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힐링캠프를 즐겨 보진 않았지만 좋아하는 방송프로그램 제목을 꼽으라 하면 항상 "힐링 캠프"를 생각했었다. 방송을 보며, 힐링을 할 수 있는 그런 느낌. 출연자의 모습을 보며 공감할 수 있는 그럼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말하는대로는 JTBC에서 기획하는 강연프로그램이다. 강연을 마치면 해피빈으로 기부가 가능하고, 협찬사는 현대자동차 그룹이다. 지난 주 4%의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 시청률이 말해주듯 좋은 강연자와 내용, 공감과 감동, 편집과 음악까지 거슬리는 부분이 거의 없었다. 


타이틀에서 언급한 내용처럼 거리에서 만난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진솔하게 펼쳐지는 강연이다. 이를 버스킹이라 부르고, 버스킹 중인 강연자를 제외한 사람들은 대기석에서 강연내용과 자신의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한다. 무한도전의 몰래카메라처럼 진행되기도 하고, 여느 예능처럼 보이는 장면이지만 강연 중인 사람의 모습이 아닌 강연을 듣는 제 3자의 입장에서 강연을 중간에 평가하는게 이채롭다. 



16회 강연자에는 작가 조승연, 작가 강원국, 배우 수현이 출연했다. 각자의 인생관, 삶에 대한 철학을 한 눈에 보고, 듣고, 공감하기에 충분했다.



첫 번째 강연자인 작가 조승연은 의미없는 계획은 세우나 마나 한 것이다. 라고 말했다.  

조승연 작가는 여행을 가서도 뭔가 채워오려는 욕심 때문에 피곤함과 스트레스가 가중된다는 이야기를 풀어냈다. 역사 이야기는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새로운 사실을 아는 것에 흥미롭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경험하는 일 중 "번아웃 증후군"이 올때 우리는 과연 어떻게 받아드려야 할까?강연자는 "우리의 삶에 휴식을 주어야 한다"는 주제로 자연스러운 강의가 인상이 깊었다. 새해에 걸맞는 이야기가 부드럽게 이어졌고, 관객의 반응과 관심이 높았다. 


조승연 작가는 시작보다 맺음이 더 중요하다는 말을 남겼다. 



두 번째 강연자인 작가 강원국(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의 강연의 핵심은?

- 첫 번째로 자신이 처한 위치에 대한 고민과 나를 찾는 것이 중요하고, 

- 자신의 노하우와 핵심 콘텐츠를 쌓아 두어야 한다는 내용이다. 콘텐츠를 쌓는 것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었지만 아래와 같은 예로 설명했다. 

- 100세 인생에서 60세까지 전반전이다. 더 치열한 삶이라서 제대로 된 준비와 실천하는 삶이 중요한 점을 강조했다.

- 자신의 콘텐츠, 자신만의 이야기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삶을 기획하자는 생각을 읽을 수 있었다.


앞서 말한 내용을 중심으로 청와대(노무현 대통령과의 일화, 독도는 우리땅 입니다)이야기를 통해서 많은 것을 얻고 깨닫게 된 점을 버스킹했다. 



세 번째 강연자인 배우 수현은 솔직 담백한 모습이 인상깊었다. 

영화에서 처음 접했던 수현은 한국어를 잘 모르는 그런 배우로 생각했는데, 100% 한국사람이었다. 강연을 보면서 소탈한 모습과 고민이 많은 청년의 솔직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자신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수현은 어머니를 통해 모델대회 공고를 보고 지원을 하게되고, 성공적인 데뷔를 했지만 공백기를 거친다. 이후 성공과 실패, UP and Down을 반복하면서 쉼없는 도전이 이어졌고,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을 하게된다. 


