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입당

자유한국당이 MBC를 그만 둔 배현진 아나운서를 영입했다. 입당 환영식을 통해 개인의견이 존중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똑 부러지는 신여성이 자유한국당에 입성했다. 목적과 목표는 다르지만 노동조합의 가치를 위해 노조원으로 희생은 마땅하다. 개인의 의견을 중시하는 배현진은 노조를 탈퇴하고 계속 MBC 앵커직을 유지한다. 




그리고, 이명박, 박근혜로 이어지는 MBC는 몰락의 길을 걸었다. 뉴스데스크의 시청률은 물론 전체 프로그램 중 쓸만한 프로그램을 손에 꼽기 어렵게 된다. MBC에서 JTBC로 옮긴 손석희 사장과 JTBC 뉴스팀은 JTBC의 채널 자체 신뢰도를 상승시키고 변화를 이끈다. 


배현진은 MBC를 변화시킨 주범이다. 혹자는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과 친일파를 비교해 가면서 배현진을 비판했다. 글의 요지는 친일파들도 개인의견이므로 함부로 욕해서는 안된다는 결론이다. 적절한 비유다. 배신자의 항변이 무책임하다는 여론을 무시하고, 개인의견을 말하기에 부끄럽지 않은지 묻고 싶다. 



SBS 비디오 머그 - 자유한국당 입당 배현진 전 아나운서 편.


* 영상을 끝까지 시청하길 추천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