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이란 말을 믿으십니까?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 진다.


라는 말을 믿으시는 분이 계신가요? 믿으신다면 그것은 잘못된 생각 일 수 있습니다.


 

기적의 양피지 - 8점
헤르메스 김 지음/살림

이 책에서 말하는 기적, 또 우리가 바라는 기적은 현실에서의 소망을 뜻 합니다. 부자가 되고 싶고 성공을 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왜 우리는 기적을 바라고, 돈을 벌기를 원하고 현실에서 조금 탈출하려는 경향을 보일까요? 아마도 지금의 삶보다 윤택한 삶을 원하거나 현실을 부정하려는 습성이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이 책에서는 기적의 양피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룹니다. 아리라는 무역업자의 이야기와 더불어 부자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조금씩 공개하면서 흥미를 유도합니다. 기적의 양피지만 있으면 모두가 기적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하지만 그것은 하나의 원인이자 기본 원칙일 뿐 입니다.

우리는 끝없는 노력을 통해서 잠재된 능력을 발휘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어떤 것을 소망하고 기적을 바랄때 그에 맞는 대상을 위해서 무엇을 했는가?를 인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단지 원하기만 한다고 해서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습니다. 사람이 필요하면 사람을 공경하고, 권력이 소망하면 권력을 가진자과 연관된 모든것에 공경과 배려를 해야 합니다.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바로 내 안에서 오래도록 끓여진 사솔에서 우려진 사골국물처럼 진한 마음을 통해서 이루어 질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아주 단순한 역할을 합니다. 바로 노력하는 자와 소망하는 자, 그리고, 남을 위해서 헌신하고 배려하는 자에 대한 결론을 말합니다. 그래서 쉬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이야기 합니다. 아주 단순한 논리이긴 하지만 어려운 현실속에서 이뤄내기 힘든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얻을 준비가 되셨다면? 당신은 기적의 양피지를 가질 수 있는 확률이 100%입니다.

기적의 양피지 - 8점
헤르메스 김 지음/살림

 

손가락 모양을 클릭하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06.02 12:25 신고

    책을 멀리하고 리뷰만을 딥따 읽어대는 저한테는 아주 좋은 리뷰입니다.^^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09.06.02 12:56 신고

      책도 읽으시면 좋을텐데요...^^; 하수님의 박식함이 리뷰에서 나오는 줄 몰랐습니다.

  2. Favicon of http://lucifer625.tistory.com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6.02 17:07 신고

    ㅎㅎㅎㅎㅎㅎ 모노피스님의 다른 블로그에도 함꼐 올라온 글이군요 ~ ㅋ
    순간 어라 !? 언제 읽은 내용같은데 ... 하고 데자뷰로 착각했습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09.06.02 20:38 신고

      그게 좀 사정이 있습니다..^^;; 열심히 하려다보니 뒤죽박죽 되어버렸습니다..ㅎㅎ

  3. Favicon of http://moms.pe.kr BlogIcon 함차 2009.06.03 10:55 신고

    진정으로 간절히 바라면 이뤄진다..저도 동참합니다.
    지금 제가 간절히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잃어버린듯..
    짬을 내야겠어요

    •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2009.06.07 00:54 신고

      좋은 결심을 하신 것 같습니다. ^^
      우리 모두 잃어버린 것을 찾을때가 온 것이 아닌가 싶어요.ㅎㅎ

  4. Favicon of http://www.funnygames.co.uk/kissing-games.html BlogIcon kiss games 2011.07.23 08:33 신고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