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생각보다 재밌다. 스릴, 재미, 액션까지 빠질게 없는 OCN의 새 드라마 <플레이어>를 1, 2회 본방 사수했다. 포털에서 본 장편 예고편을 보고, 정말 오랜만에 드라마 1, 2회를 본방 사수했다. 아마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MBC 드라마 허준, KBS 아이리스 이후로 몇 년만의 일이었다. 

OCN의 머니 스틸 액션 드라마 - 플레이어의 주요 출연진, 송승헌, 정수정(크리스탈), 이시언, 태원석

송승헌의 능청맞고, 치밀한 캐릭터, 크리스탈의 반전매력, 이시언의 익살과 해커기질, 태원석의 시원시원한 액션 까지 각 캐릭터를 잘 살려냈다. 미니 미션임파서블을 보는 듯한 스릴과 더불어, 자본가, 거대 재벌에게 한 방 먹이는 통쾌함도 자리했고, 특히 적재적소에 터지는 캐릭터들의 개그 본능은 당분간 시청자들을 웃게 할 것으로 보인다. 

가벼워도 너무 가벼운 것 아닌가? 할 정도로 다크하거나 우울한 장면보다는 시원하고, 밝은 느낌의 드라마라서 회차마다 통쾌함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김원해의 장검사역과 민준현의 심달수 팀장(형사)의 비중이 2회까지는 작아서 디테일한 평가가 어렵고, 심달수의 경우 비리에 연루되어 있어서 중도 탈락할 확률이 높다. 

1회의 경우 유승호, 홍석천이 특별출연 했으며, 1, 2회에는 뮤지컬 배우 김성철이 악역으로 특별출연했다. 


재벌기업의 회장, 회장의 아들이 연관된 사건, 장검사(김원해 분)가 체포는 했지만, 검사 조직내부의 반발과 대치되는 인물(이화룡)의 등장 등으로 사건이 꼬이거나, 배신 등 여러가지 상황이 펼처질 것으로 보여진다. 

OCN 머니스틸액션 드라마, <플레이어>는 1회 시청률 최고 5.3%를 달성했다. OCN 자체 드라마의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으며, 추후 극 전개의 치밀함만 가져간다면 시청률은 더 높아지지 않을까 기대된다. 꿀잼, 플레이어!  

  1.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2018.10.05 17:08 신고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편에서 언급되서 알게 된 드라마인데 방송 시작했나보네요.
    OCN 드라마는 나쁜 녀석들 이후로 본 적이 없는데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

    • 아마 드라마도 취향을 타는 편이라 1, 2편을 보시면 끝까지 봐야하나? 라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 저도 드라마는 정말 안보는 편이라서.. 3편만 보고 아직 4편은 보지 못했습니다.




사실 TV를 많이 시청하지 않아서 '에덴의 동쪽'이라는 드라마가 얼마나 유명하고 인기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송승헌이란 배우가 출연하는 드라마'정도로만 알고 있는 '에덴의 동쪽'이란 드라마 1, 2편을 보고 이종원씨의 연기와 김미숙씨의 연기가 좋았다 라는 생각을 하고 시간이 흘러서 이종원, 김미숙씨의 아들이 '송승헌'이다..라는 정보만 알고 있을 정도로 드라마에 대한 정보나 지식도 부족합니다. 아무튼 1편에 이어서 2편에서 이종원씨의 죽음을 보면서 요즘 시대를 반영한 드라마인가? 라는 생각도 짧게 해 보면서 시간이 좀 흐르고, 어제 다시 에덴의 동쪽을 몇 주만에 시청하게 되었습니다.

