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짬뽕'에 해당되는 글 3건

문화[Culture]/건강[Health]
새글보기|

40년을 넘게 살아온 이 몸뚱이가 가끔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을 보면서 우리의 일상과 생각과 행동은 불합치 하는 순간이 더 많음을 느낀다. 내 생각은 이렇고, 타인의 생각이 다름을 느끼고, 나름 합리적인 기준을 정해 보려고 하지만.. 이게 어느 순간부터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 40년을 넘게 버텨서 그런 것일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 


직장동료, 친구들, 협회원, 친인척, 가족 들과의 관계 형성과 그 유지에 따른 기회 비용도 만만찮다. 당장 급한 불부터 꺼야 하고 우선순위를 정하고 싶지만 그 우선 순위를 정하는 기준도 모호하거나 애매한 경우도 상당하다. 카오스 같다고 해야 할까? 두려운 마음이 앞설때도 많다. 우린 언제 평온 할 수 있을까? 


감기에 걸리면 우선 몸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 바이러스와 내 몸의 세포가 치열한 다툼을 한다고 했다. 이 다툼 자체가 없으려면 감기를 그냥 받아드리면 된다. 




감기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좋겠다 생각을 했다. 장점을 꼽자면...


1. 비염 증상이 완화된다.

비염의 코 간지러움, 맑은 콧물의 흐름, 시도때도 없는 재채기와 훌쩍거림

(이 훌쩍거림을 제대로 느끼려면 버스, 지하철에서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 들린다.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훌쩍거리면서 자신의 콧물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거부하듯 몸 속으로 재충전한다.)



2. 정신, 몸 상태가 몽롱하다.

마약류, 대마초류, 주류 등을 흡입하지 않아도 몸이 붕붕 뜨는 경우가 있다. 

결정적인 것은 아픈게 덜하다. 피부에 들어오는 일정한 아픈 촉감들이 들어 왔으면 나가게...하는 식으로 통증이 덜 하다는 것을 느낀다.

직장인이라면 지금 맡고 있는 프로젝트나 협력사에 지급해야 할 대금 등이 급하지 않는 것으로 전환되어 협력사가 갑질을 한다고 느낄지도...



3. 가끔 열과 힘이 날 때가 있어서 운동 하고 싶어진다.

오늘 느낀 새로운 경험이다. 점심식사에 직장동료들이 먼저 출발했고, 합류하려고 가는 길에 갑자기 조깅을 하게 되었다. 

속으로 미친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다. 실내온도 14도로 시작한 사무실에서 아침내내 골골거렸던 내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4. 잠이 잘온다.(버스, 지하철, 회사, 집) 시도 때도 없이.

어제는 집이 떠나갈 정도로 코를 심하게 골았다고 했다. 그 분께서 발로 몇 대 찼다면 좋아했다. -_-;

지하철에서는 옆으로 헤드뱅잉을 한 것 같다. 옆에 앉았던 묘령의 여인이 무의식 상태인 나를 향해 엘보를 시전했다. 

난 느낄 수 있었다. 그녀는 아마 점심에 짜장면을 먹을 것이다 라고...



5. 누군가 챙겨준다.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뭔가를 챙겨준다. 직장동료인 서모씨는 귤을 하나 건내주었고, 

직장 동료들은 곁으로 오지 말라며 먹을 것을 바리바리 싸주셨다.

고마워서 편의점에서 쌍화탕을 선물했다. 



6. 술자리 약속이 없어진다.

가끔 있던 약속들. 직장인의 비애, 낭만, 추억의 대화 시간이 줄어서 좋다. 연말에 바쁜 일로 바쁜데 회식, 미팅, 티타임 등이 많아져서 불편했다. 

그런데 의외로 감기 핑계를 대면 식사, 술자리 약속이 부드럽게 사라진다. (꿀팁) 

21세기 감기의 전투력이 25년전 드래곤볼의 초사이어인도 몽롱하게 만들 수준으로 강력해 졌기 때문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7. 원래 표정이 안좋지만 아파 보인다고 위로를 받는다.

사람은 누구나 위로를 받고 싶어한다. SNS의 수많은 글, 사진, 영상 모두 위로를 받기 위한 행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내 표정은 내가 봐도 그리 좋지 않다. 특히 중년 아저씨의 포스로 얼굴 생김새가 변하고 몸무게는 변화가 없다. 

가끔 아내도 이런 말을 한다. (난 아주 평온한 상태) 뭐 때문에 화났어? 

난 이렇게 대답한다. 지금 상당히 행복한 상태임.. ㅜ.ㅜ



8.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입맛이 돈다.(점심엔 굴짬뽕, 유린기..ㅋ)

먹는게 남는거다. TV에서 종일 먹방만 한다. 잘 먹는게 무슨 권력인양 거대한 사람들이 먹방을 찍고, 끊임없이 식당 소개와 레시피를 자랑한다. 

