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Culture]/방송[Broadcasting]
새글보기|

힐링캠프를 즐겨 보진 않았지만 좋아하는 방송프로그램 제목을 꼽으라 하면 항상 "힐링 캠프"를 생각했었다. 방송을 보며, 힐링을 할 수 있는 그런 느낌. 출연자의 모습을 보며 공감할 수 있는 그럼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말하는대로는 JTBC에서 기획하는 강연프로그램이다. 강연을 마치면 해피빈으로 기부가 가능하고, 협찬사는 현대자동차 그룹이다. 지난 주 4%의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 시청률이 말해주듯 좋은 강연자와 내용, 공감과 감동, 편집과 음악까지 거슬리는 부분이 거의 없었다. 


타이틀에서 언급한 내용처럼 거리에서 만난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진솔하게 펼쳐지는 강연이다. 이를 버스킹이라 부르고, 버스킹 중인 강연자를 제외한 사람들은 대기석에서 강연내용과 자신의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한다. 무한도전의 몰래카메라처럼 진행되기도 하고, 여느 예능처럼 보이는 장면이지만 강연 중인 사람의 모습이 아닌 강연을 듣는 제 3자의 입장에서 강연을 중간에 평가하는게 이채롭다. 



16회 강연자에는 작가 조승연, 작가 강원국, 배우 수현이 출연했다. 각자의 인생관, 삶에 대한 철학을 한 눈에 보고, 듣고, 공감하기에 충분했다.



첫 번째 강연자인 작가 조승연은 의미없는 계획은 세우나 마나 한 것이다. 라고 말했다.  

조승연 작가는 여행을 가서도 뭔가 채워오려는 욕심 때문에 피곤함과 스트레스가 가중된다는 이야기를 풀어냈다. 역사 이야기는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새로운 사실을 아는 것에 흥미롭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경험하는 일 중 "번아웃 증후군"이 올때 우리는 과연 어떻게 받아드려야 할까?강연자는 "우리의 삶에 휴식을 주어야 한다"는 주제로 자연스러운 강의가 인상이 깊었다. 새해에 걸맞는 이야기가 부드럽게 이어졌고, 관객의 반응과 관심이 높았다. 


조승연 작가는 시작보다 맺음이 더 중요하다는 말을 남겼다. 



두 번째 강연자인 작가 강원국(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의 강연의 핵심은?

- 첫 번째로 자신이 처한 위치에 대한 고민과 나를 찾는 것이 중요하고, 

- 자신의 노하우와 핵심 콘텐츠를 쌓아 두어야 한다는 내용이다. 콘텐츠를 쌓는 것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었지만 아래와 같은 예로 설명했다. 

- 100세 인생에서 60세까지 전반전이다. 더 치열한 삶이라서 제대로 된 준비와 실천하는 삶이 중요한 점을 강조했다.

- 자신의 콘텐츠, 자신만의 이야기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삶을 기획하자는 생각을 읽을 수 있었다.


앞서 말한 내용을 중심으로 청와대(노무현 대통령과의 일화, 독도는 우리땅 입니다)이야기를 통해서 많은 것을 얻고 깨닫게 된 점을 버스킹했다. 



세 번째 강연자인 배우 수현은 솔직 담백한 모습이 인상깊었다. 

영화에서 처음 접했던 수현은 한국어를 잘 모르는 그런 배우로 생각했는데, 100% 한국사람이었다. 강연을 보면서 소탈한 모습과 고민이 많은 청년의 솔직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자신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수현은 어머니를 통해 모델대회 공고를 보고 지원을 하게되고, 성공적인 데뷔를 했지만 공백기를 거친다. 이후 성공과 실패, UP and Down을 반복하면서 쉼없는 도전이 이어졌고,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을 하게된다. 


높은 곳을 바라보고 노력하는 것 보다는 "잠시 멈추고, 바라보고, 비우고, 다시 달리는 느린 반복 학습의 효과"랄까? 멈춤과 비움의 삶 덕분에 초조하거나 불안하지 않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나 역시도 나이가 들어가며, 정신없고 바쁜 지경인데 젊은 배우가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니 강연 내용이 풍부해지고 많은 공감대가 형성되었는데, 강연의 중요한 한 가지를 터득할 수 있었다. 한마디로 짧은 강연이었지만 학습효과가 탁월했다. 


"모든일에 있어 최선을 다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라는 단순하지만 당연한 생각을 곱씹으며, 다음 주에도 "말하는 대로"를 봐야지 라는 생각을 가졌다. 



기억에 남는 강연자들의 한마디. 


조승연 : 우리는 한순간의 휴식도 주지않고 1월 1일을 시작한다.
 

강원국 : 누군가가 물어볼 때 나 자신을 이야기 하는 것이 나의 콘텐츠다.


수현 : 오늘의 No 는 내일의 Yes


JTBC의 말하는대로는 지루할 수 있는 강연이 재미와 감동으로 전해질 수 있다는 콘셉트로 꾸며져 있다. 매회 다른 강연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서 청중과 소통하고, 감성적인 공감의 이어질 수 있다는데 놀랐다. 청중이 젊은 청년들이라 그런지 자신의 입장에서 꺼내 놓은 이야기를 질문으로 화답하고, 이끌어 내는게 핵심이다. 강연은 이제 일방적이지 않다. 강연자와 청중이 따로 노는 콘셉트도 적절하지 않은을 상기시킨다. 


방송 프로그램의 핵심 역량은 공감이다. 말하는대로는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이 공감하는 공감형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희열과 하하의 MC 조합도 위트와 순간마다 미소가 지어진다. 

이렇게 좋은 강연 프로그램을 이제 만나다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