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마르소

1988년은 필자에게 의미있는 한해였으며, 국가적으로도 큰 행사가 있었다. 생전 처음으로 기억되는 풋사랑이 기억난다.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좋아했던 여자 반장 아이가 어디에 사는지 몰래 따라갔던 기억이 있다. 뭔가 나쁜짓을 한다기 보다는 그냥 바라만 봐도 좋은 그런 아이였으니 이런 기억이 오래간다고 믿고 있다. 너무나 아련한 추억 아니었나 싶다.

 

유 콜 잇 러브는 영화 주제곡의 이름이고, 국내 개봉당시 영화 제목이었다.(원제를 해석하면 여학생 L'Étudiante The Student 이란 의미다)

 

 

1988년에 초등학교 고학년이나 중학교에 재학중인 사람들은 기억할 것이다. 왕조현, 장국영, 유덕화 등 홍콩배우의 책받침보다 소피마르소의 책받침을 갖고 있는게 얼마나 큰 이슈였는지... 물론 부룩쉴즈 역시 1순위 였지만 부룩언니는 다른 친구들이 더 좋아했었다. ^^

지금이야 책받침 자체가 사라져 버렸지만 당시 책받침 스타로는 소피마르소가 상당한 존재감이 있었다.(믿거나 말거나)

 

10월 3일 EBS에서 방영되는 유 콜 잇 러브는 당시 극장에서 관람은 하지 못했다. 당시에 에스퍼맨 같은 한국형? SF물에 심취한 것도 있었고 관람 대상 연령이 13세였기에 이 영화는 범접 할 수 없었다... 이후 중학교에 재학하면서 친구집에서 비디오 테입으로 봤었던 기억이 있다. 질풍노도의 중학교 시절.. 남학생들이 모여 라면을 끓여먹고 영화를 보면서 참 많은 침을 흘린 기억이다. 

 

영화를 이해하기 보다는 여배우 참 곱다..이쁘다란 선입견으로 영화를 보면서 그녀에 대한 추억은 잊혀지지 않고 있다. 그녀의 출연작을 다수의 영화를 보진 않았지만 첫사랑의 추억과 기억이 아련하게 생각나는 배우로는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 

 

프랑스의 국민배우로 성장하는 소피마르소의 청순한 미소와 자태를 지금도 잊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 아마도 라붐에서 이어진 그녀의 이미지가 뇌리에 남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그녀의 영화 유 콜 잇 러브는 10월 3일(토) 밤 11시 5분에 EBS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EBS의 방송정보

 

방송일: 2015년 10월 3일 (토) 밤 11시 5분
부제: 유 콜 잇 러브
원제: You Call It Love, L'Etudiante
감독: 클로드 피노트
출연: 소피 마르소, 뱅상 랭동
제작: 1988년 / 프랑스
방송길이: 103분
나이등급: 15세

줄거리:
작곡가이자 연주자인 이혼남 에드워드(뱅상 랭동 분)와 중학교 교사이면서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하던 발렌틴(소피 마르소 분). 둘은 스키를 타러 갔다가 우연히 리프트 안에서 만나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다. 발렌틴은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면서 낮엔 아이들을 가르치랴 수업을 들으랴 몹시 바쁘고, 에드워드는 지방을 돌면서 저녁에 연주를 해야 하기 때문에 서로 전화 통화조차 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둘은 새벽에 전화를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점점 더 빠져들게 된다.

그러나 너무나 다른 인생을 사는 에드워드와 발렌틴은 어느 날 사소한 오해 때문에 크게 다툰다. 발렌틴이 교사 자격 구술시험을 보는 날, 발렌틴은 자신을 찾아온 에드워드가 보는 앞에서 몰리에르의 사랑에 대한 질문을 받고 에드워드와 사귀며 느꼈던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며 몰리에르의 사랑에 대해 훌륭하게 답변을 한다. 그리고 친구들에게 교사 자격증 시험 합격을 축하 받으며 에드워드와 화해를 한다.


