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Culture]/스포츠[Sports]
새글보기|

프로야구 500백 만 관중시대다. 성인만 야구장에 찾는다는 통념이나 선입견을 갖으면 곤란하다. 가족들이 나들이로 야구장에 오고, 청소년이 야구를 관람하며 팀을 응원한다. 야구장은 이제 성인들이 소주나 맥주를 마시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곳이 아니란 이야기다. 오늘 날짜 기사를 보면 두산 김진욱 감독까지 홍성흔 선수에 대한 이해를 하고 있다는 내용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나는 홍성흔 퇴장 사건에 대해서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

 

 

홍성흔 퇴장에 따른 중징계가 필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같은 상황을 또 만들어 낼 수 있다.

홍성흔의 커리어는 대한민국 프로야구에 탑 클래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고 경기장 안에서 심판을 밀치고 헬멧을 던지는 행위는 그 행위 자체가 위험한 것이다. 또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야구계 전반적으로 긴장을 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번 사건을 가볍게 징계하면 제2, 제3의 홍성흔이 나타날 것이다. 엄중하고, 무거운 징계가 필요하다.

 

 

2. 동료, 팀, 동반자인 다른 팀에 득이 없다.

홍성흔의 항의와 퇴장이후 팀은 패배를 당했다. 주장이 떠난 팀의 사기는 물론, 좋지 않은 모습으로 경기장을 떠났기 때문에 팬 역시힘이 빠졌다. 경기의 일부라고 하기엔 너무나 감정 조절이 미흡했다. 물론 홍성흔의 첫 퇴장임점은 홍성흔 선수가 빈번하게 비 신사적인 행동을 하거나 심판 권위를 무시하는 선수는 아니다. 하지만 커리어에 비해 너무나 아쉬운 결과로 이어졌다. 한마디로 이익을 본 LG트윈스 역시 득이 없었다.

 

 

3. 야구팬에 대한 무시

앞서 언급한 것처럼 프로야구 경기장에는 수많은 어린이, 청소년이 함께하는 공간으로 변화했다. 또한 수년간 응원해던 팬에 대한 배신과 배반적 행위다. 홍성흔 선수의 항의와 퇴장 사건에 대한 옹호는 가능하지만 도를 넘은 행위에 대해서는 용납하기 어렵다. 홍성흔의 항의 장면은 중계 방송을 통해서 적나라하게 생중계 되었다. 욕설과 거친행동은 올 해 가장 인상깊은 장면이 될 수 있을지도...

 

 

4. 심판 권위에 대한 무시

단순한 심판 불만이었을까? 최근 제대로 맞고 있지 않은 방망이? 이적과 관련한 스트레스, LG전 2012년 성적에 대한 열세도 한 몫 했을 것이다. 하지만 판정이 내려진 다음의 행동이 문제다. 방망이와 헬멧은 던져버렸고, 심판에게 욕설을 해으며, 심판을 몸으로 밀치기도 했다. 그동안 신사의 이미지가 사라지고 호랭이 같은 모습이었다. 모든 스포츠에서 심판의 권위는 지켜져야 하고, 정정당당한 승부를 펼쳐야 한다.

 

 

이런 4가지 이유로 홍성흔의 중징계는 필요하다고 본다.

 

하지만 LG트윈스 팬의 입장에서 본다면 홍성흔은 제대로 자신의 몫을 해냈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신의 한수'를 두었다.

3연패의 팀을 수렁에서 꺼내려는, 주장으로 팀을 우선하는 행동이며, 팀을 결속을 위해서 적절하게 필요한 행동이었다.

 

LG트윈스 역시 이런 행동이 필요한 시기가 도래 할 것이다. 언제 어떻게 연패의 늪으로 다가설지 모른다. LG트윈스의 분우기는 최근 10년 동안의 분위기와는 다름이 느껴지지만 어느 한순간 무너질 수 있다. 그 역할을 하고, 팀을 결속시키는 중심축의 역할은 두산베어스의 홍성흔과 같은 고참이 맡아야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