15분만에 쉐프가 만들어 주는 음식을 먹으며, 최고의 음식이라고 칭송한다. 

먹어본 음식을 선호하기에 음식에 대한 도전을 함부로 하지는 않지만 감기 증상이 있으면 이것저것 맛을 본다. 

그리고, 끝장을 볼 때도 있다. 그래서 감기가 빨리 낫는 것인지도..(어제 새벽에는 극혐하는 생강차(1/3 이 생강)를 신나게 마셨다)



9. 특근을 하지 않아도 눈치가 보이지 않는다

오늘 나는 내게 주어진 근무시간을 완료하고 집으로 갈 것이다. 

난 전체적으로 피곤한 상태이고, 여린 소녀 감성과 마음을 가진 감기 환자이기 때문이다.

오늘 할 일은 내일 하는 것이다.  



10.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된다.(표정으로 승부)

오전에 2번의 통화를 했다. 열과 성의를 다했다. 

점심식사 전까지 매우 힘들었다. 목소리도 삑사리가 좀 나고, 편도가 부어서 간지럽고 거북하다. 

대신 카카오톡으로 업무를 많은 부분 진행했다. 가끔 눈을 감고 있으면 동료들이 지나가면서 이렇게 이야기 했다.

장CP님 표정이 안좋으세요....ㅜ.ㅜ  고마울 따름이다. 



이상 만성 비염환자이자 여린 소녀 감성을 가진 감기환자가 적어 본 감기가 걸렸을 때 느끼는 장점들 이었다. 


마지막으로 감기에 최고의 특효약은 오렌지, 귤 등 비타민C 가 함유된 음식이 감기를 빨리 낫는 것 같다.

위의 장점을 생각해서 가장 피해야 할 음식일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사진[Photo]/한국여행[Korea Tour]
새글보기|

직장인들에게 토요일과 일요일을 모두 쉬는 것은 축복이자 행복이다. 아이와 함께 여행을 다닐 수 있으면 더 좋을것이고 늘어지게 또는 허리가 끊어지게 잠을 청하는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토요일에 출근을 자주해서 자못 미안한 마음이 그득하여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인천 차이나타운으로 여행을 가자고 했다.

 

당일치기 여행이긴 하지만 간만에 코에 바닷바람도 넣어 좋고, 만다복이라는 곳에서 백년짜장을 먹어보자고 했다. 아연양이야 당연히 오케이 하셨고, 마나님도 역시나 오케이하여 서둘러 집을 나섰다. 집이 남양주라 인천은 서울시내를 통과해서 가는 것이 자신이 없었다. 지인이었던 보나리씨의 결혼식 경로였던 남양주, 의정부를 지나 인천으로 갔더니 대략 1시간 30분 정도 걸렸다.

 

만다복은 인천 차이나타운의 중심가에 위치해 있었다. 처음에 만다복을 바라보니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없었다. 속으로는 이 곳 맛집이 맞는가? 의구심이 들었다. 막상 문을 열고 안에 들어가니 이론...줄이 한가득이다. 건물 2층을 따라서 쭈욱 줄을 서 있는 것을 보고 이제서야 아 유명 맛집 맞구나 실감했다.

 

 

 대략 30분을 기다렸다. 배는 빨리 음식물을 넣어달라고 요동치고 있었고, 마음 같아서는 주문 먼저 넣어두고 우리가 앉으면 동시에 음식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ㅜ.ㅜ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 만다복의 2층 모습, 유리창 바로 앞쪽에도 좌석이 배치되어 있고, 모두 만석.

 

실내 인테리어 한 컷. 좋은 의미인듯.... -_-;; 

 

 

 

 

 

드디어 원하는 방으로 좌석을 안내 받음. 아연양은 강력 땡깡으로 얻은 바람개비를 불면서 좋아함. 

 

 

벽지 한컷. 허기진 마음을 달래기엔 이런 놀이가 최고인듯.. 

 

 

사진에서 보는바와 같이 우리의 허기와 추위를 달래기 위해서는 음식이 필요했다. 사진은 대충 찍고, 양파와 단무지 공략. 

 

 

평소 단무지를 잘 안먹였지만 만다복은 신뢰가 간다면서 아연양의 단무지 제조중. 

 

 

 

허기진 아연양이 단무지를 공략중인 모습. 흐흐. 

 

 

 

단무지 하나 물고, 바람개비를 이뻐하는 모습.. 먹는 내내 불더라. 

