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007로 기억되는 희대의 배우들은 전설로 남았다. 전설로 남은 그들의 명맥을 이을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를 007 스펙터에 만난 느낌은 아빠 액션으로 불리우는 테이큰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테이큰의 아버지 역인 리암 니슨의 역을 너무나 빼닮은 007은 너무나 막강했다. 거칠것이 없었고, 총 한 자루로 엄청난 인물을 가볍게 상대했으며, 인간적인 모습보다는 기계적인 폭력성으로 악당을 무찔렀다.

 

 

액션에 따로 연기가 없을수도 있겠지만 액션과 스토리의 탄탄함이 그대로 녹아들지 않았고, 첫장면의 강렬함을 뒤로한채 대화의 내용과 스토리 구성이 너무나 빤이해서 긴장감이 들지 않았다. 최근 재밌게 본(아직 후기를 쓰지 않은 BURNT(더 쉐프, 2015))에서 미슐랭 3스타에 도전하는 내용보다 긴장감이 약하고, 손에 땀이 나기전에 다른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였다. 

 

 

 

막강한 적이라고 해도 단숨에 적을 제거하고 일을 마무리하는 007!! 아쉬운 점은 007의 역할과 본드걸의 역할 역시 충실하지 못했다. 본드가 가장 충실했던 것은 여성들과의 관계에 딱 들어맞는 역할이었고, 미션 수행을 하면서 전혀 경제적이지 못했다는 점과 수많은 패션쇼를 방불케 하는 의상의 변화, 나른한 스토리, 어정쩡한 CG등 용두사미라 불려도 될만한 영화였다.

 

 

이를 러닝타임 중반부에 알아챘으니 끝까지 보기가 두려웠음에도 참아낼 수 밖에 없어 더 아쉬운 점이 많았다. 다니엘의 007이 스카이폴에서 2백만,

스펙터에서 180만명을 이끌었지만 이대로 가기엔 제작사의 부담이 상당히 클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싶다. 5일만에 관객수 120만을 돌파했으나 이는 상영관의 숫자 힘이었지 영화 자체적 힘은 아닌 것으로 보여진다. 최종 스코어가 180만이니...

 

물론 영화의 평가가 관객수로 판가름 나는 것에는 반대하지만 영화 본연의 장르가 스케일이 큰 액션물이다 보니 제작비에 비해 탄탄함이 결여된 모습에는 실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샘 멘데스 감독의 007이지만 레볼루션러니 로드(2008)의 연출력을 비한다면 왜? 왜 이렇게? 라는 말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흥행이 전부인 것은 아니지만 처음의 긴장감이 오래가지 못한 중요한 대목은 액션에 이어지는 스토리 구성이 엉성했다는 점이 가장 크다. 마치 영화의 씬을 잘라서 찍은 것을 개연성 없이 오려 붙인 장면으로 보여졌다.

 

 

007 스펙터로 인해 감독은 물론 다니엘까지 물갈이가 되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 또한 좋은 배우들을 두고 배우들 캐릭터가 제대로 기억되지 못하는 점도 아쉽다. 007의 인간적인 면이 부각되고, 나약함이 절실했던 관람객의 한 사람으로 다음 007은 좀 더 젊고, 어설프지만 인간적인 살인 기계에 맞는 역할을 해줄 요원이 필요하다.  

 

오늘 2010년 2월 23일, 구글의 메인 화면 보셨는지요? 피겨 스케이팅을 하는 모습의 그림이 구글 메인에 걸려 있습니다. 바로 아래와 같은 그림인데요. 딱 보면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 연상됩니다. 구글에서 응원을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확실하게 오늘 경기를 예고하는 인상을 주는 그림입니다.
김연아 선수의 막강한 실력 덕분인지 모르겠지만 훈련 방해에 대한 언론 취재열기도 뜨거운 것 같습니다. 누가 괴롭히고 있다라는 첩보라던가 누가 제일 무서운 선수이다 라는 정보 등등...