'에덴의 동쪽' 보도자료 게시판을 한 번 보시길 바랍니다.
http://www.imbc.com/broad/tv/drama/eastofeden/news/index.html

'월화극 부동의 1위 시청률 상승세 가속화', '송승헌 웃었다 26.3%', '자체 최고 월화극 1위 타짜 더블스코어 제압', '250억 물량공세 눈이 즐겁다'라는 온갖 수식어가 붙은 보도자료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또 하나 재밌는 보도자료는 바로 이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엄기영사장 “나도 ‘에덴의 동쪽’ 열혈시청자” 추석연휴 촬영장 방문 격려'

어제 시청했던 '에덴의 동쪽'은 MBC창사47주년 특별기획 드라마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고, 동시간대 드라마 부분에서 시청률 1위는 물론이고, 수출로만 150억원을 달성했다는 뉴스가 보도되면서 대중성과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분위기 갖습니다.

'에덴의 동쪽'은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모습을 그려가는 드라마의 시대적 배경으로 알고 있습니다.

초반 '기철'역을 맡은 '이종원'씨의 모습은 엘리트에서 탄광노동자들을 대변해 주는 역할을 하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는 연기를 춘희역의 '김미숙'씨와 보여줍니다. 더불어 정자역의 '전미선'씨의 연기도 잔잔하면서 힘을 느끼게 해주면서 시대극의 애잔함을 보여준 것으로 기억됩니다. 얼마전에 시청했던 '에덴의 동쪽'은 아역으로 연기를 했던 사라들의 성장 과정을 지나 성인연기자의 연기로 바뀌게 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부분을 언급하는 것이 드라마에 대한 손실이 아닌 득이 되는 것이라 생각하며 아쉬운 부분을 언급합니다.

아래 보여지는 사진들은 극 중 인물들의 모습입니다.

100억원이 넘는 드라마 제작비를 생각하면 소품 하나하나에 신경쓰고, 각 배경에 맡는 세트나 의상까지 거의 완벽함을 볼 수 있었지만 주인공으로 나오는 연기자들의 머리스타일은 시대적 배경인 1980년대와는 동떨어진 2008년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시대극에서 보여주고 있어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수많은 제작진들의 노고가 자칫 물거품이 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만 아직 언론에서 제대로 보도 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어쩌면 제가 시청했던 부분이 1990년대를 지났거나 2000년대를 그리고 있는 모습인지 의심스러웠지만 '강제철거'에 대한 일을 도모하는 장면에서 80년대 모습을 그린 듯한 사무실, 캐비넷, 전화기 등을 놓고 봤을 때 지금 시점이 1980년대를 그리고 있는 것으로 판단 되었습니다. 

단순하게 옷이나 악세사리를 바꾸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그리려고 했다면 주인공들의 그 시대에 대한 정보와 더불어 드라마의 극 구성과 맞도록 헤어스타일의 연출을 그 시대(1980년대)에 맞게 했어야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멋지고 잘생긴 배우들의 헤어스타일의 일부인 구렛나룻가 1980년대에 길다는 모습을 볼 수 없었던 것 같은데 이런 부분은 TV에서 보여주는 연기자들의 현재 모습이 아니었는지... 생각 해 볼 문제 같습니다.

또, 이 헤어스타일때문에 TV에서 보여지는 시대와 소품들이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등잔 밑이 어둡다'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

 









아무튼 '에덴의 동쪽'은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생각됩니다. ^^



사진출처 : http://imbc.com




  1. Favicon of http://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9.18 15:30 신고

    전 많이 아쉽던데? 하하;; 일단 스케일때문에 눈여겨 보고 있지만 너무 뻔한 스토리라서 결론은 안봐도 다 알거 같아서 말이죠. ㅋㅋ
    송승헌 눈때문에 본다고 봐야...
    저도 초반에는 아역이나 이미숙등의 조연 연기가 넘 좋았는데 성인 연기자들은 인기는 있는지 몰라도 뭔가 이런 시대극에는 어울리지 않는 배우들이 넘 많은듯해요

    • 같이 일하는 친구들(20세~25세 여성분들)한테 물어보니 즐겨 본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 다만 아쉬운 것이 이것 저것 있었는데..시대에 좀 안맞는 명품 백이나 옷도 등장한다고 하더랍니다. ^^

