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사랑이라고 표현이 가능하다. 연애하는 사람들은 복합적인 감정이 생긴다. 

육아를 하는 엄빠(엄마, 아빠)도 마찬가지다. 잠든 아기의 모습을 바라보는 엄빠들의 미소 상상이 쉽다. 


왜 우는지 모르는 아이를 보면서 감정이 복잡해 진다. 


난리치는 아이들에게 소리를 친다고 달라지지 않는다. 얼르고, 달래도 소용없다. 

주식시장에서 상승만 하는 종목만 존재하는 것은 없다. 상승 후 하락하고, 하락하다가 상승하기도 한다. 

계속 하락하다가 상승하는 주식시장과 비슷함은 느낀다. 


 아이들의 땡깡에 고통스럽다가도 잠든 모습을 보면 미소가 지어지는 그런 감정들.. 왠지 주식시장의 모습과 흡사한 점을 찾을 수 있었다.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2 | 0.00 EV | 2.6mm | ISO-40 | No flash function 

아래 소개하는 육아 일러스트는 '율라' 최윤라 작가의 작품이다. 

한컷 아빠일기의 모습을 보면서 내 아이의 모습을 그려보고,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작품의 출처는 고용노동부 온라인 플랫폼인 아빠넷(www.facebook.com/papanet4you)에 연재한 내용이다. 


엄빠들이 그림을 보며, 행복한 위로가 진하게 느껴졌다. 



코끝이 찡했던, 눈물이 핑 났던 그 순간. 네가 내 손가락을 꼭 쥐었을 때 그제서야 난 아빠가 되었어. 
만나서 반가워, 아가야.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넌 장난이라 해도. 삐죽빼죽 묶어준 머리, 얼굴 가득한 낙서. 
그래도 네 친구가 될 수 있어서, 아빤 행복해.




잘한다 잘한다, 내새끼! 무대 위의 너는 아빠의 아이돌, 어린이집 슈퍼스타.
근데 아빤 왜 자꾸 울컥하고 코끝이 찡한 건지.




“아빠랑 결혼한다더니…” 

젤 아끼던 곰인형을 이젠 그녀석 준다고 챙긴다. 차암나! 넌 속쓰린 아빠 맘을 알긴 아니?




나만 널 위하는 줄 알았는데... 

말도 못하는 네가 아픈 날 도닥일 때, 가슴은 담지 못할 사랑으로 일렁였다.





어제 다르고 오늘 또 다르다. 지금이 아니면 못 볼 네 모습. 
조금만 천천히 크렴.




“아빠 왔다!” 오늘따라 다리에 매달려 칭얼대던 너. 일하는 내내 눈에 밟혀 마음이 찡했지.
아빠 왔어, 내 똥강아지.



엄마, 아빠여...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__)(--)


  1. Favicon of http://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7.12.18 14:56 신고

    잔잔하게 읽고 그림 보니 지난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부모의 사랑은 내리 사랑이니
    시간이 지나면 마음을 비워야 하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ipad.pe.kr BlogIcon 장대군 2018.01.08 14:09 신고

      기억이 추억이되고. 아이는 성장하면서. 부모도 비로소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 같습니다. ^^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