주제:
서로 너무나 다른 불완전한 두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는 과정에서 서로 이해하고 용서하며 완전한 사랑을 이룬다는 사랑에 대한 교훈이 담긴 로맨스 영화.

발렌틴이 교사 자격 구술시험에서 극작가인 몰리에르의 작품 세계를 논하면서 하는 말이 영화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모든 남자는 거짓말쟁이이고 말이 많으며 일관성이 없다. 또한 비겁하고 자존심이 강하며 위선적이고 자기중심적이다. 그리고 모든 여자는 의심이 많으며 타락했고 가식적이다. 그러나 세상엔 신성한 것이 딱 하나 있다. 바로 불완전해서 서로 다투는 두 남녀가 완벽한 결합을 이루는 것이다.”


감상 포인트:
영화보다 주제가와 주연 여배우가 더 유명한 영화로 주제가인 ‘유 콜 잇 러브’를 들으며 소피 마르소의 매력에 흠뻑 빠져 보면 좋을 듯하다. 영화 <유 콜 잇 러브>는 우리나라에서 개봉됐을 때에도 크게 히트한 영화다.

소피 마르소는 13세가 되던 1980년, 데뷔작 <라붐>에서 주연을 맡으면서 프랑스는 물론 전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이 작품은 당시 프랑스뿐만 아니라, 일본과 대만, 우리나라에서 빅히트를 기록하며, 신선하고 청순한 소피 마르소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 그 후 2년 뒤 소피 마르소는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할 수 있는 세자르 상에서 최고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때부터 소피 마르소는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연기자로서의 경력을 쌓아 나갔고 거장 안드레이 줄랍스키와 만나 함께 영화를 찍고 둘의 사랑을 키워가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영화 <라붐>에서 처음 작업을 함께 했던 클로드 피노토 감독은 당시 그녀의 첫인상을 이렇게 회상한다. "우리는 몇 달째 오디션을 하고 있었다. 소피 마르소가 멀리서 걸어 들어오는데, 그녀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려고 애를 쓰지도 않았고 무슨 생각을 골똘히 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그녀는 나를 보고 미소를 지었는데, 그때 나는 드디어 내가 찾고 있던 배우를 찾았다는 확신이 들었다."


 

 

남자주인공이 사랑에 빠지는 바로 그 장면이다. 스키 보호장비(헬멧)를 벗고 머리를 흩날리는 바로 그 장면



감독: 클로드 피노트 (Claude Pinoteau)
1925년 프랑스 블로뉴-빌랑꾸르 출생, 1945년 미술부 스탭으로 프랑스 영화계에 입문하여 50년대에서 70년대 초에 이르기까지 장 콕토, 막스 오퓔스, 르네 끌레망, 끌로드 를루슈와 같은 프랑스 유명 감독에서 친형인 자끄 피노트에 이르기까지 여러 감독의 밑에서 조감독으로 활동하며 연출 감각을 익혀나갔으며 60년대 이후부터는 시나리오 작가로서의 역량도 발휘했다.

1973년 자신의 각본으로 완성한 장편 <침묵 (Le Silencieux)>으로 데뷔했으며 1980년에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배우 소피 마르소를 전 세계 청소년의 아이돌 스타로 격상시킨 화제작 <라붐 La Boum>을 연출하면서 프랑스 영화계에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그리고 2년 뒤에는 <라붐 2>로 다시 한 번 소피 마르소와 공동 작업을 했으며 1988년에는 성인 연기자로 변신한 소피 마르소를 재기용하여 완성한 로맨스 드라마 <유 콜 잇 러브 (L'Etudiante, 1988)>로 전 세계적인 흥행몰이에 성공하였다.

