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독채 펜션 그대봄의 두 번째 이야기, 그 두 번째 이야기는 독채 펜션 그대봄의 공용 잔디밭과 카이에 대한 이야기다. 그대봄에는 돌담과 바람이라는 두 개의 숙소가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여지는 왼쪽 건물이 돌담이고, 바람은 중앙에 보이는 작은(사진상으로만) 그리고,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 레스토랑이다. 사진으로만 보고 돌담 숙소에서 보내긴 했지만 나중에는 바람에서도 묵어보고 싶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6 | -0.33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그대봄의 저녁과 밤에는 비가 좀 내렸다. 저녁을 먹고 숙소로 오는 길은 상황이 좋지 않았다. 경차를 렌트했지만 펑크가 나버렸고, 펑크가 난지 모른 채 운행을 해서 그런지 2개의 펑크로 인해 운전을 할 수 없었다. 렌트카 업체에 부랴부랴 연락을 해서 차량을 바꿨다. 렌트카의 경차는 저렴하다고 좋은 것은 아니었다. 운행거리도 장난이 아니었다..(20만km가 넘는 차량에 소음과 승차감이 상당히 좋지 않았다) 마트에 들러 밤에 먹을 간단한 먹거리를 사 들고 숙소로 복귀했다.


아침부터 아연양은 제주도의 이틀째 아침을 이대로 보낼 수 없다는 의지를 알려왔다. 옷을 주섬주섬 입고 어제 봐둔 그 잔디밭을 구경하고 그대봄의 마스코트인 카이를 만나러 갔다. 카이는 품종이 골든리트리버이고 순한 녀석이었는데 아연양은 좀 무서워 했다. 그도 그럴것이 아연양보다 덩치도 컸고. 낑낑거리며 아연양 또는 우리에게 안기려고 애교를 부렸다. ^^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sec | F/3.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제주도 전 지역에 비바람이 불어와서 거실에는 블라인드를 내려뒀다. 잔잔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찾아서 켜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3.5 | -0.33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컴퓨터를 켜서 여행일정과 렌트카에 대한 이야기를 적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5 | -0.33 EV | 15.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저절로 눈이 떠진 것은 아니지만 이미 아연양과 아내는 제주 바람과 공기에 매료되어 산책 중이었다. 카메라 둘러매고 ...주섬주섬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3.5 | -0.33 EV | 15.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아이들 뛰어 놀기 좋은 잔디가 마련되어 있어서 신나게 뛰며 놀았다. 넘어지기도 했지만 크게 다치지 않을 정도로 푹신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3.5 | -0.33 EV | 15.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양쪽 숙소에 묵은 손님의 아이들이 한데 모여 축구를 하기도 했는데 의외로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줄 몰랐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5.6 | -0.33 EV | 2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카이에게 가는 길의 모습. 카이는 아래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골든리트리버의 이름이다. 주인댁에서 키우는 개의 이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그대봄 입구로 가는 길에 돌담과 자갈들. 사각사각 소리가 참 좋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5.6 | -0.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길을 다니다 발견한 감자. 누가 주인인지 모르겠다. 길에 이렇게 탐스럽게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하늘에서 조금씩 푸른 빛을 보여준다. 여름이 지난 가을이었지만 공기는 많이 차갑지 않아서 산책하기 좋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그대봄 펜션 근처의 밭. 당근밭으로 추정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5.6 | +0.33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어제 내린 비가 그치고 맑은 하늘을 보여줄 기세다. 돌담도 이쁘지만 그 뒤 잔디들도 참 사랑스럽게 자라났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5.6 | -0.67 EV | 18.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늠름한 모습으로 한 컷. 아래 사진들이 진짜 카이 모습임.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5.6 | -0.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꼬리 치는게 여간내기가 아니다. 진돗개도 이쁘지만 이 녀석도 한 매력한다. 아 사랑스러워라...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0.67 EV | 31.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오셨수? 날 좀 만져달라도... 아연양은 이미 엄마에게 매달려서 카이만 바라보는 중.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집보다는 돌에서 뒹구는 걸 선호한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개라 그런지 모난 구석이 없어 보인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여름에는 귀가 덮여 있어 곰팡이가 생겼다고. ^^ (그대봄 블로그에서 봄)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측은한 표정 짓기의 달인?. 그의 이름은 카이.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요건 먹는 건 아니겠지? 하며 냄새를...^^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5.6 | -0.67 EV | 1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아침먹으려고 가려고 했더니 불쌍한 표정의 연기를 선보인다. 에고 이녀석.. 넘 이쁘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