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EBS의 주 시청자 층은 40-50대다. 주요 프로그램의 기획도 30대를 시작으로 50-60대 장년층을 겨냥한다. 

세계테마기행, 한국기행, 다큐프라임 등 굵직한 프로그램의 시청자 층이 탄탄하고, 변화가 적다. EBS는 유아, 어린이 층에서도 강점이다. 


EBS는 고맙게도 국내 지상파 방송사 중 가장 많은 어린이, 유아 교육프로그램을 방송하고 있다. 육아를 하는 엄마, 아빠에게 참 고마운 존재다. 


청소년이 되면서 방송보다는 인강사이트(EBS중학, EBSi)로 유입이 변화한다. 즉, 청년이 되어가면서 EBS와 멀엊진다. 20대가 볼 콘텐츠가 많지 않다. 한창 재밌고, 즐겁고, 유쾌해야 하는데 다큐채널로 인식이 되는 것 같다.





EBS는 오직 20대를 위한 맞춤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MOMOe 채널(Youtube) - https://goo.gl/PUHTEk


MOMOe는 모두의 모바일 of EBS 의 약자로 20대 시청자를 사로잡을 콘텐츠 채널이고,



디지털 인터랙티브 서비스 - www.ebs.co.kr/dic


디지털 인터랙티브e 는 사용자의 여구와 의도에 따라 반응하독 화면 효과를 구성하는 콘텐츠다. 



EBS는 사실 20대를 겨냥한 프로그램이 많지 않다. 이미 점령한 그 미지의 세계, 20대 시청층을 어떻게 감동하게 할지에 대한 고민도 적은게 사실이다. 


맞다. EBS는 젊은 청소년과 청년층에게는 인기가 없다. 인기 있는 콘텐츠를 활용하고, 영역 확장을 해야 하는데 이미 케이블과 종편에 시청층을 넘겨준지 오래다. 


젊은 시청자를 불러오기에는 예산이 부족하고, 자극적이거나 시선을 끌어내는 화려한 영상을 만들어 내기도 고민스런 부분이 많다. 최근 선전했던 까칠남녀가 그나마 젊은층의 공감과 시선을 끌어내는데 주요했다.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궁금한 사실을 솔직, 담백하게 그려냈다는 평이다. 





개슐랭 가이드의 톡톡튀는 영상은 아래 참조!



개슐랭 가이드는 세나개의 강형욱 훈련사와 빅마마 이혜정 요리연구가의 개(강아지) 음식에 관한 이야기다. 

반려견에 대한 다양한 먹거리와 음식들에 대해 알아보고, 정보를 제공한다. 



momoe 첫 번째 콘텐츠 - 개슐랭 가이드 - 반려견에게 초콜릿을?



EBS 젊은 콘텐츠!! 개슐랭 가이드!!  기대가 된다. 

  1. 2018.02.13 21:58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moneycoach.kr BlogIcon 소액결제 2018.08.10 21:51 신고

    잘보고 가요 ^^

당신은 왜 강아지를 키우시나요? 라고 묻는 강형욱 훈련사는 국내 최고의 반려견 훈련사다. 세나개(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EBS)와 반려동물 관련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강아지를 보살핀다. 또한 문제 행동에 대해서 변화를 만들어 낸다. 문제 행동을 하는 개는 정말 자신의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고 강변한다. 강아지가 문제행동을 보이는 변화는 갑자기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고 말한다. 


사람과의 교감이 부족하거나 사람이 문제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는 강아지가 가족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보살펴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일상에 지치고, 힘든 일 때문인지 몰라도 강아지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주지 못한다. 막상 강아지를 입양해서 키우지 못하겠다고 말하기도 하고, 오랜 시간을 방치하기도 한다. 



당신은 왜 강아지를 키우세요? 강형욱 훈련사의 이야기



강형욱 훈련사는 세바시에서 이렇게 강연했다. 강아지는 사람처럼 외로움, 슬픔, 기쁨과 분노를 느끼는 인격체라고 했다. 강아지 주인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강아지를 입양한다고 한다. 아이들의 정서를 위해서 강아지를 입양하기도 한다고 했다. 입양한 강아지와 함께 하는 것으로 자녀들의 정서가 올바르게 변화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한다. 


 

과연 그럴까? 강형욱 훈련사는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것 만으로 아이들의 정서가 좋아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강아지와의 교감, 강아지의 외로움과 슬픔, 기쁨과 즐거움을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 말의 결론이자 요약은 반려 동물은 주인과 가족이라는 것이다. 가족이 슬픔과 외로움을 느낄 때 안아주는 것처럼, 즐거움과 기쁨을 느낄 때 공감하는 것처럼 대해 주어야 한다고 말한다. 맞는 말이다. 



나는 세나개를 열혈 애청자다. 방송을 보면서 문제 행동을 보이는 반려견이 존재한다. 분명 주인과의 문제 또는 환경에 대한 문제가 있었다. 그 환경과 고민을 강아지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만 잘 안될 때 짖거나 물기도 한다. 반려견에서 혐오 동물이 되는 순간이다. 강형욱 훈련사는 이런 문제가 갑자기 찾아오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리고, 강아지 입장에서 문제행동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 


강형욱 훈련사! 그를 말할 때 따스한 카리스마라는 표현을 한다. 강아지를 혼내지 않고, 행동을 변화시키는 특유의 훈련을 보여주고, 교육한다.  



처음에 얌전했던 우리 강아지가 짖지 않고, 물지 않게 해달라는 의뢰를 하기 전 우리의 문제 행동은 없었는지 곰곰히 생각해야 한다. 강 훈련사는 이런 사람들에게 따끔한 충고를 한다. 절대로 강아지들이 서열을 정하거나 우위에 서려는 것이 아니라, 집안 환경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당신은 왜 강아지를 키우세요? / 강형욱 반려견 훈련사의 세바시 강의



당신은 누군가를 10시간 기다려 본 적 있나요? 

강아지는 매일같이 10시간을 기다린 후, 주인을 맞이하는 경우가 많다. 피곤한 우리, 다크서클이 턱까지 차오를 우리는 강아지의 이런 기다림과 애틋함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 좀 더 관심을 주고, 애정을 주는 것이 우리 강아지들에게 필요한 사랑이다. 



강형욱 훈련사가 전하는 메시지 


강아지를 키우면서 나를 돌아보게 됩니다. 나를 돌아보게 되면, 주변을 돌아보게 됩니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사람들, 가족들이 곰곰이 생각해 보기를 원합니다. 


문제행동으로 보이는 짖고, 물고 하는 행동들은 강아지들이 우리에게 보이는 신호입니다. 


반려견을 더욱 배려해 주시길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