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Baby Care]
새글보기|

육아는 참 고민이 많이 된다. 수많은 서적과 카페, 블로그에서 얻은 정보를 내 아이에게 그대로 적용시키기엔 무리가 있는 부분이 많다. 일본 동화인 '사과가 쿵'부터 시작된 아빠의 동화 읽어주기를 통해서 친밀감과 구연동화 능력이 향상됨을 느낀 나는 좋은 아빠다..라고 단정짓기도 했었다. 육아는 정답이 없다.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아이를 올바르게 성장시킬지에 대한 고민은 부모가 고민하는 가장 큰 문제가 아닐까?

 

 

스토리텔링(Storytelling)은 보통 인터랙티브(Interacive, Inter + Active 상호간의 활동)가 기본이다. 즉 아이와 부모가 이야기를 통해 활동하게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인터랙티브는 영화, 드라마, 게임 등 그 다양성도 늘어났다. 실제로 이야기 구조를 따라서 상황이 바뀌기도 하고, 활동하는 사람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결과가 반영된다.

 

아이와의 소통에 필요한 스토리텔링은 과연 뭘까? 아이는 끊임없이 배우고 깨달음의 과정을 반복적으로 학습한다. 실제로 같은 동화책을 읽어주고 결과를 부모가 다르게 유도하거나 재밌게 해석한다면 아이의 상상력은 확장될 가능성이 높다.

 

이 글에서 소개하는 엄마가 꼭 읽어야 할 '스토리텔링 육아'(이하 스토리텔링 육아)에서는 육아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밝히고 있다. 즉 부모가 아이의 발달환경에 맞는 육아를 할 필요가 있으며 미리 인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 책에서는 크게 3가지 측면을 이야기한다.

 

스토리텔링 육아의 주요내용

 

1. 나는 어떤 부모인가?

 - 나늘 알아야 아이가 제대로 보인다.

 

2. 우리 아이는 어떤 기질, 어떤 성격을 지녔나?

 - 아이를 이해해야 육아의 길이 보인다.

 

3. 어떻게 해야 엄마와 아이가 모두 행복할 수 있나?

 - 육아의 기본을 세워야 아이와 엄마가 함께 자란다.

 

책의 저자 이영애 박사(EBS 아이의 사생활, 부모의 아동상담 전문가)는 아이들과의 소통에 대해 이야기로 육아의 기초를 세우고, 육아의 방향을 찾아 가족 모두의 행복을 추구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육아의 기본 3요소를 두루 이야기하고, 부모가 가져야 할 덕목 또는 필요한 부분에 대해 세심하게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육아는 분명 어려운 일임에 분명하다. 5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 아빠로서 이 책을 읽으면 많은 도움을 받았다. 특히 도움이 되었던 부분은 내 자신을 돌아보고 내 방식이 정답이 아닌점을 알게 된 것이다. 이영애 박사의 수많은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져 내려 육아의 기본적인 부분과 아이에게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줄 수 있는 책이라 생각된다. 

 

 

알라딘에서 책 구매하기 - 아래 이미지 클릭

 

교보문고에서 책 구매하기 :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mallGb=KOR&ejkGb=KOR&barcode=9788996953418

 

끝으로 아이와의 건강한 대화를 방해하는 태도 3가지를 소개하며 글을 마친다.

 

1. 자기(부모) 입장에서만 생각하기

  - 엄마, 아빠가 자신의 입장과 관점에서 아이를 보면 혼낼 경우가 많다. 아동발달이라는 객관적인 틀을 가지고 아이를 이해해야 한다.

 

2. 일방통행

  - 아이는 지속적으로 교육을 받는다. 아이의 행동이 맘에 들지 않는다 해서 훈계만 하게 된다면 아이들은 잔소리나 신경질로 받아드린다.

 

3. 어림짐작

  - 부모는 아이에게 정확한 사실을 들으려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아이를 오해하게 되어 아이와의 관계가 틀어질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