이후, 뱅상 페레 주연의 <눈과 불 (Snow and Fire, 1991)> 프랑스 소설가 기라로슈의 원작을 각색한 코믹 범죄극 그리고 퀴리 부인의 전기를 다룬 바이오그라피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1. Appealman의 매력남연구소 2015.10.02 10:59 신고

    저는 '소피마르소'라는 배우에 대한 기억이 많지는 않지만, 그녀에 대한 이야기는 지금도 들리고 있으니 대단한 배우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방송일이 내일이네요. 마침 토요일이고 하니 챙겨 봐야겠습니다. 날이 많이 쌀쌀해 졌네요. 감기 조심 하세요.^_^

  2. Favicon of http://enidcherryyang.tistory.com BlogIcon 체리양네Enid 2015.10.02 12:38 신고

    지금 올려놓으신 유콜잇러브 듣고 있습니다만, 들을 때마다 전주 나올 때 심장이 두근두근...설레는 느낌이 있어요. 라붐에서 소피마르소는 정말 눈물이 핑 돌 정도로 예쁘죠. 세월이 많이 흐른 지금도, 그녀는 여전히 아름답더라구요.

    • 동감합니다. 체리양님..^^ 라붐의 헤드폰 장면이나 유콜잇러브의 스키장 장면은 참 많이도 패러디 되는 것 같네요. 여전히 아름다운 소피마르소의 좋은 작품을 보고 싶네요...

  3. Favicon of http://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5.10.02 14:36 신고

    그녀는 예뻤습니다~
    지금도 그녀를 보면 옛시절이 떠오릅니다.
    내일 다시 그녀와의 추억을 만날 수 있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지금 30대 나이를 유지하고 계신 분이라면...학창시절 부로마이드와 필통에 외국 영화배우, 국내 연예인의 사진들이 하나씩 존재 하고 있지 않으셨나요? 소피마르소라는 배우는 사실 30대인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던 배우였습니다. 연기나 영화에서의 역할과 별도로 거의 천사와 다름없는 외모에 영어를 사용하지 않고 프랑스어로 통통튀는 대사를 하면서 야릇한? 연기까지 선보였으니...아마 30대 중반의 나이대라면 학창시절에 브로마이드 책받침을 갖고 계셨다면 하나씩 소장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드네요.
 

맑은 눈빛, 소녀의 이미지, 감동의 도가니...


EBS의 일요시네마에서 소피마르소를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청순한 눈동자와 추억의 그 이름을 만날 수 있죠. 친구와 함께 보던 비디오 테이프에서 그의 목소리와 연기..아직 눈에 선한 기억입니다.


EBS, 소피마르소 주연 청춘영화 3편 연속 방송


EBS <일요시네마>

11월 15일 <La Boum>

11월 22일 <La Boum 2>

11월 29일 <You Call It Love>


방송 : 일요일 낮 2시 40분 ~

 

 

EBS가 80년대 최고의 미인으로 전설이 된 스타 소피 마르소 주연의 청춘영화를 3편 연속 방송한다. 소피마르소 주연의 <라붐> 1,2 편과 <You Call It Love>를 11월 15일, 22일, 29일 낮 2시 40분에 각각 방송한다.

<Reality>, <Your Eyes>, <You Call It Love> 등의 팝송과 함께 추억의 청춘스타를 만나보는 시간.

 

 


11월 15일

원제: La Boum

감독: 클로드 피노토

출연: 클로드 브라세르, 브리지트 포시, 소피 마르소, 데니즈 그레이

제작: 1980년 / 프랑스

방송길이: 110분

나이등급: 15세 관람가

 


[줄거리] 

소피 마르소 주연의 1980년대의 대표적인 청춘영화. 당시 영화속 주인공 빅과 같은 나이였던 소피 마르소는 이 한 편의 영화로 단숨에 세계적인 배우가 되었다. 10대 사춘기 아이들의 풋풋한 첫사랑과 더불어 부부간의 사랑 또한 되짚어 볼 수 있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13세의 소녀 빅(소피 마르소 분)은 새 학기를 맞이하며 전학을 온다. 빅의 아빠 프랑소와(클로드 브라세르 분)는 치과 의사이고 엄마 프랑소와르(브리지트 포시 분)는 만화가인데 이들 부부는 금술이 좋아 보이지만 서로에게 약간의 권태를 느끼는 상태. 빅은 등교 첫날, 같은 전학생인 페네로프(시라 오코너 분)와 친해진다.

