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영화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 흘러가는 시간들을 가족과 함께 감상했다. 고양이의 시점에서 바라본 인간군상, 그들이 느끼는 감정을 살려낸 냥이 집사라면 한 번 봐야할 영화였다. 너의이름은, 초속5cm, 언어의 정원 등 작품성과 흥행력을 모두 연출했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을 재해석한 작품이다.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의 연출은 사카모토 카즈야 감독이 맡았다. 아쉽게도 국내에는 사카모트 카즈야 감독에 대한 정보는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를 연출한 내용만 찾을 수 있었다. 일본의 아이돌 중 한명과 이름만 같을 뿐 동명이인이다. 


이 영화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4분 내외의 단편 애니메이션을 새롭게 만들어 낸 작품이다. 우리 삶 깊숙하게 자리하고 있는 고양이가 자신이 바라보는 시점에서 드라마와 독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약 30분 정도의 러닝타임으로 가볍게 보고, 깊은 울림을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고양이 나루의 일상, 고양이의 주인인 그녀와의 삶의 모습, 그리고, 세상을 떠나면서 다시 그녀를 만나는 시간 속에서 가볍게 생각하고 있던 삶에 대한 가치를 느낄 수 있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장점은 일상을 좀 더 아름답고, 고귀한 모습으로 관람객에게 따뜻한 삶이란 이런 것 아닐까?라고 질문을 던진다. 반려동물을 넘어선 고양이 나루의 독백은 영화에 좀 더 집중하게 만들어 준다. 영화를 보는 내내 함께 동거하고 있는 애기씨와 뭉치씨(고양이)도 저런 생각을 하면서 살아갈까? 상상력을 갖게 만들어 줬다. 


사실 보는 내내 딸 아이가 고양이를 평소보다 못살게 굴기도 했지만, 고양이가 인간의 삶에 관여하지는 않지만 작은 위로를 전해주고, 행복을 전해주는 대상이란 점에서 인상 깊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디케일한 부분과 따스함 그리고, 일상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기에 추천한다. 

일본영화 리뷰 / 스미루 노루 원작,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영화는 우연찮게 본 영화였다. 극장을 이용한 것은 아니고, 22인치 데스크탑 모니터에서 본 영화다. 하지만 작은 스크린이라고 해서 영화가 나쁘진 않았다. 더 집중했고, 인상적인 영상이 많이 남아있다. 


소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1페이지에는 이런 내용이 적혀있다. 




내 클레스메이트였던 야마우치 사쿠라의 장례식은 생전의 그녀와는 전혀 닮은 구석이 없는 꾸무럭한 날씨에 거행되었다.



일본영화의 특유의 분위기는 특별한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특별하게 만드는 더 심하게 표현하면, 포장을 잘 해내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 특별한 일들이 인생을 살면서 큰 변화가 있는 것처럼 오버액션 하는 것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오랜 경험이랄까? 노하우라고 말하고 싶은게 바로 이 특별함이 오버하거나 헐리웃 액션이 아니란 점이다. 



일본의 다양한 문화를 접하면서 드는 생각은 이렇다. 이 세상의 인연은 생각보다 다양하고, 사건과 사건, 일과 일에 대한 분명한 단절이 존재한다. 하지만, 그 속에는 수많은 인연과 연결점이 녹아져 있고, 다양한 사건과 사고로 지속된다. 그리고, 그 문화와 가치가 어우려져 이 세상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일본의 문화는 이렇게 작고, 사소한 인연이라 할지라도 디테일한 면면이 강조된다. 그리고, 작가마다 다르겠지만 이러한 영향들을 지속적으로 고집해 오고 있다. 


최근 큰 화제작이었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을 예로 들 수 있겠다. 





중년의 나이에

풋풋한 감성의 멜로 영화를 보고 있자니 흐믓해 졌다. 흔한 이야기로 보기엔 아까운 매력적인 촬영장소도 눈에 띄고, 영상미가 일품이었다. 영화를 보면서 음악에 매료되었고, 진짜 스토리가 궁금한 영화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였다. 


