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

작은차 큰 기쁨이라고 했던가? 기껏해야 준중형차를 몰고 다니지만 운전면허 딴지 2-3달 만에 170km를 넘게 밟아봤던 기억과 사고에 대한 기억이 새삼 떠오른다. 공식적으로 사고는 1번 있었다. 비공식과 공식을 합해보면 3번에 달한다. 면허를 취득한지 3년째이니 1년에 한번 꼴로 사고가 난 샘이다.

 

오늘 이 이야기를 적는 이유는 오늘 봤었던 영화같은 장면을 생각하며, 운전은 조심하고 또 조심해도 과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서다. 남양주에 이사를 가서 가장 좋았던 점은 평균 60-80km의 속도로 다닐 수 있다는 점이다. 도로도 넓어지는 추세요 인구 대비 땅이 넓어서 차가 다닐만하다. 단점이라면 걸어서 가기 힘든 단점이 있겠다. 장바구니가 있는 자전거가 있다면 간단하게 장을 보러 마트에 가기 딱 좋다. 운동도 되고...

 

RICOH | GR DIGITAL 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1.9 | 0.00 EV | 6.0mm | ISO-64 | Off Compulsory

약삭 빠르다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주황색 신호가 켜지는 순간 엑셀을 밟는 경우가 점점 많아진다. 당연하게도 차량의 맨 끝에 서게 되는데 오늘 사고는 끝에 서서 대형 사고의 1차 피해자가 될 수 있었던 사건이었다. 갈매동에서 신내동으로 넘어가는 언덕이었다. 오늘도 마침 신호가 바뀌길래 냅다 엑셀을 밟아서 신호가 끊기는 지점의 앞에 있는 차량의 맨 꼴지로 언덕을 넘었다. 그리곤 다시 신호가 바뀌어서 정지상태.

 

아내의 출근시간을 지키려면 신호가 바뀌고 3개차선의 2차선에서 3차선으로 도로를 바꿔야 한다. 간혹 1차선으로 빠르게 달려서 2, 3차선으로 바꾸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은 그다지 늦지 않아서 2차선에 있었다. 항상 듣는 FM대행진(KBS, 황정민 진행)을 듣고 있었는데 시속 100km 정도 되는 속도로 내 차를 휙 하고 지나갔고, 그대로 1차선에 정지된 준준형차를 반대 차선으로 날려 버렸다. 가해자 차량은 에쿠스였고, 그 기새로 다른 앞에 있는 차량을 쭈욱 밀고 앞으로 나아갔다.

 

아차 싶었다. 1차로 피해를 본 차량은 반대 차선에 반정도 파손되어 연기를 냈고, 사고를 당한 여성분은 머리와 허리를 잡으며 기어 나오고 있었다. 에쿠스가 정확하게 1차선으로 돌진한 것은 아니었다. 1차 사고가 나면서 2차선의 트럭과도 충돌이 있었는데 에쿠스 한 대의 힘이 그렇게나 좋은지 몰랐다.

 

졸음 사고였던 것 같았다. 사고를 내면 정신이 혼미해 지는데 소위 말하는 멘붕상태나 정신이 나간 느낌이다. 오늘도 그랬다. 차량을 내려서 1차 사고를 당한 차량을 향해 도움을 주거나 경찰, 소방서에 전화를 했어야 했는데 내 차와 가족을 챙기기 바빴다. 직장 동료 몇 사람에게 이야기를 했지만 당신이 겪은 일이 아니다 보니 또 내 표현 부족으로 공감대를 얻기 어려웠던 것 같았다.

 

난 운명을 믿는다. 삶과 죽음은 종이 한 장 차이라고 믿었다. 그게 현실처럼 다가오니 몹시도 충격이 컸다. 뒷자석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던 아내는 연신 벨트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고, 나역시 운이 좋았다. 다행이다라는 말만 되내이고 아내의 직장으로 차를 몰았다.