 

같은 또래의 학교 친구들은 모두 이성에게 관심이 많은데, 이들의 최고 관심사는 뭐니 뭐니 해도 신나게 춤추고 즐길 수 있는 파티다. 단짝 친구가 된 빅과 페네로프는 하교길에 학교 남자 친구들의 초대로 라울의 집에서 열리는 디스코 파티에 참석하게 된다. 하지만 파티가 생각과 달리 지루하고 유치하게 느껴진 빅은 부모님에게 데리러 오라고 전화를 걸지만 마티유(알렉산더 스텔란 분)라는 핸섬한 남학생을 만나면서 파티에 빠져들게 된다. 시끄러운 디스코음악에 지친 빅에게 마티유는 감미로운 음악이 흘러나오는 헤드폰을 끼어주며 둘만의 분위기에 젖는다.

 

한편 프랑소와는 자신의 치과에 느닷없이 나타난 옛 여자 친구와 자의반 타의반으로 바람이 나지만 결국 발각되어 아내와 별거에 들어간다. 그리고 빅은 마티유가 다른 여자와 교제한다는 말에 크게 상심한다. 개방적인 성격의 할머니(데니즈 그레이 분)는 손녀에게 남자친구의 질투심을 유발하라는 충고를 해준다. 결국 빅은 롤러장에 자신을 데리러 온 아빠를 부둥켜 앉고 키스를 하면서 마티유를 자극하고, 이런 내막을 모르는 아빠와 마티유는 길거리에서 주먹질까지 하는 촌극을 벌인다. 한편 프랑소와르는 빅의 학업 문제로 독일어 선생과 면담을 하면서 친한 사이가 된다. 둘의 다정한 장면을 목격한 프랑소와는 독일어 선생을 뒤쫓아 가는데...

 


[주제] 

첫사랑에 빠진 사춘기 소녀의 성장 과정기를 섬세하고 잔잔하게 그린 작품. 청순하고 동양적인 이미지의 소피 마르소는 한창 이성에게 호기심을 느끼는 13세 소녀의 풋풋한 사랑을 완벽할 정도로 표현하며 당시 청소년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이끌어냈다.

영화는 누군가를 좋아하고 사랑할 때 필연적으로 찾아오는 가슴앓이를 아주 솔직하게 그리고 있는데, 어른들의 ‘맞바람’까지 주요한 소재로 사용하며 자극적인 분위기도 연출되지만 부부간의 사랑을 되짚어 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빅의 할머니는 영화에서 가장 독특한 캐릭터로 등장하는데 빅의 전폭적인 지지자로서 고민에 빠진 빅에게 가장 현실적인 조언을 해준다.

 


[감상 포인트]

‘라붐(la boum)’은 ‘왁자지껄 소란한 큰 파티’를 의미하는데 1980년대에 사춘기를 맞이했던 세대들에게는 성전과도 같은 영화였다. 소피 마르소가 13세 때 700명의 후보를 물리치고 주연한 영화로 파리에서만 450만을 동원하는 대성공을 거뒀다. 덕분에 속편을 잘 만들지 않는 프랑스 영화계에서도 2년 후에 소피 마르소를 다시 주연으로 기용하며 속편을 제작할 정도였다.

사실 ‘라붐 (La Boum)’은 '파티'라는 의미로, 남성관사 ‘Le’를 사용해야 하는데 주인공이 소피 마르소인 까닭에 여성 관사 ‘La’를 사용했다고 한다. 그만큼 소피 마르소의 비중이 절대적이며, 개봉 전부터 본 작품의 흥행코드가 소피 마르소임을 간파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보통 오래 된 영화들의 경우 화면이 촌스럽거나 내용이 시대에 뒤떨어지는 느낌을 주는데, 본 작품은 세대를 아우르는 ‘첫사랑’이라는 주제를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그려낸 덕분에 그런 이질감이 심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감독] 클로드 피노토 (Claude Pinoteau)

1925년 프랑스 블로뉴-빌랑꾸르 출생, 1945년 미술부 스탭으로 프랑스 영화계에 입문하여 50년대에서 70년대 초에 이르기까지 장 콕토, 막스 오퓔스, 르네 끌레망, 끌로드 를루슈와 같은 프랑스 유명 감독에서 친형인 자끄 피노트에 이르기까지 여러 감독의 밑에서 조감독으로 활동하며 연출 감각을 익혀나갔으며 60년대 이후부터는 시나리오 작가로서의 역량도 발휘했다.

