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여름에 담아낸 옥천 마로니에 캠핑장 근처에 담아온 캠핑 사진이다. 일상에 피곤함 속에...(핑계) 2018년 겨울이 되어서야 블로그에 포스팅을 한다. 이미 포스팅 한 줄 알고 있었는데...하지 않았다...


1박 2일의 일정 중 2일차에 아점을 먹고 약 1시간 정도 촬영했다. 정말 무더웠지만 기분 좋은 촬영이었다. 특히 수고해준 모델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 ^^



2017년 8월에 다녀온 충북 옥천 마로니에 캠핑장 부근에서 담은 사진들이다. 


마로니에 캠핑장 주변에 <장찬 저수지> 주변길을 한바퀴 돌면서 찍었다. 


Camera /Nikon D700,  

Lens / 35mm 1.8



무더운 여름날이지만 간간히 바람이 불어왔다. 바람불면 손을 흔들어 주는 고마운 친구들.





식물은 정말 관심이 없다. 정말 이름 모를 꽃들이 많기도 했고 색들이 곱다. 





정말 잘 자라는 꽃들도 있지만 매말라 죽거나 시들어 버린 꽃도 존재한다. 





햇볕이 비치는 곳에서 손을 뻗는 새싹들... 





한창 피어나고 또 피어나고....









분명한 것은 나팔꽃이 아니라는 점...





작은 점들은 개미다. 무더위에 생을 다한 친구를 옮기는 중.





오른쪽 상단에서는 죽은 시체를 옮기고 있고, 중앙에는 인간이 만들어 놓은 인공적인 구조물을 뚫고 자라고 있다. 




나비가 무더위에 지쳤다. 꽃을 찾다가 잠시 길에서 쉬어간다. 





인간이 만들어 놓은 장애물, 별 문제 없다고 말하는 듯...





꽃을 다 피워낸 녀석도 있지만 때를 기다리는 친구도 존재한다. 





가까이 가도 눈치를 못챘다. 아마 꽃이 꿀맛인듯.





거미줄에 앉은 꽃잎들. 스파이더맨의 취미는 나뭇잎 모으기였다.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는 시멘트에 잠시 몸을 기댄다. 




여름의 끝. 


생명을 다한 해바라기는 숨을 거뒀다. 


그리고, 그 곁에서 활짝 핀 이름 모를 꽃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