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에 해당되는 글 4건

대화[Talk]/사회[Society]
새글보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4대강(대운하)사업은 우리 강을 푸르게 푸르게 만들어서 녹조를 형성했다. 수질을 개선하기는 커녕 수질을 오염시키고 망가뜨려 버린게 결론이다. 강바닥의 모래가 사라지고 정화기능을 상실했으며 바닥이 썩고 있다.  4대강 모두가 재앙의 강, 재앙의 땅으로 변해버렸다.

 

큰빗이끼벌레 군체 - 출처 : http://ko.wikipedia.org/wiki/%ED%81%B0%EB%B9%97%EC%9D%B4%EB%81%BC%EB%B2%8C%EB%A0%88

 

노약자, 임산부는 클릭하지 말 것. 큰빗이끼벌레의 사진들

https://www.google.co.kr/search?q=%ED%81%B0%EB%B9%97%EC%9D%B4%EB%81%BC%EB%B2%8C%EB%A0%88&newwindow=1&rlz=1C1OPRB_enKR568KR568&espv=2&source=lnms&tbm=isch&sa=X&ei=4mO9U6i7Ls7l8AWbmILIAg&ved=0CAYQ_AUoAQ&biw=1024&bih=600

 

환경부는 큰빗이끼벌레의 서식이 환경에 전혀 문제가 될 것 같지 않다는 내용을 해명했다.

 

안타깝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강물이 흐르지 않는 곳에서 자라는 큰빗이끼벌레는 동종의 여러 개체가 군집을 이루어 서식한다. 보통 캐나다나 유럽에서 발견되고 한반도와 일본 열도에서도 발견되는데 사물에 부착해서 생명을 유지한다.

 

이 벌레는 여름에 증식하고(흐르지 않는 물에서 서식) 16도 이하가 되면 죽게된다. 죽는것으로 문제가 끝나지 않는다. 죽으면서 발생되는 악취와 독성으로 인해 물고기들이 살아가는 강물에 오염을 일으키고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이루게 된다. 천적이 없는 것도 문제다. 배스 등이 먹긴 하지만 아주 일부만 먹기 때문에 큰빗이끼벌레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강물 전체 생태계에 위협이 되는 것이다.

 

환경은 우리 기성세대의 전유물이 아니다. 4대강 사업이 잘못되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 물론 그에 따른 금전적 손실은 당연하다.

 

법정에서 삼성물산은 이렇게 고백했다. MB정부가 4대강 사업의 담합을 유도했고, 조장했다고... 기업의 논리와 생존을 위해서 담합에 참여하고 환경을 망가뜨린 담합 업체들.. 양심은 없는지, 의리는 없는지 묻고 싶다.

 

환경을 담보로 자신의 배만 불리우고, 돈을 벌려는 수작에 몸서리가 난다. 우리 아이들에게 무엇이라고 설명할 수 있을까?

 

4대강 사업과 관련한 문제점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면 된다.

PD수첩 불방의 진실 - 4대강운하에 얼킨 이명박 일가 부동산 - http://blog.daum.net/kimuks/7530470

 

22조의 막대한 세금을 쏟아부운 4대강 사업의 결과는 참담하다. 국토 전체를 아우르는 4대강(낙동강, 금강, 한강, 영산강)의 환경문제를 어떻게 복원할지....

 

MB는 물론 관련자와 책임이 있는 자들을 법정에 세워서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을 분명하게 처벌해야 한다. 정치적, 이념적 논쟁을 떠나 잘못된 부분은 수정하고 고치는게 맞다. 그게 법이고, 정의 아니겠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0
문화[Culture]/방송[Broadcasting]
새글보기|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적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배우 신민아씨와 작가 노희경씨가 EBS 지식채널e 시청자 공모전 홍보대사로 오셔서 사진을 찍어주셨어요. ^^ 저는 직접 볼 수 없어서 안타까웠습니다. ㅜ.ㅜ

2011년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공모전 다들 기억하고 계신가요? 사회의 깊숙한 곳에서 함께 호흡하고 감동을 전했던 EBS의 간판프로그램이자 세계적인 프로그램 '지식채널e'의 공모전에 여러분의 생각을 담아 주세요. ^^


오늘도 야근입니다만...그래도 행복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Photo]/한국사진가[Korea Photographer]
새글보기|