      시대극이라 이해해야 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_-;

  2. Favicon of http://marketings.co.kr BlogIcon 마케팅스 2008.09.18 18:01 신고

    이거 왠지 손이안가는 드라마 .. ( 나만그런거 아니였나봅니다 )

  3.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8.09.19 16:04 신고

    출연진이 화려하네요.
    최근들어 한국 드라마 거의 못보고 있었는데, 바로 찜 들어갑니다~~
    아`~ 오래간만에 심심하지 않는 주말이 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아자아자~

    주말 잘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10.05 12:20 신고

    화려한 출연진이 먼저 눈에 들어 옵니다. 요즘은 드라마를 통 보지 않는지라.. ㅎㅎㅎ
    위에 지적하신 부분들은 조금만 신경 쓰면 더 좋은 드라마로 탄생 될 듯 합니다.

  5. 나는 절대적으로 물건이 사이트에 얼마나 훌륭한 지에 놀랐입니다. 이 웹 페이지를 저장하고 난 정말로 곧 일 사이트를 방문에 대한 것입니다. 우수한 작품을 올리세요!

  6. 적어도 말을 아주 교육 및 흥미로운 기사. 난 정말이 너무 많이 즐기고있다.




사실 TV를 많이 시청하지 않아서 '에덴의 동쪽'이라는 드라마가 얼마나 유명하고 인기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송승헌이란 배우가 출연하는 드라마'정도로만 알고 있는 '에덴의 동쪽'이란 드라마 1, 2편을 보고 이종원씨의 연기와 김미숙씨의 연기가 좋았다 라는 생각을 하고 시간이 흘러서 이종원, 김미숙씨의 아들이 '송승헌'이다..라는 정보만 알고 있을 정도로 드라마에 대한 정보나 지식도 부족합니다. 아무튼 1편에 이어서 2편에서 이종원씨의 죽음을 보면서 요즘 시대를 반영한 드라마인가? 라는 생각도 짧게 해 보면서 시간이 좀 흐르고, 어제 다시 에덴의 동쪽을 몇 주만에 시청하게 되었습니다.

'에덴의 동쪽' 보도자료 게시판을 한 번 보시길 바랍니다.
http://www.imbc.com/broad/tv/drama/eastofeden/news/index.html

'월화극 부동의 1위 시청률 상승세 가속화', '송승헌 웃었다 26.3%', '자체 최고 월화극 1위 타짜 더블스코어 제압', '250억 물량공세 눈이 즐겁다'라는 온갖 수식어가 붙은 보도자료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또 하나 재밌는 보도자료는 바로 이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엄기영사장 “나도 ‘에덴의 동쪽’ 열혈시청자” 추석연휴 촬영장 방문 격려'

어제 시청했던 '에덴의 동쪽'은 MBC창사47주년 특별기획 드라마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고, 동시간대 드라마 부분에서 시청률 1위는 물론이고, 수출로만 150억원을 달성했다는 뉴스가 보도되면서 대중성과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분위기 갖습니다.

'에덴의 동쪽'은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모습을 그려가는 드라마의 시대적 배경으로 알고 있습니다.

초반 '기철'역을 맡은 '이종원'씨의 모습은 엘리트에서 탄광노동자들을 대변해 주는 역할을 하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는 연기를 춘희역의 '김미숙'씨와 보여줍니다. 더불어 정자역의 '전미선'씨의 연기도 잔잔하면서 힘을 느끼게 해주면서 시대극의 애잔함을 보여준 것으로 기억됩니다. 얼마전에 시청했던 '에덴의 동쪽'은 아역으로 연기를 했던 사라들의 성장 과정을 지나 성인연기자의 연기로 바뀌게 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부분을 언급하는 것이 드라마에 대한 손실이 아닌 득이 되는 것이라 생각하며 아쉬운 부분을 언급합니다.

아래 보여지는 사진들은 극 중 인물들의 모습입니다.

