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블로그를 표방하고 있음에도 사진이야기가 별로 없는 독특한 블로그 '사진 위를 걷다'에서 솔섬 사진과 관련해서 단상을 적어본다. 워낙 세상이 뒤숭숭하고, 아리송하고, 대박 이야기들이 설치다 보니 별별 이야기가 나온다. 마이클 케나라는 영국 사진작가가 찍어서 유명해진 솔섬이란 사진있다. 바로 아래 흑백사진. 그 옆은 한 아마추어(국내)사진가가 담아낸 솔섬사진이다.

 

 

사진 출처 : 구글검색

 

참고로 알아야 할 상황.

 

- 마이클 케나의 사진은 2007년, 아마추어 사진가의 사진은 2011년 작품이다.

 

- 마이클 케나의 국내 에이전시 공근혜 갤러리 표절 소송(표절 근거 : 물에 비친 솔섬을 통해 물과 하늘과 나무가 조화를 이루는 앵글은 쉽게 잡을 수 없는 가장 핵심적인 작품 내용으로, 솔섬의 아름다움을 극대화시킨 케나의 독창적인 표현 기법)

 

- 아마추어 사진가의 사진은 대한항공 공모전을 통해 광고로 사용됨(2011년)

 

핵심은 비슷한 시간대에 비슷한 프레임으로 촬영한 사진은 표절이다 라는 주장이다.

 

 

대법원 판례 :

 

'사진저작물은 피사체의 선정, 구도의 설정, 빛의 방향과 양의 조절, 카메라 각도의 설정, 셔터의 속도, 셔터찬스의 포착, 기타 촬영방법, 현상 및 인화 등의 과정에서 촬영자의 개성과 창조성이 인정돼야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는 저작물에 해당된다'

 

마이클 케나의 소송은 해프닝으로 끝날 공산이 크다. 유명한 관광지의 사진을 유명한 사진가의 작품이라고 해서 독점하거나 표절로 인정하기엔 사진의 전체적 이미지와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시 공근혜 갤러리의 표절이유?에 대한 이유는 이렇게 밝히고 있다. (케나가 전남 신안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되자 촬영 시간대를 묻는 전화가 잇따를 정도로 케나의 사진을 따라 찍으려는 이들이 많다"며 "광고 사진도 케나의 방식을 따라한 것)

 

위의 주장을 보면서 참 어처구니가 없었다. 사실 필자도 몇몇 사진에 대해서 언제?찍었는지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데 그럼 그 사람들이 내 사진을 표절할 것이라고 표절했다고 주장해야 하는 것이란 논리다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제일 의심이 가는 부분은 바로 마이클 케나의 사진전이 국내에서 1월 23일까지 열리고 있다는 점이다.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의견이 분분하다. 어쩌면 공근혜 갤러리의 오바, 오지랖일지도 모르겠지만 머리를 쓴다고 쓴게 참 비정상적이고 꼼수가 보이는 부분이 크다.

 

한 네티즌은 이런 댓글을 적었다. 만약 이번 사건에서 마이클 케나 측이 승소한다면 국내 모든 여행지를 돌아다니며, 찍어놓고 저작권을 주장하겠다고... 또한 다른 네티즌은 풍경사진을 유명사진가가 찍었다고 해서 저작권이 인정된다고 하면 유명사진가의 사진이 모종의 권력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공근혜갤러리의 대표 공근혜씨의 언론사 인터뷰를 남겨본다.

 

공근혜 : 케나 덕분에 전세계에 한국의 풍경이 널리 알려지고 있는데 정작 국내에서는 작가의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매우 낮은 것 같아 소송을 낸 것....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4.01.15 00:25 신고

    같은생각을 하는사람은 세상에 또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꼭 따라한거라고 보고 싶진 않네요...

    그리고 만약 그렇다면
    본인이 제일 찔리겠지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