벌써 전시회가 마무리 된 시간이 한 달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시회 마지막 날 찾아뵙고, 레이소다의 장대군이라고 인사를 드리니 친절한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오프라인에서는 처음 만나뵙는 것이고, 온라인에서만 인사를 드려서 서먹함이 좀 있었지만...^^
서로의 인사를 건내고... 사진, 인화, 판매 등 사진에 대한 전반적인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영진 사진집 - 서쪽바다 새만금


사실 사진전시회를 가서 보는 것과 인터넷이나 소규모의 사진으로 사진을 보는 것의 의미와 이야기의 전달력은
큰 차이를 나타냅니다. 전시가 열렸던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3층 제5전시실의 공간에서 2m 이상되는
작품을 바라보면 넓은 바다도 그렇지만 사진에 빨려들어가는 압도감을 느낄 수 있고, 사진에 대한 힘을 느낄 수
있어서 제가 지금 소개 하는 사진을 보시면 별거 아니구나 느끼실지도 모르겠습니다. ^^

아무튼 지금 소개하는 사진들은 일반인이 구입하기 어려운 금액의 사진들이고, 제대로 감상하려면 사진으로부터
3m 이상 떨어져서 감상해야 할 정도로 큰 사진들입니다. ^^

아래는 사진전에 대한 소개를 옮긴 것이고, 그 다음은 전시회에서 담은 사진을 소개합니다.


<서쪽바다, 새만금>사진전

전시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3층 제5전시실
전시일시: 2008. 06. 02 ~ 06. 09


지난 2000년부터 서해안 갯벌을 소재로 작업하고 있는 사진작가 최영진.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새만금 방조제 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변해가는 내부의 환경변화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기록했으며, 미학적으로도 뛰어난 대형사진들(140x400cm & 200x150cm)을 담은 사진전시회이다.

"약간 탈색된 듯한, 중성적인 컬러색감이 슬쩍 어려 있고 더없이 고요하고 평화로운 장면들...
인간이 지닌 언어의 항목, 색채를 지시하는 문자의 그물로는 도저히 포착하기 어려운 색깔로 칠해진 이 풍경은
차갑고 서늘하며 경건하기까지 하다. 그런가하면 고요하고 차분하게 모든 것들을 아래로 끌어당기는 어떤 힘이
느껴진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지상으로, 바닥으로 하염없이 몰려간다.

보는 이의 시선 역시 수평의 세계로 가라앉는다. 수직성의 세계에 길들여진 현대인들은 가장 원초적인 수평의 힘과
자연의 근원적인 질료성과 색채를 지닌 이 풍경 앞에 잠시 망연하다. 그의 사진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그
장면을 대면하고 있다. 그 거리는 완충과 중간지대, 즉 사이의 공간으로 극단을 껴안으며 경계에서 살고 있는
갯벌을 통해 우리들 인간에게 그 경계의 삶과 완충의 필요성이나 그 의미에 대해 말해주는 바로 거리이다"
(서문 박영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가 최영진


아래는 사진가 최영진님의 <서쪽바다, 새만금> 사진집에 대한 소개입니다.

서쪽바다 새만금 상세보기
최영진 지음 | 진디지털닷컴 펴냄
『서쪽바다 새만금 The west sea, Saemangeum』.사진작가 최영진씨가 지난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촬영된 10만 컷 이상의 방대한 기록물 중에서 엄선한 사진작품 150여점과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고철환 교수의 갯벌과 새만금 지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서 쉽게 풀어쓴 자료와 미술비평가 박영택 교수의 글 수록. 양장본.

판형_270×380 || 면수_304 / 양장제본/ 사진_150여점 / 가격 60,000원


●실제, 새만금을 옮겨놓은 것처럼 현장의 생생함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
‘환경의 날’ 과 환경올림픽인 ‘2008람사총회’의 주체국으로 그 어느 때보다 환경이 중요하게 부각되는 때를 맞이하여 한층 더 의미 있는 작업이라 여겨진다. 사진작가 최영진씨가 지난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촬영된 10만 컷 이상의 방대한 기록물 중에서 엄선한 사진작품150여점과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고철환 교수의 갯벌과 새만금 지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서 쉽게 풀어쓴 자료와 미술비평가 박영택 교수의 글수록. 이 시대의 실천적 지식인 신영복 선생의 “서쪽바다 새만금” 표지 calligraphy


이번 여름에는 어떤 바다를 보실 생각이신지요?



