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젠테이션

프레지와 키노트가 많은 기업은 물론 학생들에게 관심을 받은지 오래다. 우리 회사도 변화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이미 발빠른 주자들은 학습, 공부를 병행하고 있는듯 하다. 모 동료는 이미 전문가 수준이라는 소문도 들었다. 현실적으로 키노트는 딸아이가 아이패드를 점유하고 있기 때문에 휴대하기도 어렵고, 접근하기가 애매해서 프레지를 선택했다.

 

 

물론 파워포인트도 능숙하게 잘 다루는 편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프레지를 못하는 법은 없다고 본다. (개인의 생각일뿐...OTL) 프레지의 예제화면이나 잘 만들어진 작품을 보고 있으니 사진을 처음 배울때가 생각난다. 무턱대고 대량의 사진을 많이 보고, 느끼고, 프레임을 만들어보고 비평을 했던 기억이 난다. 단순하게 프레지를 정리하자면 하고 싶은 이야기의 흐름을 잘 정리하는게 관건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단순하지만 스토리텔링과 흡사한 점도 발견했다.

 

프레지 자체가 어떤 알고리즘을 제공해 주고 있으니 로직을 잘 정리해서 패스를 만들어주면 그걸로 괜찮은 작품이 나오리란 확신이 든다. 2주 정도는 그냥 쭉 작품만 보려고 생각중이다. 무턱대고 만들었다간 이도저도 안될 것 같고, 무도 자르지 못할 결과가 두려워서다.

 

아주 간단하게 딸아이의 사진을 이용해서 어떤 이야기를 정리해 보면 어떨까 싶기도 하다. 다행히 회사 내에서도 도움을 받을 사람들이 있으니 궁금한 것은 그들에게 물어보면 되겠지. 우선 프레지 접수하고 키노트로 갈아타볼까 생각중이다.

 

나름이 기초를 다지고, 작품을 보면서 조금 시간이 흐른뒤의 모습을 상상해 봤다. 재미진 일들이 일어나지 않겠는가? ^^;

 

프레지 사용법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고민했다.

정리한 것을 이야기 해보면 이렇다.

 

1. 프레지를 잘 활용하는 방법은 프레지 안에 답이 있다.

프레지는 50개의 템플릿을 제공하고 있다. 이 템플릿을 잘 활용하면 자신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답이 보인다.(무조건 보인다라는 개념은 아님) 대화를 예를 들자면 남을 설득하는데 필요한 대화기술, 사랑하는 사람과 대화하는 기술 등에 적합한 템플릿을 찾아낼 수 있다.

 

 

2. 너무 많은 효과는 오히려 역효과

프레지를 경험한 사람들의 공통된 의견은 조금 어지럽다라는 의견이 있다. 프레지의 경우 늘였다 줄였다. 확대하거나 빠르게 이동하는 화면 움직임이 극대화 된 툴로 이해된다. 모든게 그렇지만 너무 다양하거나 효과가 많으면 역효과가 난다. 적당하게 치고 빠지는 기술을 활요하고, 하고 싶은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단순 명료하게 정리하는게 중요한 것 같다. 모든 운동에서 중요한 점이 바로 힘을 빼고 기술을 활용하는 것인데 프레지에 딱 맞는 이야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3. 적절한 시간 배분

프레지 플레이어에는 기본적으로 시간배분이 가능하다. 자신이 발표하거나 제안하는 내용을 정확하게 전달하는데 있어서 적당한 시간 배분이 중요할 듯 하다. 물론 프레지를 보는 사람이 프레지의 시간을 설정할 수 있으나 확대, 축소, 효과를 적절하게 시간 배분하는게 핵심이다. 잘 만든 그래픽과 화면도 중요하지만 보는 사람을 편하게 리드할 수 있는게 좋은 결과물이란 평가를 얻을 수 있다.

 

 

4. 공동편집 기능을 잘 활용하자.

공유하거나 편집으로 초대해서 자신이 만들고 있는 과정에 대해서 소통이 필요하다. 더 많은 아이디어와 조언을 들을 수 있으니 대중들이 원하는 방향의 결과물을 원한다면 이 SNS의 시대에 공유와 공동편집은 필수라고 할 수 있겠다.

 

 

5. 프레지를 보고 프레지를 배우자.

