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의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축제인 EIDF(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가 올해에도 대규모로 열린다. 10년을 맞이한 다큐멘터리 영화제는 최다 출품작들과 엄선된 프로그램으로 다큐를 사랑하는 다큐인과 일반인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루트를 마련했다.

 

 

EIDF는 2013년 10월 18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시간에 TV, 극장, 강연, 참여형 행사 등이 펼쳐진다. EIDF의 상영작은 고려대학교 시네마트랩, 건국대학교 시네마테크, 서울 광화문 인디스페이스, 서울 도곡동 EBS 본사와 EBS SPACE를 통해 관객과 만날 수 있게 되어서 참여 장소가 많아진 점이 이색적이다.

 

극장을 찾기 어려운 사람들은 공중파 EBS를 활용하면 좋다.  EBS 채널은 EIDF 기간(18일~25일) 중 하루 평균 8시간을 다큐 방송에 할애했다. 주중에는 오후 시간대와 저녁 시간대에 나눠 편성되며, 주말에는 오후 시간대부터 끊임없이 다큐를 감상할 수 있다.

 

 

 

 

EIDF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정보 - 뉴스레터 - 발췌 개인메일.


제10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EIDF 2013년 10월 18일~25일
EIDF 2013 개막작 자세히보기TV편성표극장 상영안내건축 다큐 북 콘서트 Doc Book Concert - 다큐멘터리, 책, 그리고 건축가와의 만남마스터 클래스 Master Class - 최고의 다큐멘터리 전문가와의 만남법정 다큐 <계단 The Staircase> 특별 상영 - 6시간의 전설을 만나는 유일한 기회비틀스 데이 Beatles Day - 프레다 켈리를 만나는 멋진 기회를 잡으세요www.eidf.org

 

색다른 프로그램 독 캠퍼스

 

EIDF에서 최고의 강연을 들을 수 있다. EIDF, 다큐멘토리의 과정을  ‘독 캠퍼스’를 통해서 대학생들이 다큐 제작 실무를 배울 수 있는 교육과정이며, 일반 코스와 전문 코스로 나뉘어 있다.

오정호 프로그래머는 “독 캠퍼스가 열리는 것이 EIDF의 가장 큰 변화다. 8월에 열렸던 EIDF 일정을 개강 이후인 10월로 잡은 것도 대학생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서다. 다큐 제작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콘텐츠 제작을 위해 실무를 배울 수 있는 ‘단기 학교’라고 이해하면 된다. 대학생들을 위한 다큐멘터리 실무 과정이 대학 내에서 거의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에 착안했다. 기본적인 교육 수요가 있다고 본다. 고려대학교 언론미디어학부와 함께 올해 열심히 추진하기로 했다”

일반 코스에는 ‘단순한 아이디어가 다큐멘터리로 완성되는 과정’, ‘시선을 사로잡는 오프닝 10분’, ‘결국 다큐멘터리란 무엇인가’ 등의 강의가 마련돼 있다. 전문 코스에서는 ‘글로벌 마켓으로 가기 위한 편집 스타일’, ‘국제 다큐멘터리 시장에서의 배급과 펀딩의 이해’, ‘스토리에 따른 적절한 카메라와 테크놀로지 활용’ 등 보다 심도 깊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비틀즈의 그녀가 온다.

 

24일 오후 4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진행되는 ‘비틀스 데이’에는 비틀스의 개인 비서 프레다 켈리가 방문할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프레다, 그녀만이 알고 있는 비틀스> 다큐 상영 후, 비틀스 트리뷰트 밴드의 공연과 칵테일 파티가 이어진다.

 

 


오정호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작품들

이번 EIDF에서는 총 91개국에서 출품된 작품 756편 가운데 선정된  ‘54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미디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2편의 다큐멘터리를 추천했다. “미디어에 관한 다큐라면 <구글 북스 라이브러리 프로젝트>를 들 수 있다. 지구상의 모든 지식을 한곳에 모으겠다며 이미 1천만권의 책을 스캔해 놓은 구글의 이야기다. 시사, 고발성이 있기 때문에 미디어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위 약관에 동의합니다>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의 약관동의 절차가 가진 ‘불편한 진실’을 보여준다. 빅 데이터를 다룬 기대작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