이 영화를 보면서 들었던 인연과 관련된 영화는 장진영, 김주혁이 주연을 맡았던 <청연>이란 영화였다. 이승철의 <서쪽 하늘>이란 음악도 인상적이었지만 끝을 알고 달려가야만 하는 주인공, 이야기와 우리의 모습이 어쩌면 많이 닮아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여기서 이 계단을 오르면 분명 끝에 오른다. 이를 알고 계단을 올라야만 하는 운명과 운명에 따른 이야기들 속에서 잠시 영화를 돌아보게 만든다. 


우리의 삶 속에서 공기처럼 존재의 가치에 대해, 일상의 소중함에 대해 다시금 느끼게 해 준 영화로 기억에 남았다. 딸 아이가 조금 더 자라면 꼭 보여주고 싶은 영화로 메모해 두었다. 영화 리뷰치곤 담백하다. 누가 주인공이고, 어떤 이야기로 이어지는지 알리고 싶지 않다. 찾아보고, 직접 느끼는게 중요한 영화다. 


영화가 먼저? 책이 먼저? 상관없지만 영화가 우선인게 더 좋을 수 있다. <책의 내용은 더 디테일하다>

오랜만에 적는 영화리뷰. 많은 영화를 보면서 글이라도 남겨야 할텐데 라고 생각만 했다. 그 전에 봤었던 아바타부터 여러 종류의 심리 스릴러, 미국드라마까지 영화는 사실 재미지다. 영화를 보면서 사회 문제나 내 인생의 변화에 대한 고민보다는 한 순간의 즐거움 도구로 생각하니 영화를 보고 뭔가 남긴다는 것이 쉽지 않았다. 오늘 글을 적는 영화는 갓파쿠와 여름방학을 이라는 일본 에니메이션 영화.

포스터를 보면 알 수 있지만 이 영화는 200년이란 시간을 뛰어넘은 갓파 쿠라는 일본의 전설속의 동물?과의 조우를 그리고 있다. 낯설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 영화는 인간과 인간이 아닌 다른 동물, 사회, 현상, 지구 등의 문제에 대해 조심스럽게 의문을 제기한다. 이런 부분이 헐리웃 애니메이션과는 차별화 됨을 느끼게 해 준다.

일본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왕따(이지메)현상이라던지, 인간의 본성과 욕심, 쾌락에 따르는 사회적인 문제 등이 등장한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영화를 구성하고 제작하면서 언급하지 말거나 피해야 했어야 맞다고 느껴질 정도로 조용한 독백속에서 큰 울림을 전해준다.

내 일이 아니었을때 어떻게 반응하는가?에 대한 문제를 아이들이 있다면 공유하고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아주 일상적인 삶의 구석에서 바라보는 사회적인 이슈들과 접근을 할 때 우리는 인간이 인간으로 살아가면서 얼마나 자신의 욕심을 챙기고 손해를 감수하지 않으려는지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정말 주옥같은 풍경들에 대한 세세한 표현은 일본 애니메이션의 독창성에 점수를 충분하게 줄 수 있고, 잔잔하게 흐르는 영화속 음악들은 영화에 대한 집중력을 높이는 매개체로 역할을 다한다.

감독 하라 케이이치는 일본 애니메이션 중 가장 유명하다 할 수 있는 "짱구는 못말려"를 여러편 연출했으며, 1988년 영화 <에스퍼 마미 별빛 하늘의 댄싱 돌>로 데뷔했다.

어린아이의 마음을 여러번 울렸던 경험을 통해서 만들어진 갓파쿠와 여름방학의 최고 장면을 꼽자면 갓파를 찾기 위해서 어떤 마을에 주인공 소년인 코이치와 갓파쿠가 강속을 헤엄치는 장면이다. 근심없이 자유롭게 하늘을 날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장면에서 왠지 모를 눈물이 나기도 했었다.