높은 곳을 바라보고 노력하는 것 보다는 "잠시 멈추고, 바라보고, 비우고, 다시 달리는 느린 반복 학습의 효과"랄까? 멈춤과 비움의 삶 덕분에 초조하거나 불안하지 않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나 역시도 나이가 들어가며, 정신없고 바쁜 지경인데 젊은 배우가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니 강연 내용이 풍부해지고 많은 공감대가 형성되었는데, 강연의 중요한 한 가지를 터득할 수 있었다. 한마디로 짧은 강연이었지만 학습효과가 탁월했다. 


"모든일에 있어 최선을 다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라는 단순하지만 당연한 생각을 곱씹으며, 다음 주에도 "말하는 대로"를 봐야지 라는 생각을 가졌다. 



기억에 남는 강연자들의 한마디. 


조승연 : 우리는 한순간의 휴식도 주지않고 1월 1일을 시작한다.
 

강원국 : 누군가가 물어볼 때 나 자신을 이야기 하는 것이 나의 콘텐츠다.


수현 : 오늘의 No 는 내일의 Yes


JTBC의 말하는대로는 지루할 수 있는 강연이 재미와 감동으로 전해질 수 있다는 콘셉트로 꾸며져 있다. 매회 다른 강연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서 청중과 소통하고, 감성적인 공감의 이어질 수 있다는데 놀랐다. 청중이 젊은 청년들이라 그런지 자신의 입장에서 꺼내 놓은 이야기를 질문으로 화답하고, 이끌어 내는게 핵심이다. 강연은 이제 일방적이지 않다. 강연자와 청중이 따로 노는 콘셉트도 적절하지 않은을 상기시킨다. 


방송 프로그램의 핵심 역량은 공감이다. 말하는대로는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이 공감하는 공감형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희열과 하하의 MC 조합도 위트와 순간마다 미소가 지어진다. 

이렇게 좋은 강연 프로그램을 이제 만나다니? 

우연을 가장한 여행기인 꽃보다 청춘을 열혈 시청하고 있다. 1박 2일로 유명한 나영석PD가 TvN에서 제대로 히트를 친 여행예능 프로그램인데 이들의 첫 시작부터 범상치 않음을 느끼고 매 주 페루에 함께 여행하듯 푹 빠져 본다. 식사시간과 겹칠때가 많은데 아내가 핀잔을 주는게 다반사가 될 정도로 몰입하고 침을 질질흘린다.. 그러니 정확하게 이야기 하자면 윤상, 유희열, 이적, 장대군이 함께 페루를 여행하고 있는 셈이다. 

 

꽃보다 청춘의 기획의도로 볼 때 나영석은 악마요 유희열은 유희견으로 등장한다. 이적과 윤상의 캐릭터가 인상적이다. 여행을 함께 떠나면 그 사람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안다고 했던가? 아내와 연애시절 함께한 여행이 많았고, 서로를 이해하는데 충분하게 시간을 가졌던 기억이다. 모로가도 여행이라고 심심치 않게 떠나는 여행은 삶의 활력소요 몸에는 활명수나 박카스가 되는 것 같다.

 

벌써 다음 주가 마지막회인데 아마 우리 가족은 제주도에서 이 방송을 보고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우리 가족만 쉴 수 있는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색다른 경험을 하려고 준비 중이다. 아버지가 좋아했던 낚시는 사실 딱 한 번 친구녀석을 쫒아 해본 적이 없었다. 아버지가 좋아했다는 이유가 가장 컸는데 그냥 그게 싫었다.

 

오늘 마지막 방송의 예고편을 보고 '영원에서'라는 음악을 들으며 이 프로그램의 영특함이 제대로 느껴졌다. 가수 3명으로 그리고, 이런 조합?과 뮤지션의 만남을 찾기란 절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유희열과 이적은 잘 나가는 프로그램에 종종 출연하기도 하고 MC로 활약중 아닌가? 프로그램의 성공은 보통 시청률로 평가하기 바쁘지만 사실 요새 대세는 어떤 광고가 따라 붙어주고 후속작의 준비가 얼마나 수월한지로 평가하는게 맞다.

