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롯데카드, NH카드 3사의 고객정보 유출이 또 다시 이슈다. 아니 문제다. 초기 대응은 문자 알림서비스 300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한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이상하다. 책임자라고 하면 정부기관, 정보 관료가 책임자 아닌가? 국가에서 허가를 한 금융기관의 개인정보, 국민의 중요정보가 외부로 유출되었는데 금융기관 또는 책임자를 문책하겠다고 하니...어안이 벙벙하다.

 



아래 보이는 것과 같이 개인정보는 개인차에 따라서 정말 상세하게 노출되어 버렸다. 일부 회원들은 법정 소송을 준비중이기도 하다. 개인적인 성향상 사고가 난 후 수습의 절차, 방법, 해결책, 방안등에 대해 관심이 많은데 대한민국의 고질적인 문제가 바로 이런 점이 체계적이지 못하고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Xxx
고객님의 유출 정보는 아래와 같습니다.
  • 성명
  • 이메일
  • 휴대전화
  • 직장전화
  • 자택전화
  • 주민번호
  • 직장주소
  • 자택주소
  • 직장정보
  • 주거상황
  • (*:타사포함)

 

 

다시 한번 고객님의 소중한 정보유출에 사과드리며,
앞서 안내해 드린 것처럼 창원지방검찰청은 불법 유출된 개인정보 원본파일을 압수했고 판매되거나 추가 유통되지 않았다고 발표(2014.1.8) 했습니다. 또한 당사 자체 조사결과 카드비밀번호, 카드번호 및 유효기간은 당사의 외부로 유출되지 않아 카드 위변조 및 복제에 의한 부정사용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개인정보 유출시점인 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당사에 사고발생 접수는 없었습니다.

향후 만에 하나라도 유출정보로 인한 피해사실이 확인되면 절차에 따라 피해보상 등 구제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유출된 정보는 2개 카드사다. 롯데의 경우는 적립 포인트만 사용하고 있어서 염려가 안되지만 KB(국민)의 경우 예금과 카드 한도 등 개인 자산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어 우려가 된다. 당장에 해지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해결 사항을 보고 정리하는게 좋을 것 같아 지켜보고 있는 입장이다. 


정부, 금융사, 금융기관의 명확한 후속처리가 필요한 시점 아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