 

1973년 자신의 각본으로 완성한 장편 <침묵 (Le Silencieux)>으로 데뷔했으며 1980년에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배우 소피 마르소를 전 세계 청소년의 아이돌 스타로 격상시킨 화제작 <라붐 La Boum>을 연출하면서 프랑스 영화계에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그리고 2년 뒤에는 <라붐 2>로 다시 한 번 소피 마르소와 공동 작업을 했으며 1988년에는 성인 연기자로 변신한 소피 마르소를 재기용하여 완성한 로맨스 드라마 <유 콜 잇 러브 (L'Etudiante, 1988)>로 전 세계적인 흥행몰이에 성공하였다.

 

이후, 뱅상 페레 주연의 <눈과 불 (Snow and Fire, 1991)> 프랑스 소설가 기라로슈의 원작을 각색한 코믹 범죄극 <Cache Cash (1994)> 그리고 퀴리 부인의 전기를 다룬 바이오그라피 <Palmes de M. Schutz, Les, 1997)>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11월 22일

원제: La Boum 2

감독: 클로드 피노토

출연: 클로드 브라세르, 브리지트 포시, 소피 마르소, 데니즈 그레이

제작: 프랑스

방송길이: 109분

나이등급: 15세

 


[줄거리] 

영화는 1편이 끝나고 2년이 지난 후를 배경으로 시작된다. 여름 방학을 이용해 시골에서 독일어 공부를 하던 빅은 할머니의 권유로 파리로 돌아온다. 집에 돌아온 빅은 친구 페네로프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자신의 여권이 뒤바뀐 것을 알게 된다.

 

여권의 주인은 필립이라는 잘생긴 젊은이로 파리로 오던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청년. 빅은 페네로프와 함께 필립을 찾아간다. 페네로프는 필립에게 한눈에 반하지만 필립이 빅을 좋아한다는 걸 알고 충격을 받는다.

 

한편 빅과 필립은 록 콘서트에 가서 공연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버스를 잘못 타게 되는데 핸드백을 분실하는 바람에 빅은 새벽이 되어서야 집에 돌아온다. 빅의 아빠 프랑소와는 걱정하는 마음에 야단을 치려고 하지만 혼날 줄 알면서도 무일푼으로 빗속을 헤매며 집에 돌아오고 싶었다는 얘기에 빅을 다독여준다. 그러던 어느 날 필립의 아파트로 빅의 첫사랑 마티유가 찾아오자 빅도 자동차를 끌고 다니는 21세의 다른 남자와 만나는 등, 둘 사이에 오해가 싹트기 시작한다.

 

그리고 빅이 학교 친구들과 파티를 벌이며 게임을 하다가 술래가 돼서 매춘부 차림으로 거리를 돌아다니게 된다. 보다 못한 필립은 이를 만류하지만 빅은 그저 장난일 뿐이라며 개의치 않고 거리를 돌아다니는데 이를 목격한 아빠와 단속반 형사들이 길거리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소동이 벌어지는데...

 


[주제] 

전편에 이어 후속편도 클로드 피노토 감독이 연출을 맡아, 이젠 성인으로 한걸음 다가가는 15세 소녀의 사랑과 우정, 고민을 아름답게 그려냈다. 빅의 가족도 계속 등장하는데 새로 태어난 어린 동생이 추가되면서 한층 더 시끌시끌해졌다. 할머니는 44년 동안 연인으로 지내던 할아버지의 아내가 병으로 사망하자 결혼식도 치루지 않고 바로 신혼여행을 떠나버리는 유쾌한 모습으로 여전히 빅의 든든한 조언자로 극의 맛깔스런 재미를 더해준다.

