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Talk]/사회[Society]
새글보기|

평생 고개를 숙일지 몰랐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늘 돌연 돌발 고개를 숙였다. 이를 두고 네티즌과 오세훈시장을 보좌하는 세력?의 덧글 싸움이 한창이다. 왜? 오세훈 시장은 고개를 숙였을까?

 

 

먼저 고개를 숙인 이유를 불문하고...왜 용산참사 현장을 덮으려는지 내막을 알아야 한다.

 

첫번째...지방선거가 다가온다.

뭔가 서민 정책이 없는 이상 한나라당의 표 따놓기 스킬은 역량을 발휘하지 못한다. 당연하게도 뭔가 스킬을 발동 해 두어야 서민을 꼬시는 스킬의 역량이 향상 될 것이고...그것이 바로 승리의 지름길이자 승리의 원동력이 된다..바로 서민 꼬시기 스킬이다.. 오세훈의 정치적 놀음은 2100년이 되는 시점에서도 회자가 될 것이다.

 

두번째...뼈도 한나라당.

당연한 것 아닌가? 이명박 시장의 과업을 이어 받은 오세훈 시장...역량있게 그간의 사업을 추진 해 보지만...

1달 청계천 운영비가 10억이 넘고 1년 180억원이 소요된다. 이 소요비용은 당연하게도 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지만 조중동...등의 주력 신문은 보도하지 않는다. 바로 이것이 한나라당의 정략과 정책 아니겠는가?

 

세번째. 오세훈의 별명은 오디자인...

반포대교 무지개 분수 건설비 177억

반포대교 무지개분수 물값전기값 연 3억

광화문 스키점프대 후원비 5억

이런 숫자 놀음을 당신은 조중동에서 확인 할 수 있었는가?

 

이미 서울시민으로 굶어죽고, 추위에 세상을 떠난 분들이 부지기수....아찔하여도 방법이 없다.

 

서울은 이미 공화국이다....부자 공화국.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