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기'에 해당되는 글 3건

사진[Photo]/사진이야기[Photo Story]
새글보기|

2002년부터 담아왔던 공연사진을 소개하는 사진전을 마련했습니다. 많은 사진은 아니지만 그간 담아왔던 사진과 이야기들을 조심스레 꺼내봅니다. 2016년 10월 31일부터 11월 25일까지 열리는 사진전을 소개합니다. 낯선 시간과 공간, 사람들을 만나면서 느꼈던 소중한 추억을 회상합니다. 

사진전에 대한 준비 과정, 준비에 대한 생각과 함께 했던 아티스트들에게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수많은 문화, 예술가들의 열정을 사진으로 담아내는 것이 녹녹치 않았습니다. 치열하게 준비하고 보여드려야 했지만 그 노력의 결과물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예술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보려 합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낯선 사진전 | 오창호 X 장대군 개요.


- 낯선 사진전 -


오창호, 장대군

2016. 10. 31 ~ 11. 25

카페 갤러리원 - 망원역 1번 출구에서 2분 거리


전시를 열면서


낯선 사람들과 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작은 공연을 기획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꾸준하게 담아냈던 모든 사진을 보여드리지는 못하지만 결정적 순간을 기억하며 소박한 작품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수많은 아티스트들과의 동고동락은 물론, 대규모 록페스티벌 공연과, 뮤지컬, 발레, 연극 등 자신만의 고유영역에서 최선을 다하는 분들과의 함께한 꿈같은 시간들을 회상해 봅니다. 


낯선 사람, 공간, 시간을 공유하고, 동시대를 살아가는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순간을 기억합니다.


- 사진가 장대군 -



사진에서 만날 수 있는 분들


가수 / 김수철

가수 / 김창기

가수 / 장기하


밴드 / 블랙홀(Blackhole)

밴드 / 브로큰발렌타인(Broken Valentine)

밴드 / 카니발 콥스(Cannibal Corpse)

밴드 / 나이트위시(Nightwish)


안무가 / 정영두

안무가 / 차진엽

발레단 / 서울발레시어터(Seoul Ballet Theatre)



낯선 사진전의 또 하나의 주인공 낯선 풍경들


제게 있어 여행은 일상에서 벗어나 강제로 새로운 것을 느끼는 수단입니다. 


아직까지 삶의 여백이 무엇인지 잘 모르고, 다리쉼 조차도 가만히 두지 못하는 버릇을 가진 보통 사람으로 살고 있기 때문에, 낯선 곳으로의 여행은 여전히 숙제처럼 인식되는 휴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스스로가 팍팍하게 만든 일상 속에서 어떤 이유로든 주어진 여행의 기억은 비록 숙제일지라도 소중할 수 있겠지요. 


그렇기 때문에 낯선 공간, 낯선 시간에 만나게 되는, 다시는 올 수 없을 것 같은 시간을 여행의 후유증처럼 기록하며 기억하려 합니다.


- 사진가 오창호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문화[Culture]/공연[Perfomance]
새글보기|

2014년 김창기 선생님의 공연 실황을 사진으로 담았다. 라디오 키즈인 필자가 라디오가 아닌 현장에서 가수 김창기를 만났다. 소박한 웃음, 가볍지 않은 음악과 추억과 아련함이 밀려오는 가사를 들으며 감동했었다. 음악을 듣자니 이 공연 사진 찍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음악들은 시대가 변했지만 우리와 공존한다. 아마 평생 함께 하겠지.

 

김창기라는 이름이 낯설다면 동물원을 떠올리면 된다. 동물원은 故김광석과 김창기라는 두 인물을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다. 주옥같은 음악들을 듣고 있자면 그 당시를 회상하게 만들며, 가슴이 아려오는 감성의 미학을 느낄 수 있다. 김창기 그의 목소리는 매일 아침 CBS를 통해 들을 수 있다. 휴일. 토요일 오전 집안 청소를 하면서 라디오를 종종 켜곤 한다. 그 때 들리는 CBS DJ 김창기와의 만남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널 사랑하겠어, 시청앞 지하철 역에서, 변해가네, 거리에서, 혜화동,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지는 것. 가을의 노래 등, 찬바람이 불어오는 가을 커피 한 잔과 음악 한 잔으로 추억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김광석을 위한 노래 '광석이에게'와 '이젠 두렵지 않나요', '평범한 남자의 유치한 노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우리는 함께 걸어가야해'도 추천해 볼만하다.

 

김창기 밴드의 공연 사진은 두 번 담아 봤다. 아재라고, 아저씨라고 더 열심히 노래부르고, 연주하고, 춤추는 김창기의 진면목을 확인 할 수 있는 자리였다. 그랬다. 김창기는 1988년의 김창기였다. 20년이 지났지만 열정은 더 불타올랐고, 응답하라 1988에서 박보람의 연주로 레전드의 전설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공연 사진과 공연 정보 

 

 

.
온라인 예매가 어려우신 분들은 041-533-0346으로 예매를 문의하시면 전화 예매 가능
9월 29일부터 10월 15일 사이에 예매를 하시는 분들은 조기예매 할인 10%를 가능!!
------------------------------------------------------------------------------
- 공연 일시 : 10월 28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 공연 장소 : 서울 강남구민회관 (대치역)

- 티켓 가격 : 정상가 40,000원
조기예매할인가 36,000원

- 티켓 예매 :