 


[감상 포인트]

‘라붐 2’는 ‘라붐 1’에 버금갈 정도로 재미와 완성도 면에서 뛰어난 작품이다. 사실 전편보다 휠씬 성숙해진 소피 마르소의 미모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2년 만에 등장한 속편을 기다린 보람이 있을 정도. 소피 마르소의 연기력도 전편보다 성장해서 성인으로 한 걸음 다가간 성숙한 소녀의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소피의 어머니로 등장하는 브리지트 포세이는 프랑스의 간판급 스타로 추억의 영화 '금지된 장난'에서의 티없이 귀엽고 애처로운 고아 소녀 뽈레뜨의 모습으로 유명한데 본 작품에서는 큰 딸을 둔 중년 여성으로 등장하여 노련한 연기를 보여준다. 한편 소피의 애인으로 나온 소년 필립은 3천 명의 후보 중에서 선발된 신예인데 그는 이 영화 한편으로 인기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영화의 작품성도 훌륭하지만 쿡다북스(Cook Da Books)가 부른 주제곡 ‘Your Eyes’도 본 작품의 백미인데 전편의 ‘Reality’를 작곡해서 대히트시켰던 블라지미르 코스마의 곡이다.

 

 

출처 - 다음영화정보


11월 29일

원제: You Call It Love (L'Etudiante)

감독: 클로드 피노트

출연: 소피 마르소, 뱅상 랭동

제작: 1988년 / 프랑스

방송길이: 103분

나이등급: 15세

 


[줄거리]

작곡가이자 연주자인 이혼남 에드워드(뱅상 랭동 분)와 중학교 교사이면서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하던 발렌틴(소피 마르소 분). 둘은 스키를 타러 갔다가 우연히 리프트 안에서 만나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다. 발렌틴은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면서 낮엔 아이들을 가르치랴 수업을 들으랴 몹시 바쁘고, 에드워드는 지방을 돌면서 저녁에 연주를 해야 하기 때문에 서로 전화 통화조차 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둘은 새벽에 전화를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점점 더 빠져들게 된다.

그러나 너무나 다른 인생을 사는 에드워드와 발렌틴은 어느 날 사소한 오해 때문에 크게 다툰다. 발렌틴이 교사 자격 구술시험을 보는 날, 발렌틴은 자신을 찾아온 에드워드가 보는 앞에서 몰리에르의 사랑에 대한 질문을 받고 에드워드와 사귀며 느꼈던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며 몰리에르의 사랑에 대해 훌륭하게 답변을 한다. 그리고 친구들에게 교사 자격증 시험 합격을 축하 받으며 에드워드와 화해를 한다.

 


[주제]

서로 너무나 다른 불완전한 두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는 과정에서 서로 이해하고 용서하며 완전한 사랑을 이룬다는 사랑에 대한 교훈이 담긴 로맨스 영화.

발렌틴이 교사 자격 구술시험에서 극작가인 몰리에르의 작품 세계를 논하면서 하는 말이 영화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모든 남자는 거짓말쟁이이고 말이 많으며 일관성이 없다. 또한 비겁하고 자존심이 강하며 위선적이고 자기중심적이다. 그리고 모든 여자는 의심이 많으며 타락했고 가식적이다. 그러나 세상엔 신성한 것이 딱 하나 있다. 바로 불완전해서 서로 다투는 두 남녀가 완벽한 결합을 이루는 것이다.”

 


[감상 포인트]

영화보다 주제가와 주연 여배우가 더 유명한 영화로 주제가인 ‘유 콜 잇 러브’를 들으며 소피 마르소의 매력에 흠뻑 빠져 보면 좋을 듯하다. 영화 <유 콜 잇 러브>는 우리나라에서 개봉됐을 때에도 크게 히트한 영화다.