 

누가 나처럼 본방을 사수해서 보겠는가? 불금인데 말이지. 내일 편히 쉬면서 다운로드 하고 책상앞이나 화장실에서 봐도 그만인 것이다. 그만큼 우리는 스마트폰 시대로 접어들면서 정확히 표현하자면 아이폰이 도입되면서 생활 패턴이 바뀌고 혁신적으로 변화된 것이 사실이다.

 

상이형(윤상)의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과 자신의 가족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절실했고, 동생들 역시 각본없는 드라마를 제대로 날려주고 있기에 더욱 이 여행기가 사랑스럽고 동행하고 있지 않나 싶다.  오늘 마지막

 

참, 제목과 상관없는 이야기만 했군. 아내가 한 말은 본문에도 나와 있지만 "함께 여행다니고 있네!" 였다. ^^;

꽃보다 청춘의 여행지 페루, 남미 여행은 사실 한국에서 많은 여행자가 많지 않은 편이다. 여행경비, 여행시간, 남미의 문화가 그만큼 친숙하지 않아서다. 거짓말 같은 페루 여행을 떠나게 된 윤상, 이적, 유희열의 여행지는 시청자들에게 큰 반전 매력을 불러왔다. 시청자들의 프로그램 인지도나 표본을 조사해 본 결과 예능을 뛰어넘은 여행, 정보 콘텐츠로 자리매김 할 확률이 높아졌다.

 

마리아 라이헤(Maria Reich, 1903-1998) 우표 이미지, 출처 / 구글

 

 

여행지에서 잠시 언급된 나스카 대평원의 비밀을 밝혀낸 사람이 있었다. 바로 마리아 라이헤(Maria Reich, 1903-1998) "박사다. 마리아 라이헤는  지상 그림을, 창조자가 우리에게 남겨준 그대로 보존하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다."라고 밝힌 바 있고, 이는 나스카인들의 하늘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그림을 그린 것으로 주장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이 거대한 그림이 어떤 의도로 그려진 것인지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논쟁만 계속되고 있다.

 

나스카의 그림은 약 1,300km에 달한다. 연구 10년째 하나의 형상인 원숭이 그림이 밝혀졌고, 30종의 동식물 그림이 형상화 되어 있다. 200개의 도형과 선에 또 다른 그림이나 문양이 존재할지도 모른다.

 

연구 중 그녀는 마녀, 도굴꾼, 정신나간여자로 불리기도 했으며, 그녀는 약 30여년 동안 혼자 연구와 작업을 동시에 이끌었다.

 

 

OLYMPUS IMAGING CORP. | u1050SW,S1050SW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6.7mm | ISO-800 | Flash fired, auto mode

나스카 대평원의 지상화 / 출처 : 구글

 

1994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나스카 라인은 현재까지 세계의 불가사의로 남아있다.

 

참고. EBS 지식채널e, 구글, 

거짓말 같은 시간

2008.10.22 09:11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회사 옥상을 가끔 가곤 했습니다. 담배를 피워물었던 남녀가 있었어요. 담배를 피웠던 사람들이 바뀌곤 했습니다. 회사 옥상에는 바람이 많이 붑니다. 어느날은 컵 하나가 이리저리 춤을 추더군요.
 

토이의 거짓말 같은 시간이란 곡을 들으면 토이(유희열)의 음악정 성향이 그대로 묻어난다. 아마도 사진을 찍는 사람이면 자신의 슬픔을 아주 적나라하게 표현 하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 해 본다. 너를 아직 기다리는데 도대체 어디 간거냐고? 반문하면서 떠난 그녀를 더욱 잔인하게 만들고 자신은 비참해져 가는 컨셉인데 초라하고 보잘것 없는 자신을 자책하면서 그런 그녀를 사랑할 수 없다고 반복적으로 이야기 한다. 자신은 그녀를 따르고 그녀를 놓아주는 멋진 남자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작은 것 하나까지 감사 해 하는 남자는 영원히 그녀를 못잊고 술에 취해 비틀거리지 않을까?