갓파쿠와 여름방학을..의 작품에는 앞서 여러번 언급했던 인간의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들이 등장한다. 사실 어떤 장면이 인간의 모습을 극명하게 보여주는지는 이 영화를 직접 보고 느껴야 하는게 당여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들과 함께 보면서 여러가지 교육적인 해석을 할 수 있으니 참고하길 바라며...

아래는 갓파쿠와 여름방학의 예고편

 


글이 좋았다면 아래 다음뷰 추천을 눌러주세요.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로그인 X
  1. TTTTT 2011.02.17 19:22 신고

    HHHHHHHHHHHHHHHHHHHHHHHHHHHHH

  2. 2011.07.01 21:28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upremedissertation.co.uk/ BlogIcon Dissertation Proposal 2011.07.26 07:18 신고

    가 많은 것은 많은 회사들이 겨울휴가나 여름휴가를 마친 뒤 승진문제를 다루는 게 쉽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가령 프랑스의 경우 이 나라에서는 1월 뿐 아니라 9월에도 회사측에 승진을 요구하기 좋은 때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4. 나는 절대적으로 물건이 사이트에 얼마나 훌륭한 지에 놀랐입니다. 이 웹 페이지를 저장하고 난 정말로 곧 일 사이트를 방문에 대한 것입니다. 우수한 작품을 올리세요!

  5. Favicon of http://www.nationsadvance.com/ BlogIcon Merchant Services Loan 2011.08.05 11:18 신고

    它自己很高興能夠訪問您的網站,也欣賞你的精彩發布在這裡。我喜歡所有的人非常多。我覺得你付出了很多的關注這些條款,因為他們都有道理,而且非常有用。非常感謝分享。

이 영화의 백미이자 초반에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는 히토미는 주인공과 세계를 연결시켜주기도 하지만 자신을 희생하며 세계를 구하는 터미네이터2의 T-800이 연상됩니다.

 

여기...사랑을 하면 어떻게 되는지? 를 묻고 있는 로봇이 있습니다. 로봇과 인간은 한 사회에서 같이 살아가고 있는 동반자이지만 서로가 서로를 곱게 보는 시선은 아닙니다. 애플시드는 미래세계에 대한 현실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일본 장편에니메이션입니다.

 

애플시드라는 것은 정치적인 목적으로 쓰일 것을 암시하고 있지만 로봇으로 불리우는 안드로이드에게 없어서는 안되는 것 중 하나입니다. 바로 영화에서 보여주는 전쟁의 일부에는 애플시드를 갖느냐? 갖지 못하느냐?가 전쟁의 승리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은 독자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넓은 소재와 주제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독보적인 존재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애니메이션도 뛰어난 기술력이 많이 보여지지만 애플시드의 그래픽을 본다면 과연 어떤 작품을 이 작품과 비교 할 수 있을까요? 물론 그래픽의 뛰어난 점이 애니메이션 작품의 전부를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애플시드의 장점

 

먼저 뛰어남을 근간으로 하는 그래픽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물의 섬세한 표현은 물론이고, 각종 3D게임에서 물을 표현하는 기술로 그 겜의 그래픽을 점칠 수 있는 이 표현은 애플시드에서 물이 나오는 장면이라던가 반사되는 장면을 통해서 한없이 아름답게 보여집니다. 캐릭터 하나하나의 머리카락의 흔들거림은 물론 디테일한 부분을 그냥 넘길 수 없는 장면 장면의 뛰어난 그래픽 덕분에 전쟁장면에서 폭발, 파괴 등의 장면에서는 영화를 보는 착각을 하게 됩니다. 아래 장면에서 미사일의 섬세한 표현을 보시면 영화에 대한 기대가 더 커지리라 생각됩니다. 조용하고 의미있는 장면에서의 나무의 그림자가 바람에 날려서 움직이는 장면과 음악을 같이 들을 때 이 작품은 이미 개봉되면서 많은 애니메이션이 갖추어야 할 덕목을 모두 갖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액션을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조금 잔인할 정도로 묘사되는 전투씬과 격투씬에 짜릿함을 느끼리라 생각되고, 화끈한 액션을 볼 수 있을겁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스토리 라인의 구조는 간단한 편입니다. 탄탄한 스토리라인을 갖고 있고 미래의 모습을 바탕으로 현실속에서 미래를 보여주면서 암울한 미래에 대한 경고를 전하고 있습니다. 미래에 다가올 기계와 인간의 중간적인 역할이자 모습을 보여주는 인조인간의 세계는 과연 옳은 것인가?를 지속적인 질문을 던집니다.