소피 마르소는 13세가 되던 1980년, 데뷔작 <라붐>에서 주연을 맡으면서 프랑스는 물론 전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이 작품은 당시 프랑스뿐만 아니라, 일본과 대만, 우리나라에서 빅히트를 기록하며, 신선하고 청순한 소피 마르소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 그 후 2년 뒤 소피 마르소는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할 수 있는 세자르 상에서 최고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때부터 소피 마르소는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연기자로서의 경력을 쌓아 나갔고 거장 안드레이 줄랍스키와 만나 함께 영화를 찍고 둘의 사랑을 키워가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영화 <라붐>에서 처음 작업을 함께 했던 클로드 피노토 감독은 당시 그녀의 첫인상을 이렇게 회상한다. "우리는 몇 달째 오디션을 하고 있었다. 소피 마르소가 멀리서 걸어 들어오는데, 그녀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려고 애를 쓰지도 않았고 무슨 생각을 골똘히 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그녀는 나를 보고 미소를 지었는데, 그때 나는 드디어 내가 찾고 있던 배우를 찾았다는 확신이 들었다."
 
 
 영화의 작품성도 물론 중요합니다만...소피마르소를 기억하는 분이라면 무조건 봐야 할 영화들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일요일 오후 부담없이 즐기기에 좋은 영화라 소개합니다. ^^        

 

이런 논쟁이 많았습니다..

 

소피마르소냐? 브룩쉴즈냐? ^^
           

  1. Favicon of http://diary.webpher.com BlogIcon 띠용 2009.11.13 22:44 신고

    우와와 소피여신님의 영화를 다시 볼 수 있는거군요!!+_+

  2.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2009.11.14 04:45 신고

    지금 나이가 이제 40이 훌쩍 넘었죠? 예전 기억에 몇명의 후보 중에 소피마르소가 뽑혔었다는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
    소피마르소와 피비케츠 중 책받침 한 두개씩 가지고 있었던 기억도... ^^

  3. Favicon of http://monsterkingdom.textcube.com BlogIcon 怪獸王 2009.11.14 20:45 신고

    비디오 커버 같은데 척 노리스가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 설명 "네 놈을 살려두기엔 "쌀"이 아까워" 보다는 약하네요 ㅋㅋㅋ. 그나저나 비디오 커버는 왜 다 저런 멘트가 들어있던 건지;;.

  4. Favicon of http://killbill.textcube.com BlogIcon killbill 2009.11.16 18:16 신고

    얼마전에 티비에 나온거 봤는데...
    나이좀 드신건 확실하드라구요...
    그래두..여전히 포스는.......
    참 좋아했는데.....
    브로마이드랑 책받침은 필수였죠...ㅎㅎㅎ
    30대 초반인데두..ㅎㅎㅎㅎ

  5. Favicon of http://www.papermoz.com/term-papers/ BlogIcon Term Papers 2011.05.20 19:34 신고

    랑 책받침은 필수였

  6. Favicon of http://www.papermoz.com/essays/ BlogIcon Essay Help 2011.05.20 19:35 신고

    받침은 필수였죠

  7. Favicon of http://www.papermoz.com/theses/ BlogIcon Custom Thesis 2011.05.20 19:35 신고

    버는 왜 다 저런 멘

  8. Favicon of http://www.promdressescheap.org/ BlogIcon prom dresses cheap 2011.06.15 21:02 신고

    지금 30대 나이를 유지하고 계신 분이라면...학창시절 부로마이드와 필통에 외국 영화배우, 국내 연예인의 사진들이 하나씩 존재 하고 있지 않으셨나요? 소피마르소라는 배우는 사실 30대인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던 배우였습니다. 연기나 영화에서의 역할과 별도로 거의 천사와 다름없는 외모에 영어를 사용하지 않고 프랑스어로 통통튀는 대사를 하면서 야릇한? 연기까지 선보였으니...아마 30대 중반의 나이대라면

