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치기'에 해당되는 글 3건

사진[Photo]/한국여행[Korea Tour]
새글보기|

따스한 햇살이 내리던 지난 주, 당일치기 여행 상품을 알아보다 포기하고 평소 자주 갔던 양평으로 떠나길 결정했다. 딸아이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서 재우려고 노력했지만 끝까지 버티고 안잤던 그녀.. 다행히 딸기체험 무사히 마쳤다. 양평에 곤충박물관이 있었는지 몰랐지만 요샌 동물보다 곤충, 파충류에 관심이 많은 아연양을 위해 양평 딸기체험 후 곧바로 양평곤충박물관으로 출동. 하지만 잠시 든 아연양.. 주차장에서 한 시간 가량 재우고 박물관으로 향했다. 


양평 어린농부 딸기체험 농장


이번 포스팅은 양평 딸기체험에 관한 내용만 소개할 예정이다. 딸기체험의 경우 시간이 약 30분-40분이 소요되는데 이번에 다녀온 어린농부 딸기체험은 양평 지역 소개(양평지역, 지역 여행지와 들러볼 만한 곳과 맛집까지 추천)와 딸기에 관한 이야기,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으로 가족들이 당일치기 여행으로 더할나위 없이 좋을 듯 하다.


딸기맛은 호불호가 갈렸다. 사장님께서는 최고의 맛 딸기라고 강조하셨지만 천상의 맛이 있는 반면 좀 덜한 맛의 딸기가 있어서 그런지 맛있는 딸기임에도 불구하고(딸기가 맛이 없다는게 아님) 별로라고 느껴질 정도로 엄청난 딸기가 존재한다(약 1/3 정도 양)




딸기체험 시작하기 전 한 컷. 






딸기 잼 용도로 사용될 녀석들. 체험장에서 직접 만든 잼도 판매..



체험장 앞 벤치 그네...^^






이렇게도 한 컷..



이 컷 역시 아연양이 찍어준 컷. 셔터모드로 해놓기는 했지만 뷰파인더를 제대로 보고 딱 맞춰서 찍는것을 보고..천재라 다시 한 번 의심함.



아빠의 바보짓을 따라하는 따님...ㅜ.ㅜ



아연양이 니콘 d700+세로그립을 들고 찍은 컷...대견하기도 했고... 무거운걸 들고 뷰파인더를 보고 찎은게 놀라운 컷.



너무 허옇게 찍은 듯...



딸기와 관련된 정보, 여행, 맛집 정보 소개, 딸기 퀴즈 이벤트까지.. 친절하신 사장님.


어린농부 딸기체험은 매 시간마다 진행이 되는데 우리 가족이 참여한 2시 타임의 경우 사람이 적어서 여유있게 체험을 할 수 있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어린 아이가 있는 가족은 시간을 좀 넉넉하게 배정해야 하는데 초등학생 이상의 가족들과 같은 시간, 같은 줄을 배정하다 보니 아이가 여유롭게 딸기체험을 하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 약 1/3정도 딸기 체험을 했는데 우리가족 뒤쪽에 배정된 가족들에게 시간 압박을 받았다. 하소연 하기도 애매한 상황..... 하악..



딸기 체험에서 수확한 딸기. 


이렇게 시간 압박을 당해서 보상이 없었다면 매우 서운할 수 있었겠지만 어린농부 체험농장은 조금 달랐다. 농장 안주인으로 보이는 분이 정문에 서서 가득 딸기를 담아 주시니 보상심리가 가득했던 차가운 기분이 아이스크림 녹는 것 처럼 녹을 수 밖에...


딸기 흡입중인 아연양.



이런 농장이 3-4개 정도 있었는데 사장님 말씀에 따르면 상당히 크게 운영하고 계신듯. 그래서 더욱 딸기 맛에 자심감을 보이심.



이 곳에서는 딸리쨈 만드는 체험도 가능하다. 사진은 딸기쨈을 만드는데 사용되었던 도구


당일치기 여행을 준비하려 한다면 가격대 성능비를 따지지 않을 수 없는데 우선은 소셜커머스에서 진행하는 상품을 우선 검색하는게 가장 저렴하다. 우리 가족의 경우 무작정 가서 딸기 체험을 하려고 했더니 가격이 조금 비싼 느낌을 받았다. 