아래 내용은 2008년 중국에서 열렸던 'Cup of China' 대회에서 김연아 선수를 직접 만나 인터뷰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모두가 꿈꿔오던 김연아 선수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부럽지요? 바로 제 친구였던 홍차장이 직접 인터뷰 한 내용입니다. 2008년의 인터뷰이긴 하지만 보신 분들이 많지 않아서 다시 공개를 해 봅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4.5 | -1.00 EV | 33.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아래 내용은 김연아 선수를 만나서 느낀 점을 적은 내용입니다. 방송매체와 언론에서 보여지는 것 이외의 모습을 자세히 묘사하고 있습니다. 스타가 되기 이전에 노력하는 운동선수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인터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5 | -1.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첫째. 수줍음을 잘 탄다
처 음 만남부터 인터뷰를 마칠 때까지 매우 수줍어했습니다. 낯선 사람에 대한 수줍음이라기 보다 아직도 여전히 인터뷰 대상자가 된다는 상황에 대한 수줍음으로 느껴졌습니다. 사실 속으로는 제가 더 수줍었는지 모르는데 연아 선수는 수많은 인터뷰 경험이 있었을텐데 매우 수줍음을 타는 듯 했습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7.1 | +1.67 EV | 5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둘째. 매우 신중한 모습
저의 느낌으로는 자신이 어떤 말 실수를 할까봐, 혹은 자신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신중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제가 느낀 김연아 선수의 신중함은 질문한 사람의 의도를 집중하고, 생각하며 보다 좋은 답변을 해주기 위한 배려심에서 나온 그런 신중함이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Manual | Pattern | 1/125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셋째. 순수하고 진솔한 모습
많은 분들이 이미 느끼고 있는 부분이지만 연아 선수는 순수하고 진솔한 모습이 매력이었습니다.
자신이 잘 모르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매우 솔직하게 이야기를 했고 틀에 박힌 대답이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대답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자신의 생각을 있는 그대로 이야기해주었습니다. 그런 인터뷰를 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계속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
Canon | Canon EOS 4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8.0 | +1.67 EV | 5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넷째. 너무나 예의 바른 국민 여동생
사실, 그날 인터뷰가 늦은 저녁시간에 있었고 며칠 째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무척 피곤했을 것으로 생각되었지만 피곤한 기색은 전혀 보이지 않았으며 인터뷰 이후 저 외에 다양한 관계자들과의 기념사진 촬영도 흔쾌히 임해주었습니다. 인터뷰 시작 전에 인사를 나눌 때도, 그리고 인터뷰를 마치고 호텔룸으로 올라가기 전까지 무척이나 예의바르게 인사를 했던 것이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Manual | Pattern | 1/125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마지막. 귀엽다 ㅡ.ㅡ;;;;
이 부분 역시 많은 분들이 공감하리라 생각합니다. 저와는 나이차이가 좀 있어서(나이를 밝힐 수 없는 점 죄송 -_-;)였는지 몰라도 ‘예쁘다’라는 생각보다는 ‘귀엽다’라는 느낌을 순간순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말 실수를 해서 웃을 때도, 자신이 잘 모르는 내용을 모른다고 말할 때도...아무튼 실제로 본 연아 선수는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귀여웠답니다.


사실, 기대한만큼 매끄러운 인터뷰는 아니었습니다. 많은 인터뷰 경험이 있는 만큼 까다롭지 않은 질문에는 술술 답변을 해 줄 것이라는 저의 예상은 위에서 언급한 연아 선수의 특징(?)으로 인해 어긋나버렸습니다.^^;


연아 선수가 이야기 한 부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은 어떤 대학생이 되고 싶냐는 질문에

    ‘평범한 대학생이 되고 싶다...’

 

였습니다.
Canon | Canon EOS 4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8.0 | +0.67 EV | 5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연예인을 비롯해 많은 유명인들이 ‘평범한 시민’, ‘평범한 학생’이 되고 싶다고 하는 것을 많이 보았지만, 그날 연아 선수의 그 말은 저에게 정말 진정성이 느껴지는 이야기였습니다. 아마, 아주 오랫동안은 연아 선수가 꿈꾸는 ‘평범한 학생’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 생각합니다.

김연아 선수도 그것을 알고있기 때문에 어찌 보면 가장 쉽게 이룰 수 있는 상황을 꿈꾸듯이 말했을지도 모릅니다.

2010년 벤쿠버 올림픽에서 김연아 선수가 꼭 금메달의 영광을 차지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연아 선수를 좋아하는 국민 모두가 응원한다면 쉽게 이룰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1. Favicon of http://storyofmy.textcube.com BlogIcon 신호등 2010.02.23 12:29 신고

    우와...흔치 않은 경험을 하셨군요! 에구 부러워라;;;

    그리고 우리는 김연아 선수의 메달 소식을 기다릴 뿐입니다, 화이팅!

  2. 연아짱 2010.02.23 13:41 신고

    잘 봤습니다. 흔치않은경험을 하셨네요...ㅎ

  3. Favicon of http://coldrain.tistory.com BlogIcon 콜드레인 2010.02.23 14:46 신고

    내일 오전 9시 30분에 쇼트 경기 있네요~ 화이팅!
    세계적인 스타지만 겸손한 모습때문에
    김연아 선수가 더 사랑받는게 아닐까 싶네요.
    모노피스님이 부러워집니다 ㅋ

  4. Favicon of http://clytie.textcube.com BlogIcon 클리티에 2010.02.23 16:10 신고

    모노피스님, 인터뷰 잘 봤습니다. ^^* 낼 드디어 연아와 민정선수의 쇼트 경기가 있는 날이네요. 좋은 소식 있을겁니다. 저도 모노피스님처럼 확신합니다.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10.02.24 11:10 신고

      네 좋은 결과로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잘 지내셨지요?