 

 

 

 이 사진을 의도하고 찍은게 아닌데... 찍고나서 보니 뽀로로가 보였음. (어린이 전용 그릇 제공, 만다복)

 

 

 

이 사진을 찍으면서 굉장히 화났음. 빨리 찍고 먹어야 하는데 렌즈에 김이 서려서 ㅜ.ㅜ 

 

 

 회사 근처에서 늘 먹던 찹쌀 탕수육이었지만 마나님은 처음 드신다고. 맛있다고 하심. 찹쌀 탕수육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남양주 오남읍 양지리로 오시면 안됩니다. 찹쌀 탕수육을 요리하는 곳이 없음.

 

 

맛집이라 맛이 달랐음. 튀김 옷은 얇으면서 식감을 자극했고, 고기는 상당히 연해서 주방 솜씨가 좋다는 것을 한 점만 먹어봐도 즉시 알 수 있음.  놀랐던 것은 기본 찬으로 제공되는 양파가 신선함은 물론 자극적인 매콤한 맛이 없었고, 달기까지 함. 모기버섯, 양파와 탕수육 한 점을 살짝 간장에 찍어서 먹으니 여기가 바로 천국으로 바뀌는 모양새... 

 

 

 김치는 직접 담구고 있는 듯 했으며, 김치를 담근지 2-3일 정도 숙성도를 갖고 있었는데 고추가루와 배추와의 절묘한 맛이 몇 번 더 리필해 먹음.

 

 

이게 바로 백년짜장임. 면과 짜장이 분리되어 나오는데 먹고 있다가 사진이 생각났음. -_-;;; 다른 블로그에서 다양한 사진을 보실 수 있음.

 

간단하게 백년 짜장을 소개하면 중국의 백년 전의 맛을 살린다는 의미로, 보통 짜장이 춘장을 물에 풀고, 전분을 넣어 걸죽하게 만드는 반면 백년짜장은 간짜장 계열로 짜지않게 간을 하고, 다진고기를 듬뿍 넣고, 대파를 살짝 넣어 만드는 짜장을 이다.  개인적으로는 대파도 좋지만 부추를 넣어 먹어도 괜찮을 것 같음. 

 

 

 이 음식은 굴짬뽕으로 신선한 굴과 해물이 동시에 어우러져 매운짬뽕보다 시원한 짬뽕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인기가 많을 듯.

 

 

이 친구 역시 백년짜자과 마찬가지로 먹다보니 생각나서 사진을 찍게 됨. 요리 전문, 맛집 전문 블로거들이 애환과 고통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음.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만다복은 점심시간의 경우 보통 30정도 기다려야 하니 점심시간을 되도록 피해 방문하는게 좋을 듯 하고, 주차는 만다복에서 가능하니 차이나타운을 자동차로 가로질러 언덕위로 올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북성동 | 만다복
도움말 Daum 지도
0 0
문화[Culture]/요리[Cooking]
새글보기|
꼬꼬면의 열풍 계속되고 있습니다. 얼마전 아내가 부산 처가에 갔을 때 친구녀석을 초대해서 먹었던 라면! 바로 그 라면이 꼬꼬면을 대신해서 먹었던 삼양의 나카사키 짬뽕이었습니다. 최근에 나카사키 짬뽕도 인기가 많다는 언론보도를 기억하시나요?

* 뉴스기사 인용 [나가사끼 짬뽕은 7월 말 출시 이후 하루에 12만 개 안팎으로 생산됐으며 8월 한 달간 약 300만 개가 팔려 매출액 2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삼양식품은 다음 달 말에 생산라인 1기를 더 추가해 나가사끼 짬뽕을 하루 70만 개, 한 달에 2천만 개씩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급기야 26일에는 나가사키 짬뽕 컵라면이 출시되어서 반응이 뜨겁습니다. 뜨거운 물만 부우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생긴샘이죠..^^

그리고, 오늘 나가사키 짬뽕 컵라면을 구매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왜냐구요? 맛있게 먹었던 꼬꼬면을 구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 글을 클릭 하셔서 이 주소로 티켓몬스터에 가입을 하신 후 나가사키 짬뽕을 구매하시면 적립금 2천원을 지급해 준다고 합니다.

현재 구입가격은 16개 구입시 원래 가격인 20,800원에서 43% 할인을 받아서 11,670원 - 2,000원의 적립금을 합치면 9,670원 16개의 나가사키 짬뽕면을 개당 604원으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

꼬꼬면과는 다른 굴짬뽕처럼 백색 국물에 시원한 맛과 매콤한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짬뽕면 한 번 구입해서 드시는 것은 어떨까요? ㅎㅎ

나가사키 짬뽕면의 특징은 풍부한 야채와 하얀짬뽕 국물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블로그 이미지

무작정 좋아 시작한 사진과 글들

장대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