딸기 수확 체험의 경우 6월 정도까지 계속 진행된다고 했다. 항상 갖는 마음이지만 다음엔 더 많이 따도록 노력해야지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0
사진[Photo]/한국여행[Korea Tour]
새글보기|

직장인들에게 토요일과 일요일을 모두 쉬는 것은 축복이자 행복이다. 아이와 함께 여행을 다닐 수 있으면 더 좋을것이고 늘어지게 또는 허리가 끊어지게 잠을 청하는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토요일에 출근을 자주해서 자못 미안한 마음이 그득하여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인천 차이나타운으로 여행을 가자고 했다.

 

당일치기 여행이긴 하지만 간만에 코에 바닷바람도 넣어 좋고, 만다복이라는 곳에서 백년짜장을 먹어보자고 했다. 아연양이야 당연히 오케이 하셨고, 마나님도 역시나 오케이하여 서둘러 집을 나섰다. 집이 남양주라 인천은 서울시내를 통과해서 가는 것이 자신이 없었다. 지인이었던 보나리씨의 결혼식 경로였던 남양주, 의정부를 지나 인천으로 갔더니 대략 1시간 30분 정도 걸렸다.

 

만다복은 인천 차이나타운의 중심가에 위치해 있었다. 처음에 만다복을 바라보니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없었다. 속으로는 이 곳 맛집이 맞는가? 의구심이 들었다. 막상 문을 열고 안에 들어가니 이론...줄이 한가득이다. 건물 2층을 따라서 쭈욱 줄을 서 있는 것을 보고 이제서야 아 유명 맛집 맞구나 실감했다.

 

 

 대략 30분을 기다렸다. 배는 빨리 음식물을 넣어달라고 요동치고 있었고, 마음 같아서는 주문 먼저 넣어두고 우리가 앉으면 동시에 음식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ㅜ.ㅜ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 만다복의 2층 모습, 유리창 바로 앞쪽에도 좌석이 배치되어 있고, 모두 만석.

 

실내 인테리어 한 컷. 좋은 의미인듯.... -_-;; 

 

 

 

 

 

드디어 원하는 방으로 좌석을 안내 받음. 아연양은 강력 땡깡으로 얻은 바람개비를 불면서 좋아함. 

 

 

벽지 한컷. 허기진 마음을 달래기엔 이런 놀이가 최고인듯.. 

 

 

사진에서 보는바와 같이 우리의 허기와 추위를 달래기 위해서는 음식이 필요했다. 사진은 대충 찍고, 양파와 단무지 공략. 

 

 

평소 단무지를 잘 안먹였지만 만다복은 신뢰가 간다면서 아연양의 단무지 제조중. 

 

 

 

허기진 아연양이 단무지를 공략중인 모습. 흐흐. 

 

 

 

단무지 하나 물고, 바람개비를 이뻐하는 모습.. 먹는 내내 불더라. 

 

 

 

 이 사진을 의도하고 찍은게 아닌데... 찍고나서 보니 뽀로로가 보였음. (어린이 전용 그릇 제공, 만다복)

 

 

 

이 사진을 찍으면서 굉장히 화났음. 빨리 찍고 먹어야 하는데 렌즈에 김이 서려서 ㅜ.ㅜ 

 

 

 회사 근처에서 늘 먹던 찹쌀 탕수육이었지만 마나님은 처음 드신다고. 맛있다고 하심. 찹쌀 탕수육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남양주 오남읍 양지리로 오시면 안됩니다. 찹쌀 탕수육을 요리하는 곳이 없음.

 

 

맛집이라 맛이 달랐음. 튀김 옷은 얇으면서 식감을 자극했고, 고기는 상당히 연해서 주방 솜씨가 좋다는 것을 한 점만 먹어봐도 즉시 알 수 있음.  놀랐던 것은 기본 찬으로 제공되는 양파가 신선함은 물론 자극적인 매콤한 맛이 없었고, 달기까지 함. 모기버섯, 양파와 탕수육 한 점을 살짝 간장에 찍어서 먹으니 여기가 바로 천국으로 바뀌는 모양새... 

 

 

 김치는 직접 담구고 있는 듯 했으며, 김치를 담근지 2-3일 정도 숙성도를 갖고 있었는데 고추가루와 배추와의 절묘한 맛이 몇 번 더 리필해 먹음.

 

 

이게 바로 백년짜장임. 면과 짜장이 분리되어 나오는데 먹고 있다가 사진이 생각났음. -_-;;; 다른 블로그에서 다양한 사진을 보실 수 있음.