'사진[Photo]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평으로 MT를 다녀왔습니다.  (26) 2008.11.04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비가 옵니다.  (22) 2008.10.19
비가 옵니다.  (20) 2008.10.19
  1. Favicon of http://poob.tistory.com BlogIcon 달려라 삐삐 2008.10.22 09:24 신고

    날씨와 잘어울리는 곡과 사진이네요!!
    연우아저씨는 여전히 노래를 너무 쉽게 부르시고~

  2. Favicon of http://libholic.tistory.com BlogIcon 리브홀릭 2008.10.22 09:51 신고

    옥상에 덩그라니 홀로 놓인 종이컵 하나가 마음을 울리네요.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10.22 09:52 신고

    노래는 들을 수 없어 아쉽지만 사진을 보니 외로움, 쓸쓸함을 느끼게 하네요.

  4. Favicon of http://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08.10.23 01:29 신고

    어디서 많이 본 길인데 어디인지가..끙

거짓말 같은 시간

2008.10.22 09:11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1.4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5.6 | +0.67 EV | 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회사 옥상을 가끔 가곤 했습니다. 담배를 피워물었던 남녀가 있었어요. 담배를 피웠던 사람들이 바뀌곤 했습니다. 회사 옥상에는 바람이 많이 붑니다. 어느날은 컵 하나가 이리저리 춤을 추더군요.
 

토이의 거짓말 같은 시간이란 곡을 들으면 토이(유희열)의 음악정 성향이 그대로 묻어난다. 아마도 사진을 찍는 사람이면 자신의 슬픔을 아주 적나라하게 표현 하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 해 본다. 너를 아직 기다리는데 도대체 어디 간거냐고? 반문하면서 떠난 그녀를 더욱 잔인하게 만들고 자신은 비참해져 가는 컨셉인데 초라하고 보잘것 없는 자신을 자책하면서 그런 그녀를 사랑할 수 없다고 반복적으로 이야기 한다. 자신은 그녀를 따르고 그녀를 놓아주는 멋진 남자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작은 것 하나까지 감사 해 하는 남자는 영원히 그녀를 못잊고 술에 취해 비틀거리지 않을까?

'사진[Photo]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평으로 MT를 다녀왔습니다.  (26) 2008.11.04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거짓말 같은 시간  (9) 2008.10.22
비가 옵니다.  (22) 2008.10.19
비가 옵니다.  (20) 2008.10.19
  1. Favicon of http://poob.tistory.com BlogIcon 달려라 삐삐 2008.10.22 09:24 신고

    날씨와 잘어울리는 곡과 사진이네요!!
    연우아저씨는 여전히 노래를 너무 쉽게 부르시고~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10.22 11:51 신고

      저도 노래를 잘 하긴 하지만 증명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삐삐님은 잘 하시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poob.tistory.com BlogIcon 달려라 삐삐 2008.10.22 12:53 신고

      저는 엄청난 음치랍니다...ㅜㅜ
      노래를 잘하신다니 너무 궁금해요!!!
      동영상 포스팅하나 어떨런지요?+ㅁ+??

  2. Favicon of http://dlibrary.tistory.com BlogIcon 리브홀릭 2008.10.22 09:51 신고

    옥상에 덩그라니 홀로 놓인 종이컵 하나가 마음을 울리네요.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10.22 09:52 신고

    노래는 들을 수 없어 아쉽지만 사진을 보니 외로움, 쓸쓸함을 느끼게 하네요.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10.22 11:53 신고

      노래도 들어보시면 좋을텐데 말이죠...^^;

      오늘 서울에는 비가 오고 있어요.

  4. Favicon of http://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08.10.23 01:29 신고

    어디서 많이 본 길인데 어디인지가..끙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