신고
4 0
사진[Photo]/한국사진가[Korea Photographer]
새글보기|


벌써 전시회가 마무리 된 시간이 한 달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시회 마지막 날 찾아뵙고, 레이소다의 장대군이라고 인사를 드리니 친절한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오프라인에서는 처음 만나뵙는 것이고, 온라인에서만 인사를 드려서 서먹함이 좀 있었지만...^^
서로의 인사를 건내고... 사진, 인화, 판매 등 사진에 대한 전반적인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영진 사진집 - 서쪽바다 새만금


사실 사진전시회를 가서 보는 것과 인터넷이나 소규모의 사진으로 사진을 보는 것의 의미와 이야기의 전달력은
큰 차이를 나타냅니다. 전시가 열렸던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3층 제5전시실의 공간에서 2m 이상되는
작품을 바라보면 넓은 바다도 그렇지만 사진에 빨려들어가는 압도감을 느낄 수 있고, 사진에 대한 힘을 느낄 수
있어서 제가 지금 소개 하는 사진을 보시면 별거 아니구나 느끼실지도 모르겠습니다. ^^

아무튼 지금 소개하는 사진들은 일반인이 구입하기 어려운 금액의 사진들이고, 제대로 감상하려면 사진으로부터
3m 이상 떨어져서 감상해야 할 정도로 큰 사진들입니다. ^^

아래는 사진전에 대한 소개를 옮긴 것이고, 그 다음은 전시회에서 담은 사진을 소개합니다.


<서쪽바다, 새만금>사진전

전시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3층 제5전시실
전시일시: 2008. 06. 02 ~ 06. 09


지난 2000년부터 서해안 갯벌을 소재로 작업하고 있는 사진작가 최영진.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새만금 방조제 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변해가는 내부의 환경변화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기록했으며, 미학적으로도 뛰어난 대형사진들(140x400cm & 200x150cm)을 담은 사진전시회이다.

"약간 탈색된 듯한, 중성적인 컬러색감이 슬쩍 어려 있고 더없이 고요하고 평화로운 장면들...
인간이 지닌 언어의 항목, 색채를 지시하는 문자의 그물로는 도저히 포착하기 어려운 색깔로 칠해진 이 풍경은
차갑고 서늘하며 경건하기까지 하다. 그런가하면 고요하고 차분하게 모든 것들을 아래로 끌어당기는 어떤 힘이
느껴진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지상으로, 바닥으로 하염없이 몰려간다.

보는 이의 시선 역시 수평의 세계로 가라앉는다. 수직성의 세계에 길들여진 현대인들은 가장 원초적인 수평의 힘과
자연의 근원적인 질료성과 색채를 지닌 이 풍경 앞에 잠시 망연하다. 그의 사진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그
장면을 대면하고 있다. 그 거리는 완충과 중간지대, 즉 사이의 공간으로 극단을 껴안으며 경계에서 살고 있는
갯벌을 통해 우리들 인간에게 그 경계의 삶과 완충의 필요성이나 그 의미에 대해 말해주는 바로 거리이다"
(서문 박영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가 최영진


아래는 사진가 최영진님의 <서쪽바다, 새만금> 사진집에 대한 소개입니다.

서쪽바다 새만금 상세보기
최영진 지음 | 진디지털닷컴 펴냄
『서쪽바다 새만금 The west sea, Saemangeum』.사진작가 최영진씨가 지난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촬영된 10만 컷 이상의 방대한 기록물 중에서 엄선한 사진작품 150여점과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고철환 교수의 갯벌과 새만금 지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서 쉽게 풀어쓴 자료와 미술비평가 박영택 교수의 글 수록. 양장본.

판형_270×380 || 면수_304 / 양장제본/ 사진_150여점 / 가격 60,000원


●실제, 새만금을 옮겨놓은 것처럼 현장의 생생함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
‘환경의 날’ 과 환경올림픽인 ‘2008람사총회’의 주체국으로 그 어느 때보다 환경이 중요하게 부각되는 때를 맞이하여 한층 더 의미 있는 작업이라 여겨진다. 사진작가 최영진씨가 지난 2004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촬영된 10만 컷 이상의 방대한 기록물 중에서 엄선한 사진작품150여점과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고철환 교수의 갯벌과 새만금 지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서 쉽게 풀어쓴 자료와 미술비평가 박영택 교수의 글수록. 이 시대의 실천적 지식인 신영복 선생의 “서쪽바다 새만금” 표지 calligraphy


이번 여름에는 어떤 바다를 보실 생각이신지요?



신고
7 0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