 

빠른 속도로 옆차선에 근접해서 달리는 차량으로 소형차나 준준형 자동차는 들썩인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고, 재수가 없으면 가족을 잃을뻔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어찌나 당황했던지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촬영할 생각도 못했으니 말 다했다. 나름 순간포착에 자신이 있던 나였지만 사고 그 상황에서는 냉정함이 사라지고 흥분하게 되어 버린 것이다.

 

여름에 있었던 올림픽대로 사고와 코엑스 사고는 정신이 말짱했고, 건강도 양호했지만 핸드폰에 주위를 뺐긴 나머지 사고를 냈었다. 코엑스 사고는 가볍게 넘어갔지만 올림픽대로 사고는 한번 충돌하고 엑셀을 브레이크로 착각해서 다시 한 번 충돌했다.

 

운전은 정말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기억나게 했던 하루다. 편리하고 빠르고, 편하지만 그만큼 안전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점은 기억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전국을 빠르게 접근 할 수 있는 KTX의 운행이 2004년 3월에 시작된 이후로 KTX은 계속 발전을 했습니다. 2010년 3월에는 6년만에 한국에서 제작한 '한국형 고속열차 KTX산천'이 운행을 시작했고, 사고없이 안전한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2010년 3월에 산천이 운행을 하게 되면서 대한민국은 세계 4번째로 고속열차를 생산하는 제작국으로 이름을 올리게 됩니다.
▲ KTX 산천의 모습 - 출처 다음백과사전

미래의 교통은 어떻게 변화할까요? 단지 속도만 빠르다고 해서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인정하지는 않을겁니다. 보다 인간과 친화적이고 자연을 훼손하거나 반하지 않는 모습으로 진보적인 모습으로 변화되겠지요. 당연하겠지만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것도 미래 교통수단의 요소로 자리매김 할 것 입니다.

EBS 다큐프라임에서 바라본 철도와 미래의 세계. 원더풀 사이언스에서 과학적인 자료와 분석을 통해서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을 받을 철도시스템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 입니다.
▲ KTX 산천의 우등객실 모습 - 출처 다음 백과사전

아래 내용은 EBS의 보도자료 내용입니다.

속도의 한계에 도전하는 고속열차


EBS <다큐프라임-원더풀 사이언스> 철도, 미래를 달린다
방송 : 2010. 8. 12(목) 밤 9시 50분 ~ 10시 40분

연출 : 김현주 PD (526-2039)


  초고속으로 반나절 생활권 시대를 구현하고,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무장한 채 우리 생활 속으로 다가온 철도. 그 속에 숨은 과학을 EBS <다큐프라임-원더풀사이언스>가 찾아 나선다.


  에너지고갈과 환경오염으로 인한 도로교통의 위기! 그 속에서 그린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새롭게 부상하는 철도. 지금 세계 각국은 미래 물류와 여객수송수단으로 철도를 선택하고 있다. 바야흐로 철도 르네상스 시대가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무인운전이 가능한 경전철, 버스와 철도의 두 가지 장점을 모은 신 개념 열차 바이모달 트램, 택시 같은 열차 PRT, 속도의 장벽을 넘은 자기부상열차. 상상속의 철도가 과학의 힘으로 우리 생활 속에 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저탄소 녹색성장’을 화두로 ‘철도 르네상스’ 시대를 열고 있는 철도과학에 대해 알아본다.



1. 속도기술의 혁신! 고속철도

속도가 지배하는 시대에 필연적으로 등장한 고속철도! 2004년 4월 운행을 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고속철 KTX가 프랑스 알스톰사의 기술이전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면, 2010년 3월에 운행을 시작한 ‘KTX산천’은 한국형 고속열차다!

속도가 높아질수록 함께 커지는 저항의 힘! 이 때문에 시속 300km/h를 달리기 위해선 저항의 최소화가 필수적이라는데.. 저항을 최소화하는 디자인의 설계와 무게감소를 위한 첨단기술들!

