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관객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가 성공을 거둔 사례가 드물다. 소설도 비슷한 사례가 많다. 제 아무리 뛰어난 작품이라고 해도 영화와 같은 영상물로 100분짜리로 만들기에는 쉽지 않은 작업이기도 하다. 신과함께 1편인 죄와벌이 1천만관객을 넘어서고, 한국영화 역대 관객수 2위에 등극했다는 소식은 대중성 있는 영화임을 반증한다. 역대 흥행순위 1위가 명량, 3위가 국제시장이니 한국영화 관객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  



신과함께 죄와벌의 한 장면 / 출처 롯데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의 흥행 공식이 대충 느껴지는 부분이다. 전 연령층의 관객이 공감하거나, 신파를 넣어야 성공하는 공식이 쓰여진 셈이다. 거대자본 기업이 극장사업을 독식하고 있는 독점도 문제다. 외부음식이 반입이 안되고, 극장에서 파는 오징어와 팝콘냄새는 극장을 점령해도 상과없는 규정도 문제 아니던가?


신과함꼐 인과연을 보고 난 후, 후회를 했다. 굳이 이 더운날 웹툰의 영화판 버전의 이야기를 엣날 이야기 듣는 방식으로 봤어야 했나? 싶었다. 영화는 소비하는데 만족감을 느낀다. 음식과 비슷하게 먹으면서 최대의 만족도를 느끼는 것과 같다. 


신과함께 죄와벌의 가장 문제점은 긴 러닝타임, 과도한 신파극과 빠른 편집이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컴퓨터 그래픽(CG)의 부적절한 개입이었다. 



김용화 감독님 왜? 그러셨어요? 



너무나 자세한 설명 덕분에 긴장감이 늘어지는 것과 하염없이 내리는 컴퓨터 그래픽 눈물, 공룡? 등장..이 거슬렸다. 물론 원작이 재밌는 스토리였기에 어느정도 영화에서 원작을 따르는 것도 좋았지만 공룡의 개입은 코믹한 요소라고 보기엔 덱스터와 감독의 오만함이 느껴졌다. 


그래도 볼만한 신과함께다. CG의 난무가 염려가 된다면 거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하지만 우리..우리나라에도 이런 영화가 출연했고, 마블과 같은 독자 시리즈로 이어진다면 영화산업과 문화에 여러가지 영향을 전이하게 될 듯 하다. 


몇가지 반전 이야기도 호불호가 나뉠 수 있지만 극의 재미를 더하고, 감동?적인 부분에서는 플러스가 된다고 생각된다. 



영화의 단점을 주로 언급해서 그렇지, 신과함께는 눈과 귀과 즐거운 면도 많다. 초등생 자녀를 둔 부모라면 아이들과 함께 극장을 찾아도 좋을 것 같다. 12세 관람가 등급이지만 15세까지 부모와 동행하면 관람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영화 요금은 청소년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신과함께는 2편으로 끝나는 영화는 아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작품이 분명하다. 흥행 1천만 관객은 쉽지 않은 흥행 신드롬이 분명하다. 스토리 짜임새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