앞서서 각오를 밝힌대로 프레지의 다양한 자료들을 보면서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 물론 몇 개의 자료를 보고 이 모든게 결론이 날수도 있겠지만 어떤 자료를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지? 내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어떻게 전개하고 결론을 지을 것인지 스토리 보드를 그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최근 기획 관련 서적을 3권정도 읽었습니다. 모두 읽은지 2주정도 되었는데 그간 책을 읽은 느낀점들을 정리해 둔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처음 소개하는 책은 '기획과 연애하다'라는 책입니다. 기획이라는 분야에 대한 쉬운 설명과 문제를 풀어나가야 하는 초보적인 입장에서 서술되어 있기때문에 기획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던지 새로 기획 관련일을 시작하는 분들에게 유용한 책이 될 것 같습니다.

나초보, 기획과 연애하다 - 8점
최기운 지음/서돌

무엇보다 이 책에서는 주인공 '나초보'와 갈등적인 요소를 보이는 인물들과 도움을 주는 인물들이 극을 이끌어 나가는 소설적인 구성이 특징입니다. 기획을 잘 하는지 못하는지 파악이 안되는 '나초보'는 회사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인물입니다. 그와 반대로 회사의 이권을 얻기 위해서 자신의 권익을 위해서 회사를 희생시키려 하는 인물들도 등장합니다. 이런 이야기 구조속에서 나초보의 역할이 어떻게 진행되고 기획이란 것을 연애처럼 쉽게 풀어주는 역할을 하는 도우미도 존재합니다.

쉽게 읽고 쉽게 이해가 되는 것이 이책의 특징이고, 기획이란 것이 어떤 것이구나라고 개념을 정립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던 책입니다. 이 책은 연애를 하면서 느끼는 어려움과 두려움을 제시하고, 계획의 수립과 성공과 실패, 결과등을 미리 예측하고 이겨내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기획의 시작과 끝을 어떻게 시작하고 맺는지에 대한 고민과 더불어 간단한 연습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기억이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쉽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만이 이책의 전부는 아닙니다.

기획을 잘 할 수 있도록

1. 과제를 분석하고
2. 시장을 분석하며
3. 기본 전략을 수립한 후 세부 전략을 도출하고
4. 기획서를 작성하고
5. 프레젠테이션을 한 후
6. 실행하고 보완 작업을 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처음 읽으면서 느꼈던 가벼운 느낌은 후반부로 갈수록 조금은 무겁게 다가왔습니다. 그만큼 이 책은 기획을 접근하면서 느끼는 여러가지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주고 있지만 기획이란 것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습니다.

앞서 언급했던 것 처럼 '기획'이란 것을 처음 접하는 분들과 쉽고 재미있게 접근 하실 분들에게 권할만한 책입니다. 초보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는 '기획'에 관심을 두고 평소 느끼지 못했던 부분을 즐겁게 공부 할 수 있었습니다.

나초보, 기획과 연애하다 - 8점
최기운 지음/서돌

초보지만 당당하게 선택 할 수 있었던 기획과 연애하는 책을 소개합니다. ^^
  1. Favicon of http://myungee.com BlogIcon 명이 2009.04.16 09:36 신고

    음, 나초보라...-_-
    저도 기획이든 마케팅이든 뭔가와 연애해야 하는데 봄이라 그런지 칠렐레 팔렐레...-_-;;

    오늘 하루도 즐거운일만 가득하십쇼잉~

  2.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4.16 10:17 신고

    기획이라...
    제안서 쓰는것도 빨리 제대로 익혀야 하고.
    논문 쓰는법도 빨리 제대로 써야 하고.ㅡㅜ
    여러가지 투성이네요.
    인생 기획도 제대로 안된 지금 입니다...큭

    • 논문은 저도 좀 알고 싶네요...^^ 그렇다고 제가 다른 것을 잘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요. 아마도 지속적인 관심과 공부가 실력을 늘려주겠죠? 점심 맛있게 드셨는지 모르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ahn9890.tistory.com BlogIcon 안지용 2009.04.17 12:46 신고

    기획대로 딱딱 움직여주면 좋겠지만... 그게 쉽게 잘 안되네요...

