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

우여곡절이 많은 영화 '귀향'(감독 조정래)이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 한마디로 개봉할 곳, 영화관, 극장이 없는 셈이다. 돈 좀 만질 수 있는 영화만을 엄선하여 올리고, 밀어주는 대기업의 스크린 독과점 덕분이다. 독립영화를 주로 상영했던 극장들의 반응이 중요하진 않다. 수많은 인디 공간이 사라지는 시점에서 독립영화를 많이 상영했으니 이런 소수의 아픔을 보여준 영화를 또 보여달라고 하기엔 그들 역시 대기업 스크린 독과점으로 상처입은 영혼 아니겠는가?




제작만 13년이 걸렸다. 2015년에 제작비가 모자라 가수, 이름없는 시민들이 솔선수범으로 제작비를 챙겨줬다. 제작이 완성되니 이제는 개봉이 문제다. 아직 손을 들어서 반기는 극장이 없다. 개봉도 못하고 냉장고를 부탁해나 백종원의 요리와 IPTV에서 경쟁해야 할지도 모를 일이 생긴 것이다. 지난 주 CJ 계열사에서 사회공헌과 관련한 세미나를 들었다. 그들이 제공하는 공간에서 공부하고, 그들이 제공하는 밥을 먹고 왔다. 


사실 이 글을 적어야 하는 고민보다는 대기업에게 할당되어 버린 한국의 극장 시스템이 변화되거나 수정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싶다. 지금은 올바른 배급, 상영시스템이라기 보다는 대기업의 투자와 운영을 인정하고 규제시스템의 부실적인 관리가 개선되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기업 입장에서의 좋은 영화는 흥행영화가 맞겠지만 이 나라의 미래와 문화 발전과 융성을 생각한다면 지금의 배급 시스템은 기업 각자의 자구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할 수 있는게 여기까지다. '귀향'의 예고편은 아래에서 감상이 가능하고, 위안부와 관련된 영상은 Youtube에 상당히 많은 영상이 공유되어 있다. 

 


  1. Favicon of http://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5.07.10 15:50 신고

    아픈 현실입니다~
    물론 개봉한다고 제가 이 영화를 보지는 않겠지만..
    사실 영화관을 안간지도 5년도 넘었습니다.
    그래도 개봉하면 누군가는 상영하는 극장에 찾아가서
    아픈 역사를 조금이라도 이해하지 않을까요.
    일본을 욕하기 이전에 우리가 변해야 하지 않을까요~~~


이젠 노무현대통령보다는 더욱 서민적이고, 아름다운 이름으로 불러 드릴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수구꼴통언론과의 싸움부터 검사, 국회의원, 의사 등 대한민국의 권력자들에 맞서 서민들의 방패막이가
 되시느라 온 몸과 마음이 만신창이가 되신 것 같아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죄송함을 전합니다.

밝은 미소를 처음 뵈었던게 6년전 신촌거리의 유세때가 처음이네요.
세월이 많이 흘러서 작년에 또 한 번 만나뵙게 되었었구요.
온화한 말씀과 행동 많이 배우려고 노력했고, 정의와 선도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셨습니다.
이제 국정 업무를 마치시고, 고향집에서 두발을 쭉뻗고 여사님과 행복한 꿈을 많이 꾸실 수 있게 기도를 합니다.

우리가 바뀌리라 생각한 나라와 정치인은 바뀌지 않고, 권력의 의자에 앉게되어 씁쓸함을 지울 수 없습니다.
진보라는 이름과 개혁이라는 이름으로의 변화가 아닌 참여정부를 뜯어 고치려는 정책은 어찌 생각해야 하는지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아, 이 글을 시작하는 것은 노무현대통령님의 임기를 무사히 마치신 것과 다시 시민으로 돌아오심을 환영하기
위함입니다. 고생 많이 하셨고, 수고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굳은 모습과 바른 것에 대한 철학을 지우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_Jukebox|gk130000000000.mp3|타카피(t.a_copy)_-_glory_days|autoplay=0 visible=1|_##]

이젠 노무현대통령보다는 더욱 서민적이고, 아름다운 이름으로 불러 드릴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수구꼴통언론과의 싸움부터 검사, 국회의원, 의사 등 대한민국의 권력자들에 맞서 서민들의 방패막이가
 되시느라 온 몸과 마음이 만신창이가 되신 것 같아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죄송함을 전합니다.

밝은 미소를 처음 뵈었던게 6년전 신촌거리의 유세때가 처음이네요.
세월이 많이 흘러서 작년에 또 한 번 만나뵙게 되었었구요.
온화한 말씀과 행동 많이 배우려고 노력했고, 정의와 선도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셨습니다.
이제 국정 업무를 마치시고, 고향집에서 두발을 쭉뻗고 여사님과 행복한 꿈을 많이 꾸실 수 있게 기도를 합니다.

우리가 바뀌리라 생각한 나라와 정치인은 바뀌지 않고, 권력의 의자에 앉게되어 씁쓸함을 지울 수 없습니다.
진보라는 이름과 개혁이라는 이름으로의 변화가 아닌 참여정부를 뜯어 고치려는 정책은 어찌 생각해야 하는지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아, 이 글을 시작하는 것은 노무현대통령님의 임기를 무사히 마치신 것과 다시 시민으로 돌아오심을 환영하기
위함입니다. 고생 많이 하셨고, 수고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굳은 모습과 바른 것에 대한 철학을 지우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