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Talk]/아름다운것들[Beuatyful Ones]
새글보기|

2009년 5. 23 포스팅을 재 포스팅함.

노무현대통령은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셨습니다. 하지만 미안하다는 말도 서슴없이 하셨지요. 제가 노무현대통령을 처음 만났던 시기는 신촌에서 대규모로 선거전을 했었던 대통령선거 때로 기억됩니다. 키는 작았지만 인자한 미소와 더불어 강건한 의지가 돋보였고, 청중들을 휘어잡는 카리스마 또한 일품이었습니다.

누가 찍으셨는지 모르곘지만 이 사진 참 좋아라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돌이켜 생각 해 보면 노무현대통령의 정책과 생각과 말들에 대한 비판이 많았던 기억입니다. 그 때마다 누구보다 침을 튀겨가면서 싸우고 얼르고 의견을 말하고 했었습니다. 혼자서 생각하고 행동했지만 그게 바로 정의이고, 믿는 것에 대한 행동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온국민이 슬퍼하고 위로를 하는 날로 기억이 되겠지만 그 분의 행적과 일들 행동과 말들, 웃음과 눈물등은 역사앞에 다시 새롭게 쓰여지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슬픈일에 인터넷바다에서는 욕설과 악성댓글로 판을 치지만 그러지 않을 날이 오리란 생각을 해 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사회문제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도 쏟아냈지만 오늘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멍하니 뭔가를 쳐다보지 못하고 넋을 놓고 있습니다.

 

그 후로 다시 한 번 만나게 되는 것은 2007년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당시 EBSe라는 영어교육전문채널의 개국식 현장에서 뵐 수 있었습니다. 저는 당시 대통령의 연설문을 드리는 역할을 맡게 되었는데 역시나 말 잘하시는 대통령께서는 연설문 없이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 말씀이후 어떤 시골마을의 아이 어머니하고 인터뷰를 하시고 답변을 하셨는데 참 모습이 아이러니 했습니다. 한나라의 아버지이자 대통령임에도 불구하고 그 아이의 어머니에게 정말 미안한 표정을 지으면서 사과를 하셨습니다.

 

그 때의 모습이 아직도 선합니다. 한 시골마을의 초등학생 어머니에게 우리나라 교육을 잘 이끌지 못하고 계서서 미안한 마음이 많다. 앞으로 더 잘되게 노력하겠다라는 말씀이였습니다. 생방송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셔서 여러사람이 적잖이 놀랐던 그 당시 부대상황은 모든 이들에게 공감이 되었고, 저에게도 많은 가르침이었습니다.

 

어차피 한 번은 돌아가신다고 생각했지만 이렇게 남의 죽음앞에서 좋은 추억을 떠올리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존경했고, 사랑했던 마음이 간절합니다. 이런 추억속에서 또 다른 삶을 개척하겠지 라는 생각에 손발이 떨립니다. 몸에 땀이 납니다.

 

이제는 아련한 추억으로 남을 노무현대통령과의 짧은 만남은 이제 영원히 추억으로만 존재 할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노무현대통령님.

 

노무현대통령 온라인 헌화 장소 :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7201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