큐리어스 http://ticket.curiousmusic.co.kr/rsvp/rsv.html#none

인터파크 http://ticket.interpark.com/Ticket/Goods/GoodsInfo.asp?GoodsCode=16011559

- 단체 및 공연 문의 : 041-533-0346 (큐리어스 뮤직 피플)

 

 

 

 

 

 

 

 

 

 

 

 

본 포스팅은 아주 자발적인 공연 소개 포스팅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라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1
사진[Photo]/사진이야기[Photo Story]
새글보기|

써야지 생각만 가득했던 공연사진 촬영후기를 적어본다. 솔직하게 고백하면 난 동물원 세대였지만 자주 듣지는 못했다. 음악을 제대로 들었던 게 초등학교 6학년 또는 중학교 1, 2학년인데 초등학교, 중학교 때는 정말 라디오 키드였다. 아버지와 함께 실생활 용품을 구입하러 청계천 7-8가를 구경갔다가 다음엔 혼자 버스를 타고 그곳에 가서 세상을 구경했다. 그게 재밌었고 즐거웠다. 뭐 하나라도 아끼자는 심산이었는지 아버진 오래된 주전자나 식기류 같은 걸 사오시곤 흡족해 하신 기억이 선하다. 


@장대군 2014. 11. 김창기와 좋은 친구들 공연의 무대인사 - 드림홀



혼자 청계천에서 주로 샀던 것은 B품 TAPE다. 질 나쁜 공 TAPE에 원본 LP나 TAPE를 재녹음한 녀석인데 당시 가격으로 2개에 1000원인가 1500원이었다. 용돈 모아서 처음 샀던 TAPE이 기억하기론 무한궤도와 푸른하늘, 봄여름가을겨울로 기억난다. (내 질긴 TAPE 음악 인생은 나중에 다시 회자하는게 좋겠다.) 


아무튼 각설하고 다시 돌아오면 동물원의 노래가 귀에 들어온 건 김광석의 솔로활동 시절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동물원의 멤버였고, 동물원과 다른 활동을 했지만 그의 곡들이 동물원 앨범에 수록되어 있으니...(사실 이 사실도 잘 몰랐다) 제일 기억에 남았던 건 '시청 앞 지하철역에서'를 듣고 정말 시청역에서 녹음한 도입부의 목소리가 맞는지 확인도 했었다.(고등학교가 2호선 라인이었기에)


공연촬영을 하게 된 것은 우연의 연속이었다.(오늘 힐링캠프에 양현석씨가 출연해서 성공의 비결 중 하나가 우연이기도 하지만 지속적인 우연은 없다고 말한게 인상적이다..) 우연찮게? 김창기선생님과 페이스북 친구가 되고, 김창기와 좋은 친구들의 공연이 열렸던 내용, 회사 근처에서 병원을 운영하고 계시고... 홍대 진출 공연을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 것 자체가 우연의 연속이었다. 


시간이 흘러서 찾아간 드림홀은 홍대, 합정의 공연장들 중 가장 강력한 사운드가 잘 빠지는 공연장으로 기억될 것 같다. 어마무시한 고딕, 데스메탈 음악을 연주하는 팀들의 포스터에서 일단 놀랐고, BLACKSTAR라는 앰프의 출력과 사운드가 맘에 들었다. 



@장대군 2014. 11. 김창기와 좋은 친구들 공연 - 드림홀


동물원의 수록곡과 김창기선생님의 솔로곡 리허설에서 들었던 어쿠스틱 기타와 드럼, 베이스 연주는 그간 들었던 홍대 상상마당이나 롤링홀 등에서 들었던 음향과는 등급을 논할 수는 없지만 다른 계열의 음향을 표현하는 느낌을 받았다.


공연촬영에 대해서 사실 조명에 대한 이슈가 있었다. 공연촬영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아무리 생각해도 조명이다. 홍대의 작은 공연장은 제대로 조명이 없어 아무리 잘 노는 밴드가 연주를 해도 사진이 엉망이다. 또한 재정적인 부분에서 결정되는 단순무식한 스트레이트 조명들 역시 사진 촬영에는 좋은 영향을 주기 어렵다. 아무튼 조금은 혐오했던 조명이었지만 나름의 노하우랄까? 뭐 이런게 생겨서 무난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것 같아 흡족하다. 


사진도 많이 찍었지만 확실하게 좋았던 것은 편한 음악, 가족같은 분위기, 약간의 술냄새와 안주, 음식냄새가 더 정겹기도 했다. 2부의 가발과 파티복장은 팬심으로 볼 때는 최고의 선택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또한 동물원의 음악과 김창기님의 음악이 우리 삶에 대한 기억, 연민, 추억과 생각을 하게 만드는 힘이 있기에 때론 즐거운 모습, 때로는 진지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그 때 그시절에 대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아니었나 다시 생각해 보게 된다. 



@장대군 2014. 11. 김창기와 좋은 친구들 공연 - 드림홀


아무튼 공연 전부터 떠내 들었던 동물원, 김창기선생님의 솔로곡들을 들으며, 드라마에는 미생이 있다면 음악에는 김창기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혜화동, 시청 앞 지하철역에서, 변해가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널 사랑하겠어 등 그 음악들에 대한 가사 역시 우리세대와 선배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자리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고, 조만간 노래방에 가서 몇 곡 부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 0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