 

간단하게 백년 짜장을 소개하면 중국의 백년 전의 맛을 살린다는 의미로, 보통 짜장이 춘장을 물에 풀고, 전분을 넣어 걸죽하게 만드는 반면 백년짜장은 간짜장 계열로 짜지않게 간을 하고, 다진고기를 듬뿍 넣고, 대파를 살짝 넣어 만드는 짜장을 이다.  개인적으로는 대파도 좋지만 부추를 넣어 먹어도 괜찮을 것 같음. 

 

 

 이 음식은 굴짬뽕으로 신선한 굴과 해물이 동시에 어우러져 매운짬뽕보다 시원한 짬뽕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인기가 많을 듯.

 

 

이 친구 역시 백년짜자과 마찬가지로 먹다보니 생각나서 사진을 찍게 됨. 요리 전문, 맛집 전문 블로거들이 애환과 고통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음.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만다복은 점심시간의 경우 보통 30정도 기다려야 하니 점심시간을 되도록 피해 방문하는게 좋을 듯 하고, 주차는 만다복에서 가능하니 차이나타운을 자동차로 가로질러 언덕위로 올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북성동 | 만다복
도움말 Daum 지도
0 0
육아[Baby Care]
새글보기|
아직 만 한 살도 되지 않은 딸과 아내와 함께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에 다녀왔습니다. 지인이 일을 했던 곳이기도 하고, 사진으로만 봐왔던 곳이어서 설레임 그득했죠. 골목에 들어서면서 비가 부슬부슬 내렸지만 헌책 냄새며, 사람 사는 모습을 보니 평안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소개를 해서 디테일한 소개를 할 필요는 없겠지만 부산 여행을 계획하거나 짧지만 강한 인상을 느낄만한 부산의 명소이자 여행지가 아닐까 해서 묵어둔 사진을 꺼내봤습니다.


보수동은 사진기가 있다면 주저없이 사진을 담을 수 있는 곳 입니다. 같이 간 일행은 물론이고, 골목 이곳 저곳을 사진기로 담아도 누구하나 뭐라고 말하는 일이 없습니다. 그만큼 관광명소이기도 하고,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곳이기도 하죠.



책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한 책이 쌓여 있습니다. 최고로 번성했을때는 70여개의 책방이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그 수가 좀 줄었습니다. 책 방 하나 골라서 읽고 싶은 책을 읽어보기도 하고, 사장님께 찾는 책을 말씀드리면 금방 찾아 주시더군요.


골목을 누비는 분들중에는 젊은 커플이나 여행객이 많았습니다. 새책의 수요도 높아졌고, 대형 서점들이 많이 늘어났기 때문에 규모가 줄었지만 사람 냄새나는 공간과 정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동화는 물론 만화, 소설, 잡지 등 없는 잡지가 없었습니다. 책을 구매하고 무겁거나 번거롭다면 택배 주문도 가능했구요.



딸아이의 책과 아내와 함께 볼 만화책(라면 요리왕)을 주문하고, 다른 책은 없을까 이곳 저곳을 누볐습니다.



2층에 올라오니 만화왕국이 펼쳐졌습니다. 어마어마한 양의 만화책...고르기가 어렵더군요.






아연양의 책을 고르는 엄마, 마음에 들었는지 찜해두고, 다른 책을 찾기 시작합니다. 사실 아이들 책이 어느것이 좋은지 잘 몰라서 만화책에만 눈이 가더군요. 평소 만화를 즐겨 보는 것도 아닌데...



빼꼼 아연...아빠가 뭐하는지 지켜봅니다. ㅎㅎ




저녁시간이기도 했고, 휴일이면서 비까지 오니 하나 둘 가게가 문을 닫습니다. 아쉽지만 발길을 돌려야 했죠. 부산 남포동 근처에 들릴 일이 있다면 보수동 책방골목은 한 번 다녀와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간도 크게 걸리는 일도 없고, 책을 통해서 또다른 여행의 재미를 느낄 수 있으니 말이죠.






오랜만에 책 속에 푹 빠져서 시간을 보냈던 당일치기 여행이었습니다. 아연양이 언제 자라서 이런 사실을 볼지 궁금하지만 영상이나 디지털기기보다 책을 더 좋아했으면 좋겠네요.  이 글을 마치기 전에 책장에서 책 한 권을 꺼내 들었습니다. 독서한지 한참 지난 것 같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