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포차 계란말이

언제나 그렇듯 예고편에 낚이고, 속는데 익숙하다. 예고편만 봤을 때 정말 위기에 봉착했구나? 이 포장마차 제대로 운영이 될까? 은근한 기대를 갖고 봤지만 위기는 잠시였다. 위기의 순간은 딱 하나였다. 문제의 음식 떡볶이, 그 문제의 음식 떡볶이가 운영의 묘미를 살렸다. 


오직 예능을 본다는 마음으로 기다렸던 일주일이었다. 국경없는 포차의 매력에 감동은 기본이었다. 먼저 적었던 포스트(국경없는 포차, 프랑스 파리 입맛을 저격하다.) 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 프로그램은 에펠탑이 보이는 곳에 포장마차를 열고, 한국음식과 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국경없는 포차의 스틸컷(출처 TVN)


프로그램의 짜임새와 구성은 윤식당을 표방했다고 볼 수 밖에 없지만 다른 나라의 이야기와 문화를 경험하는 측면에서 이야기가 다르다. 다만, 아쉬운 장면들이나 디테일한 면에서는 윤식당을 넘기는 어려워 보인다. 


국경없는 포차 2화에서는 프랑스의 명장(쉐프)일행과 한국문화를 알아가는 청년들, 프랑스의 대학생들과 연인, 그리고 솔로 커플(여성 2명), 한국계 마술사(남성 1명) 등이 등장한다. 각기 자신들의 추억거리와 현실에 대한 이야기, 한국문화와 음식에 관한 이야기들을 엿보는 재미가 있었다. 


인상적인 두 가지 장면은 마술사(미리 섭외가 된 것인지 알 수 없지만)가 마술쇼를 하는 장면과 배우 박중훈의 떡볶이의 위기 상황과 관리능력이었다. 떡볶이의 조리과정이 답답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위기 상황에서 임기응변을 통해 풀어나가는 과정은 짜릿했다. 


국경없는 포차의 크루는 6명이다. 하지만 2회차까지는 안정환과 보미는 출연하지 않았다. 예고편에 따르면 3회부터 출연할 것으로 보인다.(사전 녹화)




국경없는 포차는 사실 콘텐츠가 재밌고, 낭만이 느껴진다. 그런데 국포에는 없는게 하나 있다. 



바로 음식을 주문 받고, 손님에게 음식 값을 받고, 계산하는 장면이다. 윤식당에서는 깨알같이 주문시작, 음식이 제공되고, 음식을 평가한 후, 계산을 하면서 인사를 하는 과정이 존재한다. 


하지만 국경없는 포차에서는 음식을 먹는 과정 중 맛에 대한 평가를 한 후, 손님이 떠나는 장면만 존재한다. 


도대체 계산하는 장면은 왜? 사라진걸까?

  1.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2018.11.30 17:18 신고

    손님이 없어서 무료로 제공? ? ?

  2. Favicon of https://a1b2c4d3.tistory.com BlogIcon 호원이 2018.11.30 19:47 신고

    봐야되는데 넘 바빠서 못봤네요. 유심히 봐야겠어요

  3.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12.03 09:38 신고

    오. 무료인 건가...@_@
    그건 그렇고 장소가 파리라는 것부터가 반칙이긴 하네요. 윤식당이 한국이 덜 알려진 곳에서 한국 음식을 선보이며 재미를 줬다면 포장마차라곤해도 유럽 요리의 성지인 파리를 바로 공략해 들어가다니... 그것 자체가 주는 재미가 있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