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최순실 국정 농단'은 이미 전국민의 관심사다. 11월 12일 광화문에는 100만의 촛불, 국민이 모여 박근혜 정권의 퇴진을 이야기 할 것이다. 우린 정말 암울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승환, 전인권, 이효리가 참여한 이 시대의 위로곡 '길가에 사라지다'는 11월 11일 12시에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무료 공개된다. 치유가 필요한 시기, 위로가 필요한 우리들에게 찾아온 따스한 햇살 같은 곡이다. 이규호의 작사, 작곡으로 낯선 세월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빛이 되주길 희망한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서고 공약으로 내걸었던 수많은 공약들이 파기되면서 국민들은 시름시름 앓았다. 치유는 커녕 아픔은 커졌고, 사건사고가 날 때만다 우주의 기운으로 치유되길 희망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도대체 왜 저런 발언들과 돌발행동이 이어지는 것일까?에 대한 의구심이 폭탄처럼 터져버렸다. 세월호 7시간의 비밀로 법정에 선 일본의 언론사는 무죄를 선고 받았다. 7시간에 대한 비밀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다.

 

방송사의 탐사 프로그램에서 이를 준비하고 있고, 수많은 기자가 취재에 열을 올리고 있다. 뇌관은 조금씩 민낯을 보이고 있는 형국이다. 결국 누군가의 거짓말로 탄로나고 그 거짓말 대상자는 여지없이 지탄을 받고, 처벌을 받을 것이다. 우리는 이미 이 사실을 알고 있다. 거짓말의 최후는 결과가 뻔하다.

 

 

이승환은 언론 인터뷰에서 대충 만든 곡이 아닌 국민을 위한 위로곡이라고 소개했다. 잔잔한 울림을 줄 그 노래. 오늘 모든 음원사이트는 이 노래가 올킬 할 것이다. 한 동안 길가에 버려지다는 가슴속에서 깊은 울림을 전할 것이다. 최순실의 테블릿 PC가 길가에 버려지지만 않았다면 이런 농단 사태가 언론에 의해 제대로 밝혀졌을까? "비밀은 없다"란 말이 실감 된다.

 

많은 사람들이 느끼겠지만 이번 정부의 사건, 사고 대처능력과 거짓말, 무능은 이미 검증이 되었다. 내려올 사람들은 내려오고, 더이상 아픔이 없도록 그 행동을 멈춰주길 희망한다. 아집으로 멍든 국민의 마음에 작은 위로가 될 '길가에 버려지다'는 포털 다음(http://daum.net)에서 무료 배포된다.

 

 

 

참여 뮤지션 : 전인권, 이승환, 이효리, 이규호, 박용준, 민재현, 최기웅, 노경보, 이상순, 전제덕

 

길가에 버려지다 가사 :

 

"내 몸에 날개가 돋아서 어디를 날아갈 수 있기를 내 꿈에 날개가 돋아서 진실의 끝에 꽃이 필 수 있길 세상은 거꾸로 돌아가려하고 고장 난 시계는 눈치로 돌아가려하네 no way

난 길을 잃고 다시 길을 찾고 없는 길을 다 길가에 버려지다 내 몸에 날개가 돋아서 무너지는 이 땅을 지탱할 수 있길 내 의지에 날개가 돋아서 정의의 비상구라도 찾을 수 있길"

검색시장의 최고의 화두는 검색변화에 따른 포털의 진화를 보여줍니다. 검색어에 대한 검색결과가 얼마나 친화으로 변했느냐?에 따라서 인터넷, 포털회사의 수익과 점유율을 판가름하게 된 것이죠. 초창기 엠파스의 공격적 마케팅은 네이버를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검색만 잘한다고 모든 사업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엠파스의 빠른 처리속도와 친화적 검색으로 어느정도 시장에서 선전했지만 막대한 자본력을 통해서 새로운 서비스(ex. 블로그, 카페 등)를 베이스로 두고 검색은 커뮤니티나 인터넷의 하나의 도구로 변화되고 있습니다.
FUJIFILM | FinePix J27 J28 J29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2.9 | 0.00 EV | 5.7mm | ISO-200 | Off Compulsory
대한민국의 인터넷은 그야말로 빠른 발전을 이뤘습니다. 네이버의 독주체제가 어느정도 굳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포털의 힘은 바로 검색이라 할 수 있는데 네이버의 지식인이 그 검색과 검색욕구를 해결하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지속적인 커뮤티니 기능 강화와 신기술 등으로 네이버를 위협하는 다음(Daum)이 있습니다. 다음(Daum)의 카페, 아고라, 블로거뉴스(현 Daum View) 등의 인터넷 사용자들의 커뮤니티에 중점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고, 최근에 발표한 검색결과를 시원하게 보여주는 서비스 역시 기대를 해도 좋은 서비스입니다. 