    항상 설레발만.ㅋㅋㅋㅋ

최근 기획 관련 서적을 3권정도 읽었습니다. 모두 읽은지 2주정도 되었는데 그간 책을 읽은 느낀점들을 정리해 둔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처음 소개하는 책은 '기획과 연애하다'라는 책입니다. 기획이라는 분야에 대한 쉬운 설명과 문제를 풀어나가야 하는 초보적인 입장에서 서술되어 있기때문에 기획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던지 새로 기획 관련일을 시작하는 분들에게 유용한 책이 될 것 같습니다.

나초보, 기획과 연애하다 - 8점
최기운 지음/서돌

무엇보다 이 책에서는 주인공 '나초보'와 갈등적인 요소를 보이는 인물들과 도움을 주는 인물들이 극을 이끌어 나가는 소설적인 구성이 특징입니다. 기획을 잘 하는지 못하는지 파악이 안되는 '나초보'는 회사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인물입니다. 그와 반대로 회사의 이권을 얻기 위해서 자신의 권익을 위해서 회사를 희생시키려 하는 인물들도 등장합니다. 이런 이야기 구조속에서 나초보의 역할이 어떻게 진행되고 기획이란 것을 연애처럼 쉽게 풀어주는 역할을 하는 도우미도 존재합니다.

쉽게 읽고 쉽게 이해가 되는 것이 이책의 특징이고, 기획이란 것이 어떤 것이구나라고 개념을 정립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던 책입니다. 이 책은 연애를 하면서 느끼는 어려움과 두려움을 제시하고, 계획의 수립과 성공과 실패, 결과등을 미리 예측하고 이겨내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기획의 시작과 끝을 어떻게 시작하고 맺는지에 대한 고민과 더불어 간단한 연습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기억이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쉽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만이 이책의 전부는 아닙니다.

기획을 잘 할 수 있도록

1. 과제를 분석하고
2. 시장을 분석하며
3. 기본 전략을 수립한 후 세부 전략을 도출하고
4. 기획서를 작성하고
5. 프레젠테이션을 한 후
6. 실행하고 보완 작업을 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처음 읽으면서 느꼈던 가벼운 느낌은 후반부로 갈수록 조금은 무겁게 다가왔습니다. 그만큼 이 책은 기획을 접근하면서 느끼는 여러가지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주고 있지만 기획이란 것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습니다.

앞서 언급했던 것 처럼 '기획'이란 것을 처음 접하는 분들과 쉽고 재미있게 접근 하실 분들에게 권할만한 책입니다. 초보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는 '기획'에 관심을 두고 평소 느끼지 못했던 부분을 즐겁게 공부 할 수 있었습니다.

나초보, 기획과 연애하다 - 8점
최기운 지음/서돌

초보지만 당당하게 선택 할 수 있었던 기획과 연애하는 책을 소개합니다. ^^
  1. Favicon of http://myungee.com BlogIcon 명이 2009.04.16 09:36 신고

    음, 나초보라...-_-
    저도 기획이든 마케팅이든 뭔가와 연애해야 하는데 봄이라 그런지 칠렐레 팔렐레...-_-;;

    오늘 하루도 즐거운일만 가득하십쇼잉~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모노피스 2009.04.16 13:02 신고

      좋은 일 많이 하시는 명이님이야...연애를 따로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ㅎㅎ

      명이님 점심은 맛있게 드셨는지 모르겠습니다. ^^

  2.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4.16 10:17 신고

    기획이라...
    제안서 쓰는것도 빨리 제대로 익혀야 하고.
    논문 쓰는법도 빨리 제대로 써야 하고.ㅡㅜ
    여러가지 투성이네요.
    인생 기획도 제대로 안된 지금 입니다...큭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모노피스 2009.04.16 13:02 신고

      논문은 저도 좀 알고 싶네요...^^ 그렇다고 제가 다른 것을 잘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요. 아마도 지속적인 관심과 공부가 실력을 늘려주겠죠? 점심 맛있게 드셨는지 모르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ahn9890.tistory.com BlogIcon 안지용 2009.04.17 12:46 신고

    기획대로 딱딱 움직여주면 좋겠지만... 그게 쉽게 잘 안되네요...

    항상 설레발만.ㅋㅋㅋㅋ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모노피스 2009.04.17 17:59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계획대로 착착 진행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