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Photo]/사진이야기[Photo Story]
새글보기|

창경궁하면 뭔저 떠오를 것이 무엇일까요? 저는 동물원이 떠오릅니다. 예전의 창경궁은 창경원으로 불리웠죠. 일제가 대한민국의 중요한 궁궐이나 건물에 나쁜 짓을 많이 했었죠. 창경궁도 그렇게 문화 말살정책을 펼쳤고, 그래서 그곳에 동물과 놀이기구를 들여 놓고 사람들이 마구 이용하게 만들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꼬마였던 저는 그곳은 무조건 놀 수 있는 곳으로 인식되었습니다. 결국 놀이기구와 동물들이 빠져나가고 창경궁은 다시 궁궐로 복귀합니다.

 

* 사진이 잘 보이지 않는 분은 바로 F5키를 누르시면 정상적으로 보입니다.

 

조용한 곳입니다. ^^

볼때마다 놀라는 나무. 참 오래된 나무에요.

물을 마실 수 있습니다. 가끔 보면 다람쥐가 보이기도 합니다.

산책로에 보이는 까치. ^^

창경궁은 종묘하고 연결되어 있습니다. 입장료 천원으로 종묘까지 연결되어 있어요. 보이는 사진이 종묘로 이어지는 길 입니다.

앞사진과 같습니다. 종묘로 가지는 못했습니다.

산책길 참 좋지요? 어떠신가요? 데이트에 딱 입니다.

해가 서서히 지고 있었습니다. 하절기에는 6시까지 둘러볼 수 있습니다.

사이좋은 나무?

공기 참 좋습니다. 서울에서 이만한 곳이 없죠. ^^

지나온 길을 보며...

이런길 사랑하는 분과 함께 걸어보세요. ^^

잔잔한 음악을 들으면서 걸었어요.

사람이 없어서 심심하셨는지 모르겠네요. 사람없이 찍으려고 애를 쓰긴 했습니다.

정겨운 이야기를 한 참 나누셨어요. ^^

녹음이 짙습니다. 햇살은 지고 있구요.

꽃가루가 날리고 있었습니다.

마감 시간이라 사람들이 없었어요. 이런 분위기를 좋아합니다.

비밀의 정원?

문을 나서기 전...마지막 햇살을..받고 있습니다.

 

 

창경궁의 약도입니다.

 

 

연인을 위한 색다른 이벤트를 계획 하시거나 조용하고 편한 곳에서의 데이트를 즐기시길 원하신다면 창경궁에 가보시는것도 참 좋을 일입니다. ^^ 부담없이 1시간 ~ 2시간정도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산책이 될 수 있습니다.

 

창경궁의 공식홈페이지 : http://cgg.cha.go.kr/

 

 

이전 사진에서 질문을 많이 하셨던 것에 대해 짧게 설명을 드립니다. 찍는 방법을 바꾼 것은 아니고, 토이렌즈로 불리우는 렌즈베이비라는 렌즈를 사용한 촬영이었습니다. ^^ 구입한지 4-5년이 넘은 렌즈인데 토이렌즈라서 화질이 좀 나쁘고 노출을 정확하게 잡기 어려워서 촬영하기가 좀 까다롭습니다. 그래서 왜곡현상이나 몽환적인 느낌에는 강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어서 종종 사용하는 렌즈입니다.

 

제가 가진 것은 초기 모델입니다. 버전업이 되어서 Lensbaby 2.0 출시되었네요. 사진을 클릭하시면 관련사이트로 이동합니다.

 

 

나중에 렌즈베이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다룰 예정입니다. 제가 찍었던 다른 사진도 보여드리겠습니다.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그리고 일상...]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