예전부터 우리가 궁금했던 궁금증에 대해서 인터넷에 검색어를 넣고 결과를 기다렸습니다. 그 궁금증이 어떤 것이든 단어위주의 검색을 일삼아 왔던게 사실입니다. 왜 단어위주의 검색을 지향했을까요? 바로 검색 결과가 엉뚱하거나 관계없는 검색결과를 나타냈기 때문입니다. 예를들어 아래와 같은 검색어를 넣어서 검색을 해봅니다.


'이효리가 좋아하는 음식은?'이라는 문장을 검색하면 어떤 결과를 보여줄까요?

네이버, 네이트, 야후, 구글, 다음 등 5개 포털에서 같은 문장을 검색해 본 결과입니다.

▲ 네이버의 경우 이효리가 좋아하는 음식보다는 이효리 + 좋아하는 음식을 개별 검색해서 조합한 결과를 보여줍니다. 한마디로 엉뚱한 검색결과가 나옵니다.


▲ 네이트의 경우 역시 이효리 + 좋아하는 음식의 조합을 기반으로 한 검색결과를 보여줍니다.


▲ 야후의 경우 마찬가지로 이효리 + 좋아하는 음식을 기본으로 한 검색결과를 나타냅니다.


▲ 구글은 좀 결과가 다릅니다. 티스토리와 다음에서 검색된 웹의 정보를 검색하여 이효리가 좋아하는 음식을 검색해서 결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 다음의 경우 역시 구글과 마찬가지로 이효리가 좋아하는 음식이 초코렛이다라는 검색결과를 보여주고 이효리 + 좋아하는 + 음식의 검색결과를 보여줍니다.

  
검색결과는 검색을 하는 이용자가 가장 빠르고 쉽게 정보를 전달해야 합니다. 이런 문장형 검색에 다음에서 서비스 하는 통합웹 서비스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른 포털사와는 차별화 된 검색결과와 신뢰도를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단순하게 문장을 쪼개서 검색을 하는 것은 이미 낡은 검색 방식이라는 것이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다음에서 이미 검색과 관련한 여러가지 방식의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을 아시나요? 바로 다음 '음성검색'과 티스토리 '개별블로그 검색 기능입니다. 해당 내용은 http://monopiece.tistory.com/1017 이 곳을 참조하세요.

문장형 검색서비스 Daum 통합웹 서비스 하나면 충분한 검색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1.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10.08.01 00:58 신고

    하지만 갈길이 멀어보이긴 합니다.
    저도 오늘 검색 결과 화면을 보니 많이 바뀌긴 했더라구요. 적응중이긴 한데.
    quality에 대해서는 글쎄요...

    • 말씀 동감합니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포털보다는 앞선 것은 사실이지만 누가 컨택하느냐?에 대한 문제와 검색 정보의 성능이 어디에서 멈추느냐?에 대한것이 가장 이슈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2. Favicon of http://www.shopslimming.com BlogIcon wuai 2011.06.14 14:27 신고

    As a good http://www.shopslimming.com/ offer as trendy girls adore to go purchasing for handbags, totes, and purses, these as wellhttp://www.shopslimming.com/p57-hoodia/p57-hoodia-slimming/5-boxes-p57-hoodia-slimming-capsules.html take place up relatively pricey. For example, a tiny 4 by 4 inch http://www.shopslimming.com/lida-daidaihua/lida-daidaihua-slimming/20-boxes-lida-daidaihua-slimming-capsules.html purse bejeweled delightfully replica chanel online with beads and pearls, although exceptionally adorable, would identical a month's entire salary. Horribly unreasonable but completely true, and yet, some would nevertheless indisputably choose it. put on once, twice, after which thrown cutting toward the substantial pile of clutter within your desire closet. later on on, they regretfully endure a http://www.shopslimming.com/p57-hoodia/p57-hoodia-slimming/10-boxes-p57-hoodia-slimming-capsules.html prolonged tedious 30 days of having to buy away the cost card debt.
    http://www.shopslimming.com/slim-forte/slim-forte-double-power-slimming/15-boxes-slim-forte-double-power-slimming-capsules.html

  3. Favicon of http://www.compraruggsbotas.com/ BlogIcon cool123 2011.09.22 15:31 신고

    http://www.mbtonlinevendita.com/



어릴적엔 잘 몰랐던 세계. 그 세계를 지금도 잘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20살 시절에 가장 해보고 싶었던 일이 대학생활이었고, 캠퍼스의 낭만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부단하게 움직였던 옛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가을에 열리는 대학생 축제, 음악과의 만남 대학가요제가 생방송으로 MBC에서 방송되었습니다.

