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Photo]/한국여행[Korea Tour]
새글보기|

제주도 독채 펜션 그대봄의 두 번째 이야기, 그 두 번째 이야기는 독채 펜션 그대봄의 공용 잔디밭과 카이에 대한 이야기다. 그대봄에는 돌담과 바람이라는 두 개의 숙소가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여지는 왼쪽 건물이 돌담이고, 바람은 중앙에 보이는 작은(사진상으로만) 그리고,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 레스토랑이다. 사진으로만 보고 돌담 숙소에서 보내긴 했지만 나중에는 바람에서도 묵어보고 싶다. 



그대봄의 저녁과 밤에는 비가 좀 내렸다. 저녁을 먹고 숙소로 오는 길은 상황이 좋지 않았다. 경차를 렌트했지만 펑크가 나버렸고, 펑크가 난지 모른 채 운행을 해서 그런지 2개의 펑크로 인해 운전을 할 수 없었다. 렌트카 업체에 부랴부랴 연락을 해서 차량을 바꿨다. 렌트카의 경차는 저렴하다고 좋은 것은 아니었다. 운행거리도 장난이 아니었다..(20만km가 넘는 차량에 소음과 승차감이 상당히 좋지 않았다) 마트에 들러 밤에 먹을 간단한 먹거리를 사 들고 숙소로 복귀했다.


아침부터 아연양은 제주도의 이틀째 아침을 이대로 보낼 수 없다는 의지를 알려왔다. 옷을 주섬주섬 입고 어제 봐둔 그 잔디밭을 구경하고 그대봄의 마스코트인 카이를 만나러 갔다. 카이는 품종이 골든리트리버이고 순한 녀석이었는데 아연양은 좀 무서워 했다. 그도 그럴것이 아연양보다 덩치도 컸고. 낑낑거리며 아연양 또는 우리에게 안기려고 애교를 부렸다. ^^



제주도 전 지역에 비바람이 불어와서 거실에는 블라인드를 내려뒀다. 잔잔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찾아서 켜뒀다.



컴퓨터를 켜서 여행일정과 렌트카에 대한 이야기를 적었다.



저절로 눈이 떠진 것은 아니지만 이미 아연양과 아내는 제주 바람과 공기에 매료되어 산책 중이었다. 카메라 둘러매고 ...주섬주섬



아이들 뛰어 놀기 좋은 잔디가 마련되어 있어서 신나게 뛰며 놀았다. 넘어지기도 했지만 크게 다치지 않을 정도로 푹신했다. 




양쪽 숙소에 묵은 손님의 아이들이 한데 모여 축구를 하기도 했는데 의외로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줄 몰랐다. 




카이에게 가는 길의 모습. 카이는 아래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골든리트리버의 이름이다. 주인댁에서 키우는 개의 이름이다.




그대봄 입구로 가는 길에 돌담과 자갈들. 사각사각 소리가 참 좋았다.




길을 다니다 발견한 감자. 누가 주인인지 모르겠다. 길에 이렇게 탐스럽게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하늘에서 조금씩 푸른 빛을 보여준다. 여름이 지난 가을이었지만 공기는 많이 차갑지 않아서 산책하기 좋았다. 




그대봄 펜션 근처의 밭. 당근밭으로 추정된다. 




어제 내린 비가 그치고 맑은 하늘을 보여줄 기세다. 돌담도 이쁘지만 그 뒤 잔디들도 참 사랑스럽게 자라났다.




늠름한 모습으로 한 컷. 아래 사진들이 진짜 카이 모습임.



꼬리 치는게 여간내기가 아니다. 진돗개도 이쁘지만 이 녀석도 한 매력한다. 아 사랑스러워라...




오셨수? 날 좀 만져달라도... 아연양은 이미 엄마에게 매달려서 카이만 바라보는 중.




집보다는 돌에서 뒹구는 걸 선호한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개라 그런지 모난 구석이 없어 보인다. 




여름에는 귀가 덮여 있어 곰팡이가 생겼다고. ^^ (그대봄 블로그에서 봄)




측은한 표정 짓기의 달인?. 그의 이름은 카이.




요건 먹는 건 아니겠지? 하며 냄새를...^^





아침먹으려고 가려고 했더니 불쌍한 표정의 연기를 선보인다. 에고 이녀석.. 넘 이쁘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