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토리니 블루'에 해당되는 글 3건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아반떼(AVANTE) MD 산토리니 블루를 구입한지 어느덧 10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달린 거리는 7,000km 정도 되는 것 같네요. 연비좋고, 주행도 편하고, 실내공간 넓고, 안전장치인 에어백까지 나무랄 곳이 없어서 좋습니다. 아반떼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같은 색인 산토리니 블루를 주행하시는 분들도 눈에 많이 띄더군요.

오남호수공원의 공기와 바람, 시원하게 보이는 호수에서 산책을 즐겼습니다. 부산에 2번, 안면도에 1번 정도 장거리를 달려봤습니다. 최고 시속은 180km정도까지 달려봤지만 180km정도에서는 차체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로 안정성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

첫차이기도 하지만 다른 차량에 비해서 시각적인 디자인은 뛰어난 것 같습니다. 여러번 봐도 질리지 않을 정도이니까요. 색은 역시 흰색이나 검은색이 무난한 느낌이 들지만 그래도 지금 나이에 마지막으로 타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에 선택했기에 후회없이 잘 몰고 있습니다.



아반떼의 강점은 국민차로 불려온 자부심이 있습니다. 연비좋고 부담없이 운전을 할 수 있는 장점이 매력입니다. 차량 내부에서 듣는 차량의 소음역시 작아서 안정감을 더해줍니다.


노을이 지는 호수 배경과 나무 가지들의 뻗은 모습을 보며 혼자 즐거워 했습니다.





아내는 별명으로 파란 개구리라고 부르고 있는데 앞에서 바라본 모습을 보면 비슷한 것 같기도 하죠? ㅎㅎ





마지막으로 차안에서 절 기다리던 딸아이의 사진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초롱초롱 하죠? ㅎㅎ

딸 바보라 불려도 좋습니다. 바쁜 와중에 1달정도 전에 찍었던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 사진으로 포스팅을 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아반떼MD를 구매해서 잘 타고 있습니다만 SUV에 대한 미련은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SUV차종과 중형, 준준형을 놓고 고민을 많이 했기 때문이죠. 아반떼MD가 나오기 전부터 투산IX와 스포티지R, 소나타YF를 놓고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 연비를 고려해서 아반떼MD를 선택한 것은 물론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코란도C가 내세우는 광고, 마케팅을 감당하기 어렵네요.
친구 한녀석은 최근까지 오래된 코란도를 몰고 있었고, 코란도를 몰던 친구 한녀석은 윈스톰으로 차량을 변경했습니다. 좋아하던 친구들이 코란도를 몰고 있었기에 코란도에 대한 욕심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2010년에 코란도를 중고로 다시 구매한다는 것은 무리수가 많기도 했죠.

코란도의 명성을 알긴 했지만 그정도까지 차량에 대한 애정이나 지식이 없었기에 아반떼MD를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후회는 없습니다. 또, 현재 아반테MD 산토리니 블루에 대한 매력도 갖고있기 때문에...^^


△ 모노피스의 아반떼MD 산토리니 블루

매력 넘치는 차량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란도c 에 관심이 생긴 것은 앞서 언급한 것 처럼 SUV차량에 대한 미련 코란도에 대한 네이밍 파워와 연비가 주요했습니다.

특히 각종 리뷰에 나오는 코란도C의 연비는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참고 리뷰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sid1=103&sid2=239&oid=112&aid=0002170851

작년 9월에 아반떼 MD를 구매하고 사용하고 있지만 코란도C는 SUV차량의 매력과 연비, 파워까지 한 번에 해결 할 수 있는 녀석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란도C의 다른 성능을 소개합니다.


www.dailycar.co.kr 의 차량 소개 발췌


▲운전석에는 Center fascia tray, Door pull handle tray, 대용량 map pocket 등 다양한 수납공간을 마련했다. 3 dial type full automatic temperature control은 외기온도와 습도, 실내온도를 자동 감지하여 승객이 원하는 최적의 온도와 습도로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조수석에도 Partition tray와 card holder가 내장된 Glove box, Instrument 측면에 쇼핑백이나 핸드백을 걸 수 있는 후크 등 여성 고객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수납공간을 마련됐다. 특히 후방 승객석의 Rear seat back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어 장거리 여행시 가족들에게 편안함을 제공한다.

▲넓은 Wheelbase를 기반으로 최대의 실내공간을 확보했으며, 솟아오른 터널을 없앤 평평한 2열 플로어는 넓은 공간감과 편안한 승차공간을 제공한다. 6:4분할, Fold & Dive 및 Recling 기능을 적용한 2열 시트를 통해 용도에 맞는 다양한 Seat Variation이 가능하다.

▲화물칸 바닥의 뚜껑을 열면 여러 종류의 물건을 보관할 수 있는 대용량 tray가 있으며, Luggage cover도 수납할 수 있으므로 화물칸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천정에 옷걸이가 있으며, 바닥에는 화물의 유동을 막을 수 있도록 네트 고정용 후크와 네트를 칸막이로 사용할 수 있는 측면 고리가 있다.

▲차량 잠김 상태에서 운전자가 차량으로 접근하면서 리모컨키로 Unlock을 하면 Room Lamp & Puddle Lamp를 켜서 사용자를 환영하는 웰컴 라이트 기능이 있으며, 운전자가 키를 뽑고 문를 열 때에도 Room Lamp & Puddle Lamp가 켜져 웅덩이나 장애물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해 준다.