  5. Favicon of http://azeizle.tistory.com BlogIcon 쭌's 2010.02.23 16:25 신고

    직접 만나셨군요~~ 부럽습니다 ^^

    연아 화이팅~~~

  6. Favicon of http://www.konglog.com BlogIcon 2010.02.23 17:47 신고

    너무 많은 짐을 지고 있는 듯해서 볼때마다 애처로워요...이번 올림픽에서 연아선수가 그동안 들인 노력에 대한 정직한 보상이 반드시 이뤄졌으면 해요~

  7. Favicon of http://agolighce.textcube.com BlogIcon 흰돌고래 2010.02.23 17:48 신고

    마음까지도 예쁜 김연아 선수^.^

  8. Favicon of http://diary.webpher.com BlogIcon 띠용 2010.02.23 20:57 신고

    얼른 목표달성하고 자신이 원하는 삶을 잘 살아나갔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10.02.24 11:09 신고

      네...수년간 노력한 결과가 단 하루의 결과르 끝나는게 아쉽긴 하지만...좋은 결과로 이어지리라 생각합니다.

  9. 늘처음처럼 2010.02.23 22:18 신고

    연아양카페에도 소개좀 할께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0. cow girl 2010.02.23 23:49 신고

    http://sports.media.daum.net/general/bbs/moresports/#read?bbsId=F009&articleId=204369

    한번 읽어보세요... 정말 속상하고 대단하다는 느낌도 들고 안타깝고... 그러네요...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10.02.24 11:05 신고

      글 감사합니다. 미리 읽고서 충격 받았던 글 입니다.
      어떤 나쁜 영향도 연아선수에게 다가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11. widow7 2010.02.24 16:23 신고

    사람들은 저마다 자기한테 불가능한 것을 꿈꾸기 마련이죠.....
    평범한 대학생?
    모든 부문에서 은퇴하고 잠적해도 평범해지기는 불가능....
    모 여배우는 은퇴한지가 언젠데 아직도 회자되고
    이젠 그 남편이 정치뉴스에까지 나오는 판인데.....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10.02.27 16:57 신고

      말씀처럼 평범한 대학생이 되긴 쉽지 않겠지요.
      워낙 이슈메이커이면서 나라로 볼 때도 대단한 운동선수이기때문에... 상처 받지 않고 계속 좋은결과를 만들어 내길 바랍니다.

  12. Favicon of http://topbladep.textcube.com BlogIcon 대전시민™ 2010.04.17 01:14 신고

    김연아네요!!!

  13. Favicon of http://www.boardcomplaints.com/took-forever-krup-law-group-came-through BlogIcon The Krup Law Group 2011.04.09 17:45 신고

    수 있습니다. 점심을 먹고 지켜 본 경기 거짓말 없이 정말 가슴이 쿵쾅쿵쾅 뛰었고, 손에 땀이 고였습니다. 대한민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양국의 국가 대항전 마냥 펼쳐진 쇼트 프로그램의 경기는 다른 경기 볼 필요없이 김연아 선수와 아사다 마오 선수의 경기가 핵심이었습니다.

  14. Favicon of http://www.holistichealth.tv/ BlogIcon Holistic Health 2011.04.10 16:27 신고

    습니다. 대한민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양국의 국가 대항전 마냥 펼쳐진 쇼트 프로그램의 경기는 다른 경기 볼 필요없이 김연아 선수와 아사다 마오 선수의 경기가 핵심이었습니다.

  15. Favicon of http://www.marketdigestonline.com/ BlogIcon Stock Market Newsletter 2011.04.16 02:40 신고

    MMORPG 게임은 레벨을 최고로 올려놓아야 진정한 게임이 시작되죠.
    그전까지는 일정 수준까지 혼자 힘으로 커야 하니깐 많이 외롭더군요.

  16. Favicon of http://www.shippingcontainers.co.in/ BlogIcon Modular Building 2011.04.20 14:55 신고

    아 선수의 막강한 실력 덕분인지 모르겠지만 훈련 방해에 대한 언론 취재열기도 뜨거운 것 같습니다. 누가 괴롭히고 있다라는 첩보라던가 누가 제일 무서운 선수이다 라는 정보 등등...

  17. Favicon of http://www.attorneysforeclosure.com/krup-law-group-top-foreclosure-and-loan-mo.. BlogIcon The Krup Law Group 2011.05.13 17:20 신고

    마전에 블로거 계정 정보를 수정하면서
    '아무리 구글코리아라지만 구글에서 블로그서비스를 나라별로 운영할 필요가 있나... 이러다가 텍큐를 그냥 선행블로

  18. Favicon of http://www.nevamassagecenter.com/ BlogIcon Massage spa Minneapolis 2011.06.24 13:05 신고

    는지요? 피겨 스케이팅을 하는 모습의 그림이 구글 메인에 걸려 있습니다. 바로 아래와 같은 그림인데요. 딱 보면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 연상됩니다. 구글에서 응원을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확실하게 오늘 경기를 예고하는 인상을 주는 그림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