  9. Favicon of http://couponskohls.com/ BlogIcon Kohls Coupons 2011.07.02 21:27 신고

    동을 주었던 배우였습니다. 연기나 영화에서의 역할과 별도로 거의 천사와 다름없는 외모에 영어를 사용하지 않고 프랑스어로 통통튀는 대사를 하면서 야릇한? 연기까지 선보였으니...아마 30대 중반의 나이대라면 학창시절에 브로마이드 책받

  10. Favicon of http://www.insurancebuffs.com/ BlogIcon Cheap Car Insurance 2011.07.03 22:45 신고

    울트라 블로거의 첫 댓글에는 항상 낯선 사람들이 즐비한다. 참. 이 글은 그 덧글의 1인자 내지는 2인자, 아니면 친분을 과시하는게 덧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비방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다만. 그 정도가 너무 심해서 토할 것 같은 사람들이 있으니 자제 해달라는 요청을 하고 싶은 것이다.

  11. 품 발표회에서 소녀시대가 신곡 비주얼드림을 공개했습니다. 의상은 섹시, 안무는 깜직하더군요. 노래도 따라 부르기 쉬운 곡이었구요. 특히 이번 곡의 안무 중 로봇춤이 대박 유행을 예감케 했습니당.^^

  12. Favicon of http://www.fairfieldctdivorcelawyer.com/ BlogIcon Fairfield Family Lawyer 2011.07.09 00:56 신고

    '디졸브'라는 의미는 한 장면이 사라진 후 다른 장면이 겹쳐서 나타나는 장면을 의미하는데 오늘 오전에 본 뉴스인 '최고은 작가'사망 사건과 맞물려서 무상급식으로 힘들하고 있는 서민의 애환이 묘하게 겹친다. 영화인으로 살기 원했던 작가는 냉방에서 지병을 얻고, 쓸쓸하게 구름이 되어버렸다.

  13. Favicon of http://bestconvertiblecribs.org/ BlogIcon Convertible Cribs 2011.07.09 13:53 신고

    절 부로마이드와 필통에 외국 영화배우, 국내 연예인의 사진들이 하나씩 존재 하고 있지 않으셨나요? 소피마르소라는 배우는 사실 30대인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던 배우였습니다. 연기나 영화에서의 역할과 별도로 거의 천사와 다름없는 외모에 영어

  14. Favicon of http://www.razamica.com/ BlogIcon tulsa immigration lawyer 2011.07.13 13:33 신고

    선 사람들이 즐비한다. 참. 이 글은 그 덧글의 1인자 내지는 2인자, 아니면 친분을 과시하는게 덧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비방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다만. 그 정도가 너무 심해서 토할 것 같은 사람들이 있으니 자제 해달라는 요청을 하고 싶은 것이다.

  15. 전세란이 대단하긴 했습니다. 우선 오전에 도봉구와 노원구를 알아봤는데 전세가격도 가격이었지만 매물을 찾기가 상당히 어렵더군요. 그래서 찾아간 곳이 노원

  16. 거의 천사와 다름없는 외모에 영어를 사용하지 않고 프랑스어로 통통튀는 대사를 하면서 야릇한? 연기까지 선보였으

  17. 나는 절대적으로 물건이 사이트에 얼마나 훌륭한 지에 놀랐입니다. 이 웹 페이지를 저장하고 난 정말로 곧 일 사이트를 방문에 대한 것입니다. 우수한 작품을 올리세요!

  18. I understand he has no gear for free. This is whether or not home-based vehicles as well as imported cars.
    Except for many of the essential tools it's going to reduce the retail price considerably. C30 Two.4i 3900. C30 Two.4i some misconception, with the exception of equipment level to the amount (in addition, it, however a significant) degree, you have to involve 22 thousand received. However is not going to I cannot do that.

  19. Favicon of http://www.teenclothingstores.net/ BlogIcon teen clothing stores 2011.08.15 02:17 신고

    I understand he's absolutely no products totally free. This is correct no matter whether home-based automobiles or perhaps imported cars.
    Aside from a number of the important tools it will decrease the retail price drastical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