블랙홀, 크래쉬 등의 록밴드들의 축제인 2008 대한민국 라이브뮤직 페스티발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와서 모든 참가팀을 볼 수 없었지만 젊은 패기와 더불어 기분 좋은 시간이 된 것 같아서 방송에 대한 소감을 적어봅니다.

사실 개인적 취향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그다지 객관성을 갖고 있지 못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1. 방송 무대장치의 럭셔리함. 대학생들의 축제이다보니 즐거운 응원과 음악이 함께하는 시간으로 기억됩니다. 그런데 대학생 축제라고 보기에는 MBC에서 너무나 많은 조명과 효과 특별초대손님이 있지 않나?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몇십미터가 되보이는 거대한 성하나가 만들어 진 느낌의 세트와 조명, 영상장치는 대학생들의 축제, 풋풋함을 느끼기엔 다소 비싸보였습니다. 방송을 위한 세트라고 생각하다가도 TV방송국의 세트는 물론 유수의 공연등을 비교 해 보더라도 너무나 웅장한 느낌이란 생각이 계속 났습니다.

2. 대학생들의 패기넘치는 축제에 심사위원들의 까칠함? 심사위원들의 국내 음악을 선도하거나 선도했던? 가수 위주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분들이지요. 대학생들에 대한 심사평을 묻는 시간에 '이하늘'씨의 '고등학교에서 짤렸다' 발언과 '김장훈'씨의 '이하늘씨 보다 늦게 짤려서...'등의 발언은 프로그램의 맥을 끊는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기분좋게 TV를 보는 시청자들에게 굳이 그런 말을 해서 분위기를 혼탁하게 만든 것은 '시청자'를 생각하지 못한 자신들의 입장만 내세우는 것이 되어 버렸는데 그로 인해 반사적으로 돌아오는 손해는 MBC가 감수해야 할 겁니다.

3. 본선 12팀에 대한 시상의 폭이 넓어졌으면... 예선에서 몇 팀 정도가 탈락했는지 모르겠지만 '대학가요제'의 본선에 오른 팀들의 음악은 듣기 싫거나 음악적 완성도가 낮지 않았습니다. 좀 더 과장하면 모두 상을 탈 수 있는 재능과 음악적 역량과 작품성까지 갖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시상에는 개인적인 생각에 다소 적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대학생들의 즐거운 축제로 지속되려면 12팀에서 6팀 정도 시상을 해도 별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1등을 가리기 위해서 출전한 것 보다 대학생들의 유쾌한 축제 한마당으로 거듭나는게 우선이라 생각됩니다.

4. 여자MC의 의상과 반복되는 여자MC 관련 이야기들. 남자 출연자들은 마치 '이효리'를 신봉하는 분들만 모신 것은 아니겠지만 애석하게도 소개하는 자리에서 연신 '효리짱'을 외치고 있었습니다. 늦은 시간에 마치긴 했지만 온가족이 모여서 '대학가요제'를 시청했지만 가슴이 일부 노출된 의상이 아름답기보다는 가족들의 눈치를 봐야 했던 부분이 아쉽습니다.

5. 젊음 음악 행복했다. 대학가요제의 장점이라 함은 주류 음악을 표방하거나 모방하는 것 보다 신선함과 풋풋함을 강조하거나 기존 음악에 자신들의 색을 맛있게 입혀내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3-4팀을 빼고 신선함이 넘치는 무대였습니다. 마지막팀의 무대를 보고 '뮤지컬'음악이 생각났고, 나중에 이들의 프로필을 보니 거의 모든 학생이 실용음악과에 기독교학부란 정보를 보고 남다른데가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새 나오는 아이돌보다 훨씬 신선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1년에 한 번 MBC에서 계속해서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대학가요제'는 즐거운 축제입니다. 다른 것이나 틀린 것을 찾는 행사가 아닌 대학생들의 넘치는 끼와 에너지를 대학생 다운 풋풋함과 신선함을 발산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MBC의 대학가요제 홈페이지 : http://www.imbc.com/broad/tv/ent/2008campus/