 

인간의 감정은 그 인간 자신이 통제 할 수 있지만 로봇이라 불리우는 바이오로이드는 어떤 기관에서 통제하기 때문에 통제력이 우수하고 불필요한 감정을 느끼지 않도록 제어하는 것. 특히 애플시드는 아테네의 신들을 차용함으로서 애플시드와 아테네신의 스토리를 연관지어서 생각하면서 볼 수 있는 매력을 지닌 애니메이션영화입니다.

 

사랑이라는 감정...그 흥미 진진함은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떨어지게 만듭니다. 이 것이 장점일수도 단점일수도 있는 다중성을 지니고 있는데 저는 영화를 보면서 꼭 러브라인을 그리고, 애틋한 감정선을 살렸어야 했나? 하는 아쉬움이 좀 들었습니다. 아마도 이 부분에 있어서는 여러 의견이 있을 것 같네요.

 

 

이 영화의 최고 백미는 바로 음악입니다. 일반 애니메이션에서 느낄 수 없는 음악들을 만나 볼 수 있고, 많이 비교가 되는 공각기동대의 음악처럼 애플시드의 음악들은 지속적으로 머리에 남아서 은은하게 울립니다. 영화속 장면장면에 맞는 음악들이 이어짐은 물론이고, 장면에 매치되는 음악을 통해서 극의 흐름을 느낄 수 있으며,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전해 주는데 상당히 중요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습니다.

 

며칠전 영화를 본 것이 3번째 감상이었는데 볼 때 마다 새로운 느낌을 갖게 만들어 줍니다. 제가 애니메이션을 자주 보는 편이 아니지만 애플시드는 정말 타이틀을 갖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 영화이기도 합니다.

 

영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검색 해 보시면 아실 수 있겠죠? ^^

 

 

[영화]기프트, 기계문명의 세상을 그려내다.

벼랑 위의 포뇨 VS 볼트(BOLT) 의 마케팅 승자는?

 

  1. Favicon of http://singoutloud.textcube.com BlogIcon 엘군 2009.06.25 22:24 신고

    애플시드다!!!!!!!!!!!!!! 완전 재밋게 봤어요!!! (<<요 옆에 아이콘 우측 하단은 어떨까요??)

  2. Favicon of http://stillog.textcube.com BlogIcon StillGyo 2009.06.26 00:03 신고

    뭔가 내용이 공각기동대스럽다 했더니 같은 원작자군요~

  3. Favicon of http://lovetoshe.pe.kr BlogIcon 옛날사람 2009.06.26 11:23 신고

    만화(원작)도 재미있죠 ^^

  4.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2009.06.26 11:25 신고

    그러고보니 애플시드 극장판을 못봤군요-_-;; 찾아봐야지.

  5. Favicon of http://akirajr.textcube.com BlogIcon 아키라주니어 2009.06.26 18:13 신고

    현재까지 나온 총 3편의 극장판 중에서 이 작품이 가장 낫다고 여겨집니다. 물론 개인적인 판단이지만요 ^^

  6. Favicon of http://creator.textcube.com BlogIcon 하쿠 2009.06.29 14:07 신고

    이거 어둠의 경로에서 두번 구했다가 그냥 지웠는데
    다시 구해봐야 겠네요 ㅋ

  7. Favicon of http://www.funnygames.co.uk/swords-and-sandals-4.htm BlogIcon swords and sandals 4 2011.07.11 08:28 신고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