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렌더톤 다이어트

방 정리를 한답시고 찾아낸 슬렌더톤을 어제 밤부터 다시 착용하기 시작했다. 패드가 낡아서 작동이 안되서 방치해 뒀었는데 다시 패드를 구매하고, 착용해 봤다. 그 동안 약 6개월 정도 군살이 늘어났고, 몸무게는 줄지 않아서 다시 꺼내든 카드다. 


이전 글인 슬렌더톤 사용법과 다이어트를 언급한 것처럼 슬렌더톤으로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는 없지만 운동과 병행하면 큰 상승 효과를 가져올 것이기에.. 다이어트를 했지만 살이 잘 빠지지 않는 이유는 이전의 식습관과 생활 패턴이 한 몫 한다.




식사하고 줄창 앉아서 근무를 하는 것은 기본이고, 집과 회사의 이동시간이 멀어서 앉아서 가는 경우가 많다. 운동을 특별하게 하지도 않고, 식사는 폭식과 염분이 많은 음식을 먹는다. 시간도 늦고, 탄수화물 섭취량이나 당분 섭취량도 상당하다. 다행?인 것은 그 양을 어느정도 조정하기에 몸무게가 크게 늘진 않았고 조금씩 늘고 있다. 


지난 주는 고등학교 동창 친구들과 농구를 가볍게 뛰었다. 가볍게 뛰었지만 다음 날 허벅지와 종아리는 참 부담스러웠다. 오랜만의 운동 덕분에 땀도 많이 흘렸지만 어느새 빠진 몸무게를 채우느라 열심히 먹었다. 몸무게는 다시 원상복귀.



5월 부터 더 열심히 운동을 해 볼 계획이다. 다시 헬스장을 다니고, 더 많은 운동을 하면서 슬렌더톤도 이용할 생각이다. 살아 살아 내 살들아...이제 좀 사라져 줄 때가 되었다. 나라 전체를 우울하게 만든 사건 때문에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수영을 배워볼 생각도 갖게 되었다. 


어제와 오늘 슬렌더톤의 효과를 언급해 보자면... 우선 풍만한 배의 속살들이 조금 단단해졌다. 이제 워킹, 러닝, 사이클 등 유산소 운동을 통해서 지방덩어리를 덜어내는 일만 남았다. ㅜ.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