현재의 300km/h를 넘어 바퀴로 갈 수 있는 최고속도인 400km/h에 도전하는 차세대 고속철 HEMU(Highspeed Electric Multiple Unit)가 개발되고 있다.

반나절생활권을 실현하며 속도의 한계에 도전하는 고속열차들을 만나보자!


2. 기존철도에 가속도를 붙여라! 틸팅열차

좌우로 기울어지는 열차가 있다?! 그것은 바로 틸팅열차!

틸팅이란, 쇼트트랙에서 커브를 도는 선수처럼, 원심력을 상쇄해주는 방향으로 차체를 기울여주는 첨단기술이다.

곡선로에서 최대 8도까지 틸팅 했을 때, 제한속도보다 최대 30%까지 증속을 할 수 있고 승차감 또한 높여준다는데!

가속도 센서와 GPS를 통해 측정된 데이터를 통해서 레일의 곡선을 인식하고 적합한 기울기로 틸팅이 이루어지는 원리!

기존의 곡선선로를 그대로 이용하여 고속화를 가능케 하기에 효율적인 기술이다. 기존선로에서 속도와 쾌적함을 더한 틸팅 기술을 만나보자!


3. 지하철의 대안, 경전철

세계금융중심지 런던 카나리워프의 유명한 교통수단은 도클랜드 경전철! 경전철은 무거운 지하철보다 작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지하철 보다 열차가 돌 수 있는 곡선 반경이 작아 도심 속 건물사이를 주행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경산에서 경전철이 시험운행중이다.

경전철의 가장 큰 특징은 무인운전이다. 지하철보다 건설비가 적게 들고 이용도 편리한, 그러면서 지하철의 지선역할도 톡톡히 해낼 똑똑한 열차의 등장을 기대해보자!


4. 버스와 지하철의 장점만 모았다. 바이모달트램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시에서는 아주 특별한 트램이 운행 중이다. 이 트램은 일반도로를 운행하는 버스와 전용선로를 운행하는 철도의 특성 두 가지를 가져 바이모달트램이라고 부른다는데,

버스의 경제성과 접근성, 그리고 철도의 정시성을 접목한 신 개념의 교통수단이다.

트램은 트램이되 선로가 없는 21세기형 새로운 트램. 바이모달 트램이 현대도심교통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5. 택시 같은 열차, PRT

정해진 노선이 없고 원하는 목적지까지 무정차로 한 번에 갈 수 있는 열차가 있다?!

스웨덴 웁살라 대학에서 시험운행중인 열차 PRT(Personal Rapid Transit)!

한 마디로 택시 같은 열차라고 할 수 있는데...지능화된 철도기술로 택시처럼 개인화된 서비스를 실현하는 기술이다

사용자의 요구대로 움직이는 열차. 가까운 미래에 만나게 될 전혀 새로운 개념의 이색 열차를 지금 미리 만나보자!


6. 속도의 장벽을 넘는다. 자기부상열차

열차가 철도 위를 떠서 다닌다?! 바로, 전자석의 힘으로 철도 위를 떠서 달리는 자기부상열차다. 차체가 선로에서 떨어져있기 때문에 마찰이 없어 시속 430km/h 이상의 최고속도가 가능하다는데!

초고속에다 저소음, 저진동, 저분진으로 친환경적이기까지 한 자기부상열차!

과학 기술이 집약된 최첨단 열차의 부상과 추진 원리는 과연 무엇일까?

속도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최첨단 열차인 자기부상열차를 공개한다!


상상속의 속도가 현실이 되고 있다!

친환경 녹색성장이 화두인 요즘, 미래의 교통수단으로 새롭게 부활하고 있는

철도의 과학 속으로 <원더풀 사이언스>와 함께 들어가 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rin-i.com BlogIcon 린이 2010.08.11 22:28 신고

    철도에 관심이 많았는데 목요일 밤에 시청하겠습니다 :)

  2. 린이 2015.12.19 08:53 신고

    철도청에 관심이 많았는데 토요일 밤에 시청하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