저작권 문제로 참가팀의 사진과 음악은 직접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1. Favicon of http://choux.tistory.com BlogIcon Zelkova 꼬기 2008.10.05 19:07 신고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잘계시죠?^^
    저도 중간중간 봤지만 참 어색한 대학가요제가 낯설게만 느껴지더군요.
    90년대초반까지만 해도 그때의 대학가요제 시절은 그나마 순수(?)성을 가졌다고 생각하지만,
    그 이후의 그것은 세상을 너무 많이 알아버리고
    너무 지나치게 갖춰진(?) 대학생들의 모습에 좀 씁쓸했습니다.
    한편으론 음악의 다양화에 기여를 할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그 기본을 상실했다는데 있어 참 안타깝습니다.

    • 무조건 순수한 음악을 하자는 취지의 발언은 아니었지만 예전의 기억들 있잖아요.

      통기타 둘러메고 대성리, 강촌가서 기타 튕기면서 즐기던 낭만들...프로?처럼 노래하고 춤추고 빠른 비트로 노래 한다고 해서 순수하지 않다라는 느낌보다 거부감이 먼저 드는것이 아마도 제가 세대를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얼굴들은 참 곱고 이쁘더군요...^^

  2. 락궁 2008.10.06 03:33 신고

    매번 가요제가 끝나면 나오는 '순수성'타령을 보면 저는 오히려 그분들이 '상투적'이지 않나..하는 생각을 합니다. 최신장르의 음악을 해본다고 해서 그것이 순수성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통기타매고, 사회성짙은 노래를 부르는 정형화된 대학가요제의 모습을 이제는 좀 버려야 하지 않을까요?

    • 저는 락궁님처럼 무기명으로 할 말 다하고 떠나는 철새 같은 사람이 더 상투적이지 않나 싶어요.

      뭐가 두려워서인지 모르겠지만...

      굳이 답글을 원하시는 것 같지 않아서 답글은 달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wishes7.com/category/thank-you-messages/ BlogIcon thank you messages 2011.06.13 13:04 신고

    릴적엔 잘 몰랐던 세계. 그 세계를 지금도 잘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20살 시절에 가장 해보고 싶었던 일이 대학생활이었고, 캠퍼스의 낭만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부단하게 움직였던 옛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가을에 열리는 대학생 축제, 음악과의 만남 대학가요제가 생방송으로 MBC에서 방송되었습니다.



어릴적엔 잘 몰랐던 세계. 그 세계를 지금도 잘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20살 시절에 가장 해보고 싶었던 일이 대학생활이었고, 캠퍼스의 낭만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부단하게 움직였던 옛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가을에 열리는 대학생 축제, 음악과의 만남 대학가요제가 생방송으로 MBC에서 방송되었습니다.

블랙홀, 크래쉬 등의 록밴드들의 축제인 2008 대한민국 라이브뮤직 페스티발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와서 모든 참가팀을 볼 수 없었지만 젊은 패기와 더불어 기분 좋은 시간이 된 것 같아서 방송에 대한 소감을 적어봅니다.

사실 개인적 취향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그다지 객관성을 갖고 있지 못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1. 방송 무대장치의 럭셔리함. 대학생들의 축제이다보니 즐거운 응원과 음악이 함께하는 시간으로 기억됩니다. 그런데 대학생 축제라고 보기에는 MBC에서 너무나 많은 조명과 효과 특별초대손님이 있지 않나?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몇십미터가 되보이는 거대한 성하나가 만들어 진 느낌의 세트와 조명, 영상장치는 대학생들의 축제, 풋풋함을 느끼기엔 다소 비싸보였습니다. 방송을 위한 세트라고 생각하다가도 TV방송국의 세트는 물론 유수의 공연등을 비교 해 보더라도 너무나 웅장한 느낌이란 생각이 계속 났습니다.

2. 대학생들의 패기넘치는 축제에 심사위원들의 까칠함? 심사위원들의 국내 음악을 선도하거나 선도했던? 가수 위주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분들이지요. 대학생들에 대한 심사평을 묻는 시간에 '이하늘'씨의 '고등학교에서 짤렸다' 발언과 '김장훈'씨의 '이하늘씨 보다 늦게 짤려서...'등의 발언은 프로그램의 맥을 끊는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기분좋게 TV를 보는 시청자들에게 굳이 그런 말을 해서 분위기를 혼탁하게 만든 것은 '시청자'를 생각하지 못한 자신들의 입장만 내세우는 것이 되어 버렸는데 그로 인해 반사적으로 돌아오는 손해는 MBC가 감수해야 할 겁니다.

