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키즈펜션

제주도 여행의 첫 번째 숙소였던 그대 봄에서의 여정을 마감하고, 두 번째 숙소로 옮긴 곳은 키즈 펜션, 키즈 풀빌라로 불리는 더럭(The Luck)이었다. 그대봄 과는 다른 느낌과 시설이 인상적이었는데 이 곳은 그야말로 키즈카페 같은 인상이다. 더럭 펜션은 한마디로 유아, 어린이와 동행하면 더 없이 좋은 곳인데 파주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사장님께서 제주로 이주했고, 거주하고 있다. 넓은 공간에 최신 가전제품과 놀이 시설이 완비되어 있어 아연양에게는 더없이 좋아했던 기억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온수로 수영과 사우나를 즐길 수 있는 욕조와 튜부, 장난감이 준비되어 있어서 그 누구의 눈치를 살필 필요가 없는 곳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화장실과 샤워부스가 준비되어 있고, 호텔에 버금가는 깔끔한 시설이 인상적이다. 너무 깔끔해서 호텔느낌이 들기도 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거위털 베개와 수입, 국내 브랜드의 제품으로 침실을 꾸몄다. 편한 잠자리와 공간이 포근함을 더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펜션 대표는 키즈카페 운영을 해오던 분들로 유아용품, 장남감은 물론 모래놀이, 캠핑장 놀이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이 곳 역시 외부인의 출입이 어려워서 개인적인 공간으로 충분히 활용이 가능한 공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사진에서 보이듯 가구들을 손수 제작해서 공간에 맞게 적절하게 세팅되어 있다. 은은한 조명 역시 포근함을 더해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거실의 모습이다. 왼쪽 상단의 공간이 침실, 중앙 상단의 바베큐와 티타임을 가질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가 준비되어 있다. 오른쪽 공간은 앞서 소개한 수영, 사우나 시설이 위치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수영, 사우나 시설의 입구에서 담은 모습이다. 깔끔한 나무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어서 편안함을 제공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TV와 냉장고, 부엌시설과 세탁기까지 제공된다. 왼쪽 하단은 여자 아이들이 재미로 느낄 수 있는 부엌놀이 장난감이 준비되어 있다. 덕분에 아연양이 만들어준 가짜 음식을 한 참 먹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펜션 입구에서 담은 모습이다. 간접조명을 켜두고, 침실이나 식탁에서 책 한 권 읽기 좋은 느낌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중앙의 공룡인형과 뱀 한마리의 사투처럼 보이는 뱀모양의 시설이 수영장에 온, 냉수를 제공해 준다. 창이 여러개라 외부의 햇살이 자연스럽게 채광되고 바람도 느낄 수 있다. 왼쪽 하단은 유아용 썬베드가 준비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창고에는 유아용 물놀이 시설이 잘 준비되어 있고, 더 어린 친구들의 유아용 의자도 구비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제주 돌담, 대나무 등이 펜션을 감싸고 있고, 철저하게 독립된 공간이라 조용하게 휴식을 즐기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3.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주방의 모습이다. 주방 역시 오른쪽 편 채광이 인상적이다. 따스한 햇살이 인테리어와 분위기에 점수를 더 주고 싶었다. 중앙에 전기밥통, 커피머신과 주전가가 준비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모기장을 통해서 찍었던 바베큐, 티타임 장소, 9월이었지만 아직 모기가 좀 있었고 이 곳 역시 햇살이 따스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9.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주방을 등지고 촬영한 더럭 펜션의 거실과 침실, 화장실로 이어지는 복도의 모습이 중앙에 보인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주방의 채광을 담당하는 창에는 햇살이 끊이질 않고 비쳐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4.0 | 0.00 EV | 23.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사기로 만든 그릇들로 준비되어 있고, 아이용 컵이 앙증맞게 자리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무료로 제공되는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잘 준비된 헤이즐럿 커피향이 진하게 느껴졌고, 신선한 원두 덕분에 맛있는 커피를 묵는 내내 즐길 수 있었다. 커피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제공되는 커피를 충분히 마실 수 있으니 걱정 마시라.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오픈한지 얼마 안되는 곳이라 시설이 깔끔하고, 청소상태도 완벽했다. 아이랑 뛰어 놀기 좋은 공간임을 재확인.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요리중인 아연양의 모습이다. 너무 많은 요리 장난감 덕분에 이것 저것 많이도 만들어서 엄마, 아빠에게 제공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낚시 좀 해볼까? 고민이 많았다. 날씨는 좋은데 그냥 나가기엔 햇볕에 하늘은 가을하늘의 정취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이 주인 부부가 거주하는 공간이다. 얼마나 부럽던지. 이틀을 이곳에서 지냈는데 집으로 돌아가기 싫은 마음이 굴뚝이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여러 요리를 준비한 아연 효녀, 보기만 해도 배가 불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식탁에서 바라본 주방의 모습.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언제 밖으로 나갈지를 다시 고민, 이 하늘을 만끽하고 제주에 눌러 앉을 생각을 잠시 해봤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더럭 펜션의 사진을 찍고 있는 아빠가 수영장에 오지 않자 공룡과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수영장에서 바라 볼 수 있는 천장의 창 모습이다. 가을 하늘을 이렇게 편하게 즐길수도 있나 싶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더럭 펜션은 애월읍 상가리에 위치하고 있다. 가장 큰 장점은 가족과의 여행 시간을 독립된 공간에서 휴식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즐거움을 제공하는 시설과 분위기가 좋다는 점이다. 여행 시간과 동선을 잘 파악해서 방문하면 더없이 좋은 곳이었다. 주변의 더럭분교는 무지개색의 초등학교였는데 사진을 담았지만 외장하드 분실로 인해 사진을 공개하지 못해 아쉽다. 방문하지 못한 여행지인 한담해변과 연화못은 다음 기회에 가볼 수 있겠지... 


제주 여행을 하면서 이번에 가장 크게 느낀 것은 제주도에서 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점이다. 진중하게 이야기를 하진 못했지만 가끔 그리워 하고 있다는 점은 그다지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제주는 요새 여러모로 시끄럽다. 중국의 자본문제도 있고, 자연환경이 점점 파괴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국제 관광도시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지만 작은 것까지 신경쓰지 못하는 부분도 많은 것 같다. 


앞으로 좋아지려나? 싶으면서도 지자체와 시민들의 노력이 절실한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제주여... 기다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