100억원이 넘는 드라마 제작비를 생각하면 소품 하나하나에 신경쓰고, 각 배경에 맡는 세트나 의상까지 거의 완벽함을 볼 수 있었지만 주인공으로 나오는 연기자들의 머리스타일은 시대적 배경인 1980년대와는 동떨어진 2008년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시대극에서 보여주고 있어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수많은 제작진들의 노고가 자칫 물거품이 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만 아직 언론에서 제대로 보도 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어쩌면 제가 시청했던 부분이 1990년대를 지났거나 2000년대를 그리고 있는 모습인지 의심스러웠지만 '강제철거'에 대한 일을 도모하는 장면에서 80년대 모습을 그린 듯한 사무실, 캐비넷, 전화기 등을 놓고 봤을 때 지금 시점이 1980년대를 그리고 있는 것으로 판단 되었습니다. 

단순하게 옷이나 악세사리를 바꾸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그리려고 했다면 주인공들의 그 시대에 대한 정보와 더불어 드라마의 극 구성과 맞도록 헤어스타일의 연출을 그 시대(1980년대)에 맞게 했어야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멋지고 잘생긴 배우들의 헤어스타일의 일부인 구렛나룻가 1980년대에 길다는 모습을 볼 수 없었던 것 같은데 이런 부분은 TV에서 보여주는 연기자들의 현재 모습이 아니었는지... 생각 해 볼 문제 같습니다.

또, 이 헤어스타일때문에 TV에서 보여지는 시대와 소품들이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등잔 밑이 어둡다'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

 









아무튼 '에덴의 동쪽'은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생각됩니다. ^^



사진출처 : http://imbc.com




  1. Favicon of http://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9.18 15:30 신고

    전 많이 아쉽던데? 하하;; 일단 스케일때문에 눈여겨 보고 있지만 너무 뻔한 스토리라서 결론은 안봐도 다 알거 같아서 말이죠. ㅋㅋ
    송승헌 눈때문에 본다고 봐야...
    저도 초반에는 아역이나 이미숙등의 조연 연기가 넘 좋았는데 성인 연기자들은 인기는 있는지 몰라도 뭔가 이런 시대극에는 어울리지 않는 배우들이 넘 많은듯해요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09.18 16:01 신고

      같이 일하는 친구들(20세~25세 여성분들)한테 물어보니 즐겨 본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 다만 아쉬운 것이 이것 저것 있었는데..시대에 좀 안맞는 명품 백이나 옷도 등장한다고 하더랍니다. ^^

      시대극이라 이해해야 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_-;

  2. Favicon of http://digitalfish.tistory.com BlogIcon 넷물고기 2008.09.18 18:01 신고

    이거 왠지 손이안가는 드라마 .. ( 나만그런거 아니였나봅니다 )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09.18 18:36 신고

      저는 왠만한 드라마는 안보고 있어서..

      예전에 허준이후로 잠시 SBS의 로비스트를 잠시 봤던 기억이 있네요...^^

  3.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8.09.19 16:04 신고

    출연진이 화려하네요.
    최근들어 한국 드라마 거의 못보고 있었는데, 바로 찜 들어갑니다~~
    아`~ 오래간만에 심심하지 않는 주말이 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아자아자~

    주말 잘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09.19 16:47 신고

      ^^ 출연진 화려하고 제작비도 대단합니다. 기대가 큰 드라마에요. 아쉬운 점이 많은 드라마가 되지 않기를..

  4.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10.05 12:20 신고

    화려한 출연진이 먼저 눈에 들어 옵니다. 요즘은 드라마를 통 보지 않는지라.. ㅎㅎㅎ
    위에 지적하신 부분들은 조금만 신경 쓰면 더 좋은 드라마로 탄생 될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monopiece.sisain.co.kr BlogIcon monopiece 2008.10.05 15:19 신고

      예전에는 안 그랬던 것 같은데...요새 드라마라 그런지 모르겠네요. 80년대 시절인데..요새 머리스타일과 패션들은 좀 아닌 것 같아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