만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는 해가 쨍쨍할 때 보다는 해가지는 시간대와 구름낀 흐린 날씨에서 더 매력적인 색을 보여줍니다. 색 마음에 드시나요? ^^


개인적으로는 아반떼 MD의 옆모습과 뒷태가 매력적이라 여러 컷을 담았습니다.


스포티한 앞모습, 번호판이 디자인을 좀 저해하는 느낌이 듭니다.


안면도 여행을 가면서 제일 불안했던 것은 과연 고속주행에 얼마나 성는을 내주는지 궁금했습니다. 고속도로 주행시 약 145km까지 달려봤고 차체흔들림이나 불안한 요소는 없었습니다. 차 자체적인 연비 개선 프로젝트 성격으로 Eco System이 적용되면 속도를 짧은 시간에 내지 않고(엔진에 무리를 주지 않는...) 속도가 서서히 오르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속도를 내는 구간에서는 잠시 Eco System을 Off 해 두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태양이 내려찌는 안면도 꽂지해수욕장에서의 사진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것 처럼 산토리니 블루색이 직광에서 멋지다는 느낌이 반감되는 것 같습니다.


아래쪽에서 위로 찍어본 사진입니다. 위에서 찍을 때와는 좀 다른 느낌이 드는 모습입니다.



짧은 안면도 여행에서 담아 본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의 사진이었습니다. 차라는 것이 점점 사람에게 편리한 기능이 더해지면서 즐거움을 선사하더군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기능은 핸드브레이크를 잠근 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경우 경고음으로 운전자에게 잘못되었다는 알려줍니다. ^^; 아직 지원되는 차량이 적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반떼의 장점 3가지는 착한 연비와 스포티한 디자인, 중형급에 도전하는 성능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