3. 본선 12팀에 대한 시상의 폭이 넓어졌으면... 예선에서 몇 팀 정도가 탈락했는지 모르겠지만 '대학가요제'의 본선에 오른 팀들의 음악은 듣기 싫거나 음악적 완성도가 낮지 않았습니다. 좀 더 과장하면 모두 상을 탈 수 있는 재능과 음악적 역량과 작품성까지 갖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시상에는 개인적인 생각에 다소 적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대학생들의 즐거운 축제로 지속되려면 12팀에서 6팀 정도 시상을 해도 별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1등을 가리기 위해서 출전한 것 보다 대학생들의 유쾌한 축제 한마당으로 거듭나는게 우선이라 생각됩니다.

4. 여자MC의 의상과 반복되는 여자MC 관련 이야기들. 남자 출연자들은 마치 '이효리'를 신봉하는 분들만 모신 것은 아니겠지만 애석하게도 소개하는 자리에서 연신 '효리짱'을 외치고 있었습니다. 늦은 시간에 마치긴 했지만 온가족이 모여서 '대학가요제'를 시청했지만 가슴이 일부 노출된 의상이 아름답기보다는 가족들의 눈치를 봐야 했던 부분이 아쉽습니다.

5. 젊음 음악 행복했다. 대학가요제의 장점이라 함은 주류 음악을 표방하거나 모방하는 것 보다 신선함과 풋풋함을 강조하거나 기존 음악에 자신들의 색을 맛있게 입혀내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3-4팀을 빼고 신선함이 넘치는 무대였습니다. 마지막팀의 무대를 보고 '뮤지컬'음악이 생각났고, 나중에 이들의 프로필을 보니 거의 모든 학생이 실용음악과에 기독교학부란 정보를 보고 남다른데가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새 나오는 아이돌보다 훨씬 신선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1년에 한 번 MBC에서 계속해서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대학가요제'는 즐거운 축제입니다. 다른 것이나 틀린 것을 찾는 행사가 아닌 대학생들의 넘치는 끼와 에너지를 대학생 다운 풋풋함과 신선함을 발산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MBC의 대학가요제 홈페이지 : http://www.imbc.com/broad/tv/ent/2008campus/

저작권 문제로 참가팀의 사진과 음악은 직접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1. Favicon of http://choux.tistory.com BlogIcon Zelkova 꼬기 2008.10.05 19:07 신고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잘계시죠?^^
    저도 중간중간 봤지만 참 어색한 대학가요제가 낯설게만 느껴지더군요.
    90년대초반까지만 해도 그때의 대학가요제 시절은 그나마 순수(?)성을 가졌다고 생각하지만,
    그 이후의 그것은 세상을 너무 많이 알아버리고
    너무 지나치게 갖춰진(?) 대학생들의 모습에 좀 씁쓸했습니다.
    한편으론 음악의 다양화에 기여를 할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그 기본을 상실했다는데 있어 참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10.06 04:12 신고

      무조건 순수한 음악을 하자는 취지의 발언은 아니었지만 예전의 기억들 있잖아요.

      통기타 둘러메고 대성리, 강촌가서 기타 튕기면서 즐기던 낭만들...프로?처럼 노래하고 춤추고 빠른 비트로 노래 한다고 해서 순수하지 않다라는 느낌보다 거부감이 먼저 드는것이 아마도 제가 세대를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얼굴들은 참 곱고 이쁘더군요...^^

  2. 락궁 2008.10.06 03:33 신고

    매번 가요제가 끝나면 나오는 '순수성'타령을 보면 저는 오히려 그분들이 '상투적'이지 않나..하는 생각을 합니다. 최신장르의 음악을 해본다고 해서 그것이 순수성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통기타매고, 사회성짙은 노래를 부르는 정형화된 대학가요제의 모습을 이제는 좀 버려야 하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10.06 04:10 신고

      저는 락궁님처럼 무기명으로 할 말 다하고 떠나는 철새 같은 사람이 더 상투적이지 않나 싶어요.

      뭐가 두려워서인지 모르겠지만...

      굳이 답글을 원하시는 것 같지 않아서 답글은 달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