▲리모컨 연동 O/Side Mirror Auto Folding/Unfolding 기능이 있어 리모컨으로 문을 Lock 및 Open하면 거울이 자동으로 Folding 및 Unfolding돼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충돌조건에서, 에어백 전개와 동시에 Lock이 되어있던 문이 자동으로 Unlock 되어 사고자가 용이하게 밖으로 나올 수 있다. Safety warning으로 Room Lamp가 점등되고 Hazard Lamp가 점멸되어 사고 차량을 쉽게 발견할 수 있게 해준다.

▲시동을 켜고 차량 속도가 30km/h이상이 되면 자동으로 전 문이 잠기며, 주행 시 어린이의 장난이나 실수에 의해 문이 열리게 되는 것을 방지하는 Auto Door Lock 기능이 적용됐다.

▲인증된 키로 차량 잠김 상태에서, 강제적으로 차량 문을 Unlock시 도난경보를 울리는 도난 경계 경보 기능과 인증된 키가 아니면 키를 삽입하여도 시동이 걸리지 않는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 기능이 적용됐다.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 하고 살균 시키는 페인트를 각종 스위치에 처리하여 운전자를 세균으로부터 보호하여 쾌적한 운전 조건을 유지는 항균페인트 사양(Styling Switch)을 적용했다. 유해 균(대장균 및 황색포상구균) 방치 시험결과 60%이상 세균수가 줄어드는 결과를 인정 받았다.

▲화이트 컬러의 돌출형 게이지가 적용된 수퍼비젼 클러스터는 내부에 Dot Matrix Type의 트립 컴퓨터를 적용하여 주행거리, 주행가능거리, 순간연비, 평균연비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퍼들램프와 연동된 스마트키가 적용되어 스마트키를 소지하고 차량에 접근 시 차량이 키를 인식하는 순간 퍼들램프가 켜져 운전자의 시야를 밝혀 준다.

쌍용차라는 이미지 개선은 물론이고 신기술과 연비까지 잡은 코란도C의 매력은 많은 분들에게 구매욕구를 당기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현대자동차의 아반떼는 국민차로 불리고 있습니다. 2011년형 아반떼는 AVANTE MD라는 이름으로 출시 되었고, 아반떼를 부르는 여러가지 별명은 아반떼를 왜 국민차로 부르고 있는가를 느끼게 해 줍니다. 2010년 9월 8일에 출고되어 받았던 아반떼와 함께한 안면도 여행은 뛰어난 성능과 더불어서 즐거움을 만끽하는데 더없이 좋은 애마로 기억됩니다.
사실 제가 6월에 면허를 취득한 초보 운전수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성능에 대한 이야기는 섣부르게 할 수 없기에 다음기회로 미루고 간단한 시승 체험후기 정도로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기본적으로 아반떼 MD의 성능은 현대자동차의 광고에도 자세히 나와있지만 르노삼성의 SM5 성능에 버금가는 성능을 보여줍니다. 아반떼와 SM5의 가격차이를 비교하면 확실한 것은 더 적은 금액으로 SM5의 성능을 기대하고 느낄 수 있는 것 입니다.


기존 아반떼의 모습과는 다른 더 업그레이된 디자인 덕분인지 제가 고른 산토리니 블루 색이 참 마음에 듭니다. 알고 계신 분은 알겠지만 트렁크의 크기 역시 이전 모델보다 넓은 공간을 제공합니다.



아반떼의 다른 색 차량은 모르겠지만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는 해가 쨍쨍할 때 보다는 해가지는 시간대와 구름낀 흐린 날씨에서 더 매력적인 색을 보여줍니다. 색 마음에 드시나요? ^^


개인적으로는 아반떼 MD의 옆모습과 뒷태가 매력적이라 여러 컷을 담았습니다.


스포티한 앞모습, 번호판이 디자인을 좀 저해하는 느낌이 듭니다.


안면도 여행을 가면서 제일 불안했던 것은 과연 고속주행에 얼마나 성는을 내주는지 궁금했습니다. 고속도로 주행시 약 145km까지 달려봤고 차체흔들림이나 불안한 요소는 없었습니다. 차 자체적인 연비 개선 프로젝트 성격으로 Eco System이 적용되면 속도를 짧은 시간에 내지 않고(엔진에 무리를 주지 않는...) 속도가 서서히 오르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속도를 내는 구간에서는 잠시 Eco System을 Off 해 두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태양이 내려찌는 안면도 꽂지해수욕장에서의 사진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것 처럼 산토리니 블루색이 직광에서 멋지다는 느낌이 반감되는 것 같습니다.


아래쪽에서 위로 찍어본 사진입니다. 위에서 찍을 때와는 좀 다른 느낌이 드는 모습입니다.



짧은 안면도 여행에서 담아 본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의 사진이었습니다. 차라는 것이 점점 사람에게 편리한 기능이 더해지면서 즐거움을 선사하더군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기능은 핸드브레이크를 잠근 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경우 경고음으로 운전자에게 잘못되었다는 알려줍니다. ^^; 아직 지원되는 차량이 적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반떼의 장점 3가지는 착한 연비와 스포티한 디자인, 중형급에 도전하는 성능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