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 떠난 여행, 일본 여행을 계획하면서 무작정 후쿠오카로 결정한 것은 저렴한 항공권이 한 몫 했다. 왕복 15만원 정도의 항공권을 9월경에 국내 항공사를 통해 예약이 가능했다. 직장 10년차에게 주어진 10일간의 휴가 중 2/3 이상을 낯선땅 후쿠오카에서 보낸 일은 그리 나쁘지 않은 기억으로 계속 될 것 같다. 


후쿠오카 여행기의 7번째 이야기. 규슈 올레길에 가다.

그 어느때 보다 낯선 땅, 일본 후쿠오카에 도착한지 3일째다.

숙소에서 간단하지만 알찬 아침을 먹고, 규슈올레길 - 다케오 코스를 가면서 찍은 사진이다.

일본 사람들은 여전히 자기 삶에 대한 감사함과 더불어 타인에게 친절했다.

 





시내, 시외를 나서려면 아무래도 지하철이 가장 편하다. 다양한 노선때문에 골치가 아플 수 있지만 한 우물만 파면 그것도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다만, 얼마나 싼 티켓을 구하고, 서비스를 이용하는지에 따라 여행 경비를 줄일 수 있다. 이번 일본 여행기는 그런 복잡한 여행경로는 없었다. 시작과 끝은 가시이 역이었고, 그 중간 터미널 역할은 하카타, 텐진을 경유하면 큰 문제가 없는 여행기였기 때문이다. 


숙소에서 지하철 역까지 걷는 동안.. 그 10여분의 시간이 내겐 참 소중했던 기억이었다. 오전, 오후에 걸으면서 속앓이를 했던 생각과 고민들이 조금은 누그러졌고, 결정장애인 내가 빠른 정리 할 수 있었다. 걸으면서 명상과 해결점을 찾기에 분주했지만 몸이 피곤하지는 않았다. 아침, 저녁으로 영양제 같은 식사와 편한 분위기와 잠자리가 몸의 생체 에너지를 충전해 주는 느낌이었다.

 

숙면의 효과는 하루종일 걷기 여행을 하면서 맑은 생각을 갖게 한다. 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요즘 느끼고 있다. 잠이 보약이요, 건강관리의 핵심이 아닌가 생각된다.  



 

사실 많은 직장인이 볼 수 없는 풍경이다. 보통 9시가 넘으면 한국이나 일본이나 이런 풍경이 연출된다. 꼬마 친구들의 동네 나들이 또는 체험 여행이 시작된다. 잠시였지만 일본은 한국과는 다른 모습이 바로 이런 점이다. 나이드신 분들이 꼬마친구들과 함께한다. 지하철에서 흔히 보는 역무원, 안내 아저씨들이 대부분 노, 장년층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종 서비스직 종사자들이 연륜이 있는 분들이 많았다. 


장신정신과는 구분이 지어진다. 일자리를 세부적인 구분을 해서 파트타임제로 운영하는 추측을 해봤다.(아님 말고..)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었지만 여행 중 만난 유치원 친구들과 여행을 떠나는 것은 젊은 선생님들이 아닌 나이가 좀 있는 아주머니들이었다. 


생경한 모습이 좋았다. (나중에 올릴 사진 중 후쿠오카 공원의 유치원 소풍때도 비슷한 장면을 목격한 경험이 있다.)


 

 

 

아연양(딸)과 같이 봤던 굿 다이노라는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의 포스터를 하카역에서 찍었다. 


이 영화가 주는 가족사랑에는 공감했지만 사실 아연양은 많이 재밌어 하지 않았다.

PIXAR의 장편 애니메이션이었지만 만듬새와 구성이 디테일한 느낌이 덜했다. 


비슷한 예를 들자면 라이온킹의 사자 주인공의 내용을 공룡으로 변환 한 느낌이랄까?

 

중간에 재미없다고 극장을 나가자고 해서 당황스러웠던 기억이다. 하긴 요즘 터닝메카드도 요샌 잘 안보는 것 같다.

 

 

 

 

하카타역에서 만난 일본여학생들. 대학생으로 생각되고, 다른 지역에서 여행을 온것 같았다.

고속열차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웃는 모습이 남달랐다. (조금 시끄러웠다...)

 

 

 

 

일본 지하철(전철)은 보통 운전석이 이렇게 개방이 되어있다. 장단점이 있겠지만 우선 기관사들의 일하는 모습을 공개적으로 훔쳐보는 재미가 있었다. 더욱 친절한 기관사는 목례를 하거나 눈인사를 건낸다. 많이 해 본 쏨씨다. 유혹의 눈길은 아니니 안심하시라.

 

 

 

 

 50mm 렌즈 달랑 하나 들고 다녔다. 불편함도 많았다. 35mm 1.4 렌즈면 더 좋은 사진을 찍었으려나? ^^';;

 

 

 

 

 기왓장 빼곤 영낙없는 한국 앞마당이 있는 집 풍경이다. 개인 주택이지만 아마 청소를 꼼꼼히 하시는 분들이 거주하는듯.

 

 

 

 

 슝..하고 규슈 올레길 - 다케오코스를 가기 위해 역에 내렸다(다케오 온센역) 육교를 건너면서 찍은 한 컷. 

 

 

 

 

 규슈올레길 - 다케오 온센(온천) 코스를 가는 이유는 간단했다.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다는 정보가 있었고, 반나절이면 충분히 돌아 볼 수 있는 코스였다. 실제로 규슈 올레길을 추천해 주는 코스들은 자연풍경이 아름다운 곳이 많고, 사람들도 많았을듯 싶었다. 


다케오 코스의 경우 국내 여행객들이 찾긴 했지만 매력을 느낄만한 자연풍경이 많아 보이진 않았다.  

 일단 사람들이 없으니 좋아 하는 음악을 들으며, 사색하고, 걸을 수 있어 좋았다. 


실제로 올레길을 완주하고 만난 사람은 3-4명 정도였다. 

 

 


규슈 올레길 다케오 코스의 본격적인 산행길이 시작되는 곳이다. 오래된 느낌의 계단부터 시작되는 느낌이 무척 좋았다. 푸른 숲들과 풀벌레의 노래, 풀내음이 오감만족을 자아냈다. 이 보다 행복할 수 있을까? 


규슈 올레길 - 다케오 코스 세부 정보 : http://www.welcomekyushu.or.